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초등학생들의 전유물 ‘만들기’, 우리 삶에 녹아들다!

by 3기이봉근기자 posted Feb 09, 2016 Views 94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몇 해 전까지만 해도 그저 초등학생들의 방학숙제로만 여겨졌던 ‘만들기’가 DIY(Do It Yourself)라는 이름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DIY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DIY는 1950년대 세계2차대전 후 영국에서 물자부족, 인력부족의 상황 중에 자신의 일은 자신이 해야 한다는 사회운동으로 시작되어 손으로 만드는 모든 것을 일컫는 말이었지만, 우리나라에 1988년 소개 되며 현재는 좁은 의미의 창작형 취미로 의미가 변화하였다.



DIY작품2.jpg

                                                    DIY작품[사진촬영=이봉근 기자]


 최근 들어 DIY는 ‘세상에 단 하나 밖에 없다’는 장점으로 특별한 상품을 원하는 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자신의 개성표현을 중시하는 젊은 층들에 의해 DIY는 장식품, 보험, 한복에 이르기 까지 날로 발전되고 있다.


 DIY는 많은 상품에 적용되며 손재주가 없는 사람들도 쉽게 자신만의 상품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 실제로 한 유명 초콜릿 기업에서는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손재주가 없는 사람들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초콜릿 DIY상품을 내놓았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포츠 브랜드는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입학철을 맞아 다양한 모양의 스티커를 자유자제로 붙였다 뗄 수 있는 유아 가방을 선 보였다. 이뿐만 아니라 DIY는 자신이 원하는 보장을 직접 컨설팅하는 보험상품, 자신이 원하는 저축금액, 저축기한 등을 직접 설계할 수 있는 적금 상품, 기존의 어려운 이미지는 벗고 실생활에서 쉽게 입고 생활할 수 있는 한복 등으로 까지 이어지며 진정한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DIY 유아 가방.jpg


                                           DIY유아 가방[사진제공=네이버]


 이러한 DIY유행 현상은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DIY상품의 등장과 DIY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송, 인터넷의 발달로 초보자들도 쉽게 도전 할 수 있다는 인식의 향상이 자신의 개성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와 맞물려 DIY열풍은 2016년까지 계속 될 것이라고 전망된다.

 

2016 DIY리폼 박람회.jpg

  2016 DIY리폼 박람화 포스터[사진제공=네이버]


 한편 DIY에 대한 관심의 증가로 원단, 가구, 목재, 공구, 벽지, 타일, 조명과 리폼, 리모델링 품목과 페인트, 주방·욕실 인테리어 품목, 핸드메이드 생활 용품 등을 전시하는 셀프인테리어 및 DIY산업 관련 ‘2016 DIY리폼 박람회’가 3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3기 이봉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 ?
    3기진형준기자 2016.02.09 20:23
    제가 모르던 사실을 많이 알게 되었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
    3기박준수기자 2016.02.10 11:01
    DIY에 대한 정보를 얻고 갑니다.^^
  • ?
    3기김상원기자 2016.02.10 12:1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10 21:56
    DIY가 원래 영국에서 시작됬던거 신기해요!! 촬영하신 사진 비누인가요? 잘 만드셨어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10 22:16
    자신이 직접 만들 수 있다는게 뜻깊은 것 같네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 2016.02.11 03:45
    요즘 DIY가 인기 취미생활이죠! 저도 DIY에 관심이 많은데, 박람회가 열린다는 사실은 모르고있었네요.. 기회가 있다면 꼭 한번 직접 가서 체험해보고싶은 마음입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11 21:30
    오호 DIY 얘기는 많이 들어봤는데 한 번도 해본적은 없네요ㅎㅎ 새로운 흥미로운 사실들을 많이 알아갑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강민지기자 2016.02.12 01:39
    DIY에 대해 몰랐던 정보를 많이 알아가게 되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최민지기자 2016.02.12 22:13
    DIY라는 단어를 자주 들었었는데 그게 Do It Yourself 라는 것을 처음 알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기사도 잘 읽었어요~
  • ?
    4기오시연기자 2016.02.13 18:07
    자신이 직접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네요! 유익한 기사 잘 보고 갑니다ㅎㅎ
  • ?
    3기전재영기자 2016.02.13 22:56
    저도 초콜릿만들기 등과 같은 DIY에 관심이 있었는데, 그 말에 의미에 대해서는 처음 안 것같아요.
    코엑스에서 열리는 박람회도 관람해 보고 싶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박성수기자 2016.02.15 20:45
    DIY 하면 가구 생각하는데, 이런 것도 있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반서현기자 2016.02.17 22:38
    요즈음 DIY를 취미로 갖고 계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DIY로 만든 조그만 물품들을 고마웠던 사람들에게 전하는 것도 뜻깊은 선물이 될 것 같아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03
    DIY라는 단어는 몰랐는데 덕분에 알고 가요!!! 전유물 저도 다시 만들어보고 싶어요..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6869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358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109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632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229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816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232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590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537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579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019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2875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485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408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629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163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553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575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485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586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4689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250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559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124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415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416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205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796
충청남도 청소년이 생각하는 충남의 인재란? file 2017.11.17 오세민 4902
충주 라이트월드, 당신의 눈을 매혹시킬 아름다운 빛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file 2018.07.11 정하영 3804
충전 방식의 변화와 이차전지, '슈퍼 커패시터'의 탄생 file 2017.09.26 최민영 2810
충북, 제72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file 2017.08.17 허기범 3076
충북 청소년 노동인권캠프 ‘꽃보다 노동-지금보다 더 괜찮을 거야.’ 4 file 2016.02.24 곽도연 8389
충북 고등학생들의 72주년 광복절 행사 file 2017.08.17 김웅호 2743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5788
춤을 추는 Palette file 2019.06.20 조하은 3215
출범한 지 한 달이 된 카카오뱅크 2 file 2017.09.13 박소연 3650
춘천청소년의 눈이 담긴 청소년영상제작교실, 그 교육의 과정을 검토하다 1 file 2017.08.16 임다안 5110
춘천시 학생회 연합 체육대회 개최! 2 file 2017.03.19 윤정민 2863
춘천 청소년들을 위한 '2016 청소년 독서 아카데미', 작가들을 만나다. file 2016.07.25 김은비 4254
춘천 번개 야시장! 2 file 2019.05.27 차윤진 2534
축제의 섬, 자라섬으로! file 2017.08.30 추지호 3285
축구를 향한 인천퍼펙FC선수단의 도전! file 2016.07.25 이강민 6378
축구를 넘어선 경쟁 :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엘 클라시코 2018.04.11 김종원 3614
축구계에 부는 새로운 바람 2 file 2017.02.19 하재우 2463
축구 행정가들 여기 모여라! file 2016.10.23 한세빈 4542
축구 속 브렉시트 2016.07.26 김선기 4252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25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