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초심잃은 기념일, 누구를 위한 것인가?

by 4기김영은기자 posted Feb 21, 2017 Views 54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밸런타인데이. 거리에는 밸런타인데이 선물을 위한 각종 초콜릿, 사탕들이 진열되어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밸런타인데이와 같이 외국에서 들어온 기념일을 챙기는 모습이 자주 보이는데, 언젠가부터 서로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좋은 의미가 변색되어 나타나고 있다.

 

fff.gif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영은기자]

 

   밸런타인데이, 빼빼로데이와 같은 데이 기념일은 일반적으로 기업들의 데이 마케팅의 산물이다. 데이 마케팅은 기념일을 타깃으로 하는 마케팅으로 관련 업체들의 제품을 홍보하고 매출을 올리는데 이용된다. 실제로 이마트에서는  2월 초콜릿 매출 비중이 2015년에 17.6%, 2016년 14.3%를 기록했다.

 

  해마다 찾아오는 이 '데이'들 때문에 직장인들도 고민을 가진다. 기념일이면 의리 초콜릿, 의리 빼빼로 등의 이름을 달고 직장 상사들에게 과자를 나누어 주어야 한다.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을뿐더러 나누어주지 않으면 받게 되는 은근한 눈치 때문에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생겨나고 있다. 일본에서는 이러한 현상 때문에 기념일에 초콜릿 금지령을 내린 회사들도 많다고 한다.

 

 학교도 기념일의 영향을 피해가 진 않는다. 중. 고등학생들 심지어 초등학생들도 기념일이면 초콜릿이나 사탕을 주고받는다. 서로 선물을 주고받고 단 음식을 먹으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는 좋은 면도 가진다. 그러나 친구들에게 나누어 줄 과자를 사기 위해 학생 수준에 맞지 않은 지나친 돈을 소비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요즘 수입 과자제품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시중에 판매되는 초콜릿, 과자들의 가격이 학생들이 대량으로 구매하기에는 부담스러워졌다. 실제로 기념일 때 과자를 살 돈을 마련하기 위하여 몇 주간 용돈을 모아야 하는 학생들이 많다. 과자를 받지 못한 학생들이 느끼는 소외감도 문제가 되어 일부 학교에서는 기념일 날 과자를 가지고 오는 것을 금지하기도 했다. 기념일마다 발생하는 어마어마한 쓰레기양 또한 학교의 골칫거리이다.

 

