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청주에 울려 퍼지다. 만세의 함성

by 10기양희진기자 posted Mar 26, 2019 Views 23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월 1일, 무슨 날인지 다들 알고 계시나요?

1919년  31,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여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만방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날이 어느덧 10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3.1절을 함께 기억하기 위해 해마다 열리고 있는 나라사랑 걷기대회가 올해에도 개최되었다.

청주시민을 대상으로 무심천 롤러스케이트장을 중심으로 우측으로 5km 좌측으로 3km를 함께 걷는 행사이며 이런 뜻깊은 날을 많은 사람과 함께 할 수 있다.

본 행사는 오후 1시부터 작은 부스를 시작으로 오후 2시에 본 무대가 개최되었고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가족, 연인, 친구 등 많은 이들이 방문하여 누구나 즐겁게 참여하는 모습이 보였다.


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양희진기자]


부스에서는 청주시민과 함께하자는 따뜻한 문구가 담긴 풍선 및 태극기를 나누어주고, 3.1100주년 페이스페인팅, 나라사랑 걷기대회를 함께하는 청주사랑 문구 페이스페인팅 부스를 진행하였고 일러스트가 새겨진 가방과 음료, 빵 등을 나눠주는 등 작은 부스를 운영함으로써 시민들의 행복을 더해주었다. 이와 동시에 어린이에게는 3.1절을 알려주고 노인들에게는 다시 한번 애국, 애족 정신을 되새겨주고 친구들에게 3.1절 의미를 깨우쳐 주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는 시간이었다.


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양희진기자]


본 무대가 시작되기에 앞서 주관을 해주신 많은 분들께서 시작을 알리는 말씀을 전해주셨다. 안광복 상당교회 담임목사가 무심천을 걸으며 100년 전 대한독립만세의 간절한 함성과 숭고한 정신을 함께 기억하고 기념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하였고,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고 한다. 오늘 걷기대회를 통해 100년 전 그날의 감동을 되새겨보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선조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면서 내딛는 발걸음이 미래를 준비하는 소중한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 생각한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외 김병우 충북도 교육감,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 등 많은 분들의 말을 마친 끝에 걷기대회가 진행되었다. 이번 걷기대회는 단순히 많이 걷는다라는 의미보다는 '함께 걷는다'라는 의미를 중점으로 처음 만난 사람들이라도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걷는 모습이 보였다.


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양희진기자]


걷기대회를 마무리하며 무심천 롤러스케이트장에는 사람들이 하나둘씩 돌아오는 모습이 보였고 마지막으로 많은 청주시민들은 만세를 3번 외치며 다 함께 풍선을 하늘 위로 올려보냈다.


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양희진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양희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file 2020.09.14 최다인 120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780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68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Untact) 문화 file 2020.04.17 김지윤 950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팬 콘텐츠, 방방콘 1 file 2020.04.27 정서윤 1005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안방 관극,’ 뮤지컬 생중계 1 file 2020.05.02 송다연 775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18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863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updatefile 2020.09.18 김다연 159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743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948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525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9 file 2020.03.27 하건희 2758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950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73
코레일이 운행하는 부산 동해선(동해 남부선) 토큰용 승차권의 슬픈 사연. 2 file 2017.02.24 김선태 4810
코딱지보다도 작은 복권 당첨 확율 2 file 2017.04.19 이종은 3134
코딩에 관심 많은 친구들이라면 'NYPC 토크 콘서트 : 코딩하는 대로' 주목! 2017.08.10 임채민 4268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7085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550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348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920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466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984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451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902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845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849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168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3013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653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764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835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351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731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734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626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814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5107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422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760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1 updatefile 2020.09.17 김수경 261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309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731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611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365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960
충청남도 청소년이 생각하는 충남의 인재란? file 2017.11.17 오세민 51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