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by 10기백휘민기자 posted Aug 02, 2019 Views 32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731_140712595.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백휘민기자]


 2019년 7월 26일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 경기가 예고되었다. 이탈리아의 명문 축구클럽 유벤투스의 내한 소식과 세계적인 스포츠 스타인 호날두의 방문에 수많은 축구 팬들의 기대를 받았다. 지난 7월 3일 시작된 예매는  2시간 만에 매진이 되었으며 많은 팬과 언론에서는 12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 호날두에 대한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 그러나 유벤투스와의 친선 경기가 당일치기로 무리한 경기 일정을 잡아 너무 무리하게 진행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이러한 우려는 결국 현실로 나타났다. 경기 당일 호우 주의보가 내려지며 매진이 힘들어 보였지만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팬들은 6만 5천여 석의 좌석을 가득 채웠다. 그러나 무리한 일정 속에서 유벤투스의 경기장 도착 지연으로 실제 경기 시간보다 50분 늦게 시작된다. 경기 자체는 재미있었다. 양 팀의 선수들은 피곤한 상태에서도 최선을 다했고 3 대 3이라는 재미있는 경기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계약과 달리 유벤투스에는 2군 선수의 비중이 높았고 게다가 대부분의 팬이 보러온 호날두는 결국 후반 90분이 되도록 나타나지 않았다. 계약에 나와 있던 호날두가 45분 이상 뛸 것이라는 내용과는 달리 호날두는 계약을 위반했고 경기에 나오지 않았다. 호날두는 컨디션 관리를 명분으로 사인회를 취소하고 다른 주전급 선수가 참가하였다. 사인회의 아쉬움을 뒤로한 채 팬들은 경기에 집중하려고 나오지 않았다고 이해하려 했지만,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았다. 전반에 환호로 가득했던 경기장은 후반에는 야유로 바뀌었고 심지어 호날두의 라이벌인 메시를 외치며 호날두를 야유했다. 경기 시간도 늦춰져서 막차 시간을 놓친 사람도 많았고 호날두를 보기 위해 온 어린이 팬 중에는 울음을 터뜨리는 팬도 있었다.


KakaoTalk_20190731_140730853.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백휘민기자]


 이외에도 많은 논란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공영방송을 통해 불법 도박 광고가 중계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다. 일부 팬들은 친선 경기의 주최사인 '더페스타'를 상대로 호날두 노쇼(NO-Show)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소장을 제출했다고 한다. 프로축구연맹도 유벤투스와 아시아축구연맹, 세리에A 사무국에 항의서한을 보냈다고 한다. 심지어 연맹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경기 시간을 줄여달라는 무리한 요구를 했고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하지 않으면 위약금을 물고 경기를 취소할 수 있다'고 협박까지 했다고 한다.


 결국 유벤투스의 내한은 최악의 내한 경기로 남게 되었다. 이 경기를 보기 위해 울산에서 왔다는 한 팬은 "유럽의 명문 클럽 유벤투스와 호날두 선수를 보기 위해 울산에서 왔는데 경기가 너무 실망스러웠다. 경기 시간도 지연되어 겨우 막차 시간을 맞출 수 있었다"라며 경기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었다. 주최사 더페스타에 따르면 유벤투스 축에서 다시 내한하여 사과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미 많은 팬에게 큰 아픔을 주었지만, 유벤투스와 호날두 선수의 진심 어린 사과로 조금이라도 이 아픔을 씻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백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45
    저도 유벤투스의 호날두 선수에게 많은 실망을 느꼈었는데 정말 호날두 선수가 진심을 담은 사과를 해야한다고 생각해서 이 기사를 공감하면서 잘 읽었던 것 같습니다.
  • ?
    조재진 2019.10.16 23:56
    크리스티아누 로날두 팬이 였지만 이런 일을 보니 눈물이 왼쪽뺨을 타고 흘러 내렸습니더..다음부턴 이런 일이 없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3424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3412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4121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3882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2902
평창 굿즈 열풍, 올림픽 성공적 개최의 신호탄일까? 2 file 2017.12.15 윤정민 3862
평범한 일본 시민이 5년 동안 전기세를 내지 않고 생활한 비결은? 2 file 2017.08.24 이윤희 2866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1 file 2019.06.11 원서윤 2969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133
평내고, 하늘은 흐림 운동장은 밝음 file 2014.10.19 박채영 18038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327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5286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2643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6639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4 2020.04.08 김정환 857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3200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5136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3341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3137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2193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2654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4992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3437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4847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file 2020.07.17 오경언 1127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3106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3256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4511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4689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4444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720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4367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2651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3276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353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3810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8197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4612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2909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5604
투타 균형 류중일의 LG, 안정적 2위 수성 가능할까 file 2018.06.27 이준수 3356
통일을 향한 움직임... 통일공감 대토론회 열려 file 2016.06.25 황지연 4129
통일을 탐구한다고? 1 file 2016.08.03 이민정 4158
통일에 대한 너의 인식에 변화가 필요해! file 2016.07.25 오지은 5145
통일세대 청소년 희망포럼에 참석하다 file 2017.09.20 이슬기 2722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2185
토트넘 FC, 맨시티 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1 file 2019.04.29 이지환 3539
토론을 통하여 환경, 인권 문제를 생각해 보아요! file 2017.08.04 최은수 3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