 기념일은 일 년에 몇 번 찾아오지 않는 특별한 날이다. 분명 서로 선물을 주고받으며 얻는 기쁨은 바람직한 것이다. 그러나 그 선물이 가지는 의무감이 문제를 발생시키고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점점 이러한 기념일을 상술로 생각하여 챙기지 않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기업들의 데이 마케팅에 넘어가 과소비와 낭비하기보다는 진정한 기념일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 주변의 소중한 사람에게 가벼운 편지나 좋은 말 한마디로 마음을 전하는 것도 충분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영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김혜원기자. 2017.02.21 22:55
    기념일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그 기념일 본연의 의미를 퇴색시켜버리는 상업적인 기념일들...
    소비자들부터 그 인식을 바꾸는 것인 시급한 해결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 ?
    6기이종은기자 2017.02.22 15:06
    진짜로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이군요..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기념일이 바껴야 된다고 누구나 생각할 것입니다. 정말로 좋은 기사였습니다.
  • ?
    4기이윤지기자 2017.02.22 15:40
    맞아요 ㅠㅠ 요새는 정말 이상한 기념일도 본인들이 정해 가지고 많아지더라고요.. 그리고 물질적인 것을 너무 바라고 있는 것 같아서 기념일이 부담으로 다가올 때가 큽니다 ㅠㅠ 좋은 의미가 변색되지 않도록 앞으로 주의해야 할 것 같아요. 기사 잘 보고 갑니다!
  • ?
    4기이건학기자 2017.02.22 23:18
    기념일에 초콜릿을 주면 나는 안주면 안될것같아서? 꼭 챙기게 되네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신지원기자 2017.02.23 10:58
    정말 공감이 많이 된 그런 기사여서 좋았던 것 같습니다.
  • ?
    4기박정민기자 2017.02.23 12:56
    정말 동감합니다. 이러한 기념일들이 정확히는 기업의 상술일뿐.. 친구들 간의 신뢰나 우정이 이러한 물질주의적인 '데이'로 인해 무너지는 경우도 종종있어 더욱 공감이 가네요. ㅠㅠ
  • ?
    4기최윤정기자 2017.02.23 17:09
    기념일이라는 자체가 그냥 친한친구나 친근한 관계에서 가벼운 행사의 의미라면 괜찮은데 의무적으로 또한 자신이 원하지 않는데 회사의 상사이기때문에 챙기는 것은 행사가 아니라 또 하나의 노동이라고 생각해요
    사람과 사람이 서로 주고받으면서 서로의 마음을 표현하는 날이 아니라 추석이나 설날처럼 상사에게 잘 보이기위해서 아니면 다 주니까 나도 따라줘야한다는 잘못된 군중심리로 행사의 의의를 망치는것 같습니다.
    기념일의 상업적인 면보다는 관계적인 면을 강조하면 좋겠어요 :> 나도 기념일 마다 그러지 않았나 하고 많이 생각하게 된 기사였던것 같아요! 그만큼 많이 공감되고 찔렸다는거겠죠....ㅋㅋ
    다음에 더욱 재밌고 공감가는 기사 써주세요 :D
  • ?
    4기최민영기자 2017.02.24 00:37
    '기념일'이라는 말이 다양한 이상한 곳에 붙어 사용됨으로서 '기념일'의 고유한 뜻이 사라지고 퇴색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김서영기자 2017.02.25 20:12
    좋은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file 2020.09.14 최다인 117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776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61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Untact) 문화 file 2020.04.17 김지윤 949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팬 콘텐츠, 방방콘 1 file 2020.04.27 정서윤 997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안방 관극,’ 뮤지컬 생중계 1 file 2020.05.02 송다연 772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03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859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1 newfile 2020.09.18 김다연 93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738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939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520
코로나19 걱정이 없는 세계, '모여봐요 동물의 숲' 9 file 2020.03.27 하건희 2753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937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68
코레일이 운행하는 부산 동해선(동해 남부선) 토큰용 승차권의 슬픈 사연. 2 file 2017.02.24 김선태 4810
코딱지보다도 작은 복권 당첨 확율 2 file 2017.04.19 이종은 3134
코딩에 관심 많은 친구들이라면 'NYPC 토크 콘서트 : 코딩하는 대로' 주목! 2017.08.10 임채민 4267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7082
커피향이 솔솔 '2017 강릉커피축제' 1 file 2017.10.26 김동근 3546
커피 한잔으로 좋은일 하기, 공정무역카페 file 2018.12.21 정유현 3345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3909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4457
캄프 누에서 열린 골 잔치 4 file 2017.01.15 최민규 3982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445
카페, 전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곳, 노원 더숲 1 file 2017.07.22 신현민 5899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842
카이스트가 해냈다! 이제 집에서 신경치료 하자! file 2018.11.16 백광렬 3840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163
카네이션도 법에 걸린다고요? 3 file 2017.05.15 강예원 3010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2650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755
친환경 사기꾼 '그린워싱'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file 2017.05.25 이경림 3826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3348
친구, 연인, 가족끼리 <리멤버> 촬영지로 놀러가자! 1 file 2017.03.24 김민서 2729
치킨뿐만아니라 돼지고기랑 소고기도 못 먹는다고?? 1 file 2017.02.23 정예림 2734
치킨값 인상… 소비자 얼굴에도 인상! 1 2017.03.18 장예나 2624
치우는 만큼 즐거워지는 계곡 피서 file 2017.08.23 손지웅 2813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5101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진화, 인류의 선택은? 2017.03.04 신온유 3418
치매, 치료의 길 열린다! file 2017.03.18 장현경 3755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file 2020.09.17 김수경 228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292
충치 치료, 때울 필요 없다? 8 file 2017.02.20 김나현 5728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3608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3361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2953
충청남도 청소년이 생각하는 충남의 인재란? file 2017.11.17 오세민 51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