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추억의 음식, 46년 전통 빵집

by 6기이시환기자 posted Mar 16, 2018 Views 474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우빵집 사진.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시환기자]


본 빵집은 부산광역시 중구 보수동에 1972년에 설립되었으며, 2018년, 지금까지, 46년 전통을 유지한 채 운영되고 있는 00빵집이다.

여기서, 의문이 든다.

과연, 본 빵집은 어떻게, 어떤 비결로 46년 전통을 유지하고 있을까? 그래서 주인장과 인터뷰를 해봤다.


1. 가게의 빵값이 저렴하다.

1) 재료의 값이 200% 올라도 빵값을 유지하려 한다.

2) 가족 구성원으로 가계를 운영하고 작업하여, 최저인건비가 올랐을 때, 다른 빵집은 영향을 받지만 

    본 빵집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

3) 단골손님의 잦은 방문으로 빵값을 올리려고 해도 올릴 수 없다. 


2. 추억의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본 빵집은 추억의 음식으로 시나몬 빵, 소라 빵, 팥 빵, 구리만주, 황남빵, 아카시아 빵 등 여러 가지 추억의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3. 남다른 계획과 마음가짐

본 빵집의 주인장은 건강이 허용하는 때까지 본 빵집의 전통을 유지 하고 싶어 하고 '원래, 장사가 잘 안되더라도 계속할 계획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음식이고 나는 나의 일이 자랑스럽고 힘든일이 있어도, 긍정적으로 생각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이런, 3가지 비결로 46년 전통을 유지할 수 있었다.

이런 가게가 유지되어, 추억이 생각나면 언제든지 찾아가 추억의 맛을 볼 수 있는 곳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이시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김승찬기자 2018.03.16 22:59
    빵집의 사장님께서 정말 지금하시는 일을 좋아하고 자부심을 가지고 계시는게 보이는 기사였습니다.
  • ?
    6기민솔기자 2018.03.17 10:27
    46년 동안 유지해온 빵집이라니! 저도 가 보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드는 기사네요.
  • ?
    6기김다연기자 2018.03.22 22:06
    빵집이 어떻게 46년이라는 전통을 가지게 되었을까라는 궁금증을 가지고 읽어 내려갔지만 기사를 읽다보니 46년이나 되는 전통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기사였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홍예림기자 2018.03.25 16:29
    사장님의 마인드가 정말 멋진 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딩에 관심 많은 친구들이라면 'NYPC 토크 콘서트 : 코딩하는 대로' 주목! 2017.08.10 임채민 4090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6924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401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184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719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290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868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279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679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628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647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073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2912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525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495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690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219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604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615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521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651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4839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299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629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167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526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462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237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844
충청남도 청소년이 생각하는 충남의 인재란? file 2017.11.17 오세민 4967
충주 라이트월드, 당신의 눈을 매혹시킬 아름다운 빛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file 2018.07.11 정하영 3889
충전 방식의 변화와 이차전지, '슈퍼 커패시터'의 탄생 file 2017.09.26 최민영 2874
충북, 제72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file 2017.08.17 허기범 3128
충북 청소년 노동인권캠프 ‘꽃보다 노동-지금보다 더 괜찮을 거야.’ 4 file 2016.02.24 곽도연 8463
충북 고등학생들의 72주년 광복절 행사 file 2017.08.17 김웅호 2785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5907
춤을 추는 Palette file 2019.06.20 조하은 3349
출범한 지 한 달이 된 카카오뱅크 2 file 2017.09.13 박소연 3683
춘천청소년의 눈이 담긴 청소년영상제작교실, 그 교육의 과정을 검토하다 1 file 2017.08.16 임다안 5204
춘천시 학생회 연합 체육대회 개최! 2 file 2017.03.19 윤정민 2911
춘천 청소년들을 위한 '2016 청소년 독서 아카데미', 작가들을 만나다. file 2016.07.25 김은비 4308
춘천 번개 야시장! 2 file 2019.05.27 차윤진 2643
축제의 섬, 자라섬으로! file 2017.08.30 추지호 3349
축구를 향한 인천퍼펙FC선수단의 도전! file 2016.07.25 이강민 6489
축구를 넘어선 경쟁 :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엘 클라시코 2018.04.11 김종원 3658
축구계에 부는 새로운 바람 2 file 2017.02.19 하재우 2501
축구 행정가들 여기 모여라! file 2016.10.23 한세빈 4594
축구 속 브렉시트 2016.07.26 김선기 43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