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출범한 지 한 달이 된 카카오뱅크

by 4기박소연기자_ posted Sep 13, 2017 Views 38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온라인 뱅킹이 계속해서 인기를 얻고 있다. 그중에서도 카카오뱅크의 인기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케이뱅크는 20174월에 출시한 거에 비해 60%가 모르고 있지만, 카카오뱅크에 대해서는 모두 다 알고 있다고 답했다.


설문조사.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소연기자]


카카오뱅크가 7월 27일 출범한 후 한 달이 지났다. 처음 출범한 당시에는 기존 오프라인 뱅킹에 비해 편리함과 저렴한 수수료 등으로 많은 인기를 모았다. 8월 27일 오전 7시 기준으로 계좌 수가 307만 개를 돌파하며 아직까지 높은 인기를 보여줬다. 하지만 앞으로는 카카오뱅크가 계속해서 인기를 끌게 될지 모른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 그 이유를 알아보도록 하자.


첫 번째, 깡통계좌

깡통계좌는 입출금 통장 중 잔액이 0원인 통장을 말한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깡통계좌가 전체 계좌 중 67.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뱅크의 깡통계좌가 전체 계좌의 27.3%라는 것과 비교하면 현저하게 높은 수치이다. 이것은 처음 접하는 온라인 뱅킹에 호기심으로 통장을 신청했지만, 실이용자가 현저하게 낮다는 것을 나타낸다.


두 번째, 체크카드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톡의 캐릭터인 카카오프렌즈를 이용해서 체크카드를 디자인했다. 다른 카드와 색다른 디자인에 20~30대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체크카드를 신청한 후 받기까지 2~3주, 인기 있는 캐릭터인 라이언은 4주까지 소요되어 불만이 많아지고 있다. 또한, 카카오뱅크의 체크카드를 발급받는 건 사용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소장용으로만 쓰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세 번째, 고객 상담 서비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톡을 이용하여 고객 상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상담을 하기 위해서 톡을 보내면 응답까지 2~3일이 걸려 상담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


온라인 뱅킹은 아직 출발선에서 조금 벗어났을 뿐이다. 아직도 무궁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앞으로는 오프라인 뱅크보다 온라인 뱅크가 더 많이 사용되게 될 것이다. 물론, 장점도 단점도 존재하지만, 장점은 높이고, 단점은 보완했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IT·과학부=4기 박소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김혜원기자_2 2017.09.13 14:03
    기사에 통계자료를 보니까 더 직접 와닿는 것같습니다. 온라인 뱅킹은 정말 등장하자마자 사람들한테 정말 가깝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5기정유진기자 2017.09.21 05:44
    이제 정말 은행에서 비대면 업무만을 처리하는 세상이 오는 것 같아요. 혁명의 세상에서 살고 있다는게 새삼 실감이 나게 해 주는 기사였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1 updatefile 2020.09.14 최다인 175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790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99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Untact) 문화 file 2020.04.17 김지윤 993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팬 콘텐츠, 방방콘 1 file 2020.04.27 정서윤 1021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안방 관극,’ 뮤지컬 생중계 1 file 2020.05.02 송다연 784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58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866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file 2020.09.18 김다연 195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750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967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555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9 file 2020.03.27 하건희 2807
코로나 신조어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newfile 2020.09.23 조수민 130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983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83
코레일이 운행하는 부산 동해선(동해 남부선) 토큰용 승차권의 슬픈 사연. 2 file 2017.02.24 김선태 4822
코딱지보다도 작은 복권 당첨 확율 2 file 2017.04.19 이종은 3141
코딩에 관심 많은 친구들이라면 'NYPC 토크 콘서트 : 코딩하는 대로' 주목! 2017.08.10 임채민 4288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7109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554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361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946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474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989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458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927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862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868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171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3017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656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792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846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360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755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739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635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835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5123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428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771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1 file 2020.09.17 김수경 307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316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742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618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380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9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