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by 8기김선주기자 posted Mar 21, 2018 Views 35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큰 추위는 물러갔지만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가면서 미세먼지가 출몰하기 시작했다. 미세먼지 경고가 뜨는 요즘, 가슴이 답답해지고 숨이 탁 트이지 않을 때, 일본 규슈의 후쿠오카 여행이 제격이다. 
후쿠오카하면 유명한 명소들과 먹거리가 다양하지만, 스트레스가 풀릴 곳을 찾는다면 보통 관광객들이 잘 모르는 명소 3곳을 추천해본다. 

175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선주기자]

일단 후쿠오카 공항에 도착하면 하카타역으로 가야 한다. 규슈의 현관이며 교통의 중심인 하카타역에서 북큐슈레일을 타면 나가사키역까지 갈 수 있다. 나가사키 지역에 있는 온천이 유명한 곳, 운젠이 첫 번째로 소개할 곳이다. 운젠은 화산지대이며 일본 최초의 국립공원이 세워진 곳이다. 운젠의 온천은 운젠 지옥온천이라 불린다. 이런 남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는 이유는 화산지역의 열기와 유황가스로 식물들이 자라지 않는 곳이 황폐하게 보이기 때문에 지옥온천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러한 지옥온천들이 운젠에 약 30여 개에 다다르며 모두 저마다 옛날이야기를 담고 있다. 운젠국립공원을 둘러본 뒤 명물인 뜨거운 유황온천에 삶아진 계란도 맛볼 수 있다.


184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선주기자]


지진은 요즘 우리 주변에서 흔히 일어나는 자연현상이다. 하지만 6년간 9432회의 화산 폭발이 발생했던 곳을 직접 보기는 굉장히 힘들다. 1991년 후쿠오카 지역의 시마바라에서 후켄다케산이라는 화산이 폭발하면서 대규모 지진이 발생했었다. 이 폭발은 하룻밤 사이에 43명의 목숨을 앗아갔으며 모든 가옥들은 땅속에 묻히게 되었다. 이렇게 부서지고 묻힌 가옥 채들을 그대로 보존해 화산피해마을인 미즈나시 혼진이라는 관광지로 만들었다. 지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줌과 동시에 지진으로 인해 파손된 가옥 채들을 직접 보며 자연재해가 얼마나 무서운지를 어떠한 말이나 사진보다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191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선주기자]


자연현상에 대한 위대함을 살갗으로 느꼈다면 이제 나가사키 시내의 아름다움을 눈에 담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나가사키는 원자폭탄이 떨어졌었던 곳으로 유명하기도 하지만 1571년 포르투갈과의 무역을 시작으로 외국과의 교류가 활발했던 곳이기에 동서양의 문화가 공존하기 때문에 이국적인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이국적인 분위기에 더더욱 빠지고 싶다면 글로버 가든(구라바엔)을 꼭 가봐야 한다. 막부 말기부터 메이지에 걸쳐서 지은 9개의 서양식 저택을 나가사키의 항구를 보면서 구경할 수 있다. 이 중 꼭 둘러봐야 하는 저택은 '구 글로버 저택'이다. 이 저택은 탁 트인 베란다를 갖추고 있고 네 잎 클로버의 형태를 지닌 것으로 유명하다. 그 당시 나가사키를 엿볼 수 있으면서 꽃들과 바다까지 볼 수 있는 아름다운 명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6기 김선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4670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2117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5605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2644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4486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2764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2588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1724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677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4023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796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4278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2476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2249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4000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3784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3524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161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3574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2144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2705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2851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6611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3516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2260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4584
투타 균형 류중일의 LG, 안정적 2위 수성 가능할까 file 2018.06.27 이준수 2584
통일을 향한 움직임... 통일공감 대토론회 열려 file 2016.06.25 황지연 3578
통일을 탐구한다고? 1 file 2016.08.03 이민정 3646
통일에 대한 너의 인식에 변화가 필요해! file 2016.07.25 오지은 4543
통일세대 청소년 희망포럼에 참석하다 file 2017.09.20 이슬기 2166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1360
토트넘 FC, 맨시티 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1 file 2019.04.29 이지환 2455
토론을 통하여 환경, 인권 문제를 생각해 보아요! file 2017.08.04 최은수 2653
텀블러,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다? file 2017.07.25 이지우 10703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2160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2770
태극기 그리는 올바른 순서, 당신은 알고계시나요? 4 file 2017.03.23 조예린 3426
태권도로 하나 되는 세계! ‘제 2회 한-아세안 청소년 태권도 문화교류 캠프’ 9 file 2016.02.24 김은진 9091
탈에서 세상을 만나다! ‘노원 탈 축제’ 2017.10.18 김영인 3975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file 2019.06.19 이승하 2160
타이페이 유니버시아드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선수촌 입촌식 가져 1 file 2017.08.21 디지털이슈팀 2142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5220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1434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file 2018.02.01 김희주 2382
크라우드 펀딩으로 미래 산업을 이끌다 file 2017.02.28 정세호 2672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2238
퀘벡에서 만나는 도깨비, 모든 것이 좋았다. 1 file 2017.11.01 김지수 35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