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by 5기김희주기자 posted Feb 01, 2018 Views 20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은 1224, 크리스마스이브이다.

크리스마스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기념일이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대한 결핵 협회에서는 매년 크리스마스 씰을 꾸준히 발행시키고 있음으로써 크리스마스 씰 모금사업은 우리나라와 크리스마스를 대표하는 모금사업이며, 결핵 퇴치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매년 크리스마스 씰 모금사업을 통하여 얻은 기금은 결핵 퇴치 기금으로 사용되어 취약계층 결핵 환자 발견, 환자 수용시설 지원, 학생 결핵 환자 지원, 결핵 홍보, 결핵균 검사와 연구, 저개발국 결핵 사업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런 크리스마스 씰은 1904년 덴마크 코펜하겐의 우체국 직원이었던 아이날 홀벨(Einar Holboell)이 당시 많은 어린이들이 결핵으로 죽어가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결핵 퇴치 사업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자 성탄절마다 우체국에 쌓이는 우편물에 적은 금액의 크리스마스 씰을 붙이는 모금을 시작하였다. 그는 국왕의 지원을 받아 19041210일 세계 최초의 크리스마스 씰을 발행하였고, 그 결과 크리스마스 씰 모금은 큰 성공을 거두며 전 세계로 확산되어 오늘날 결핵 퇴치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일제강점기였던 193212월 캐나다 개신교 선교사인 셔우드 홀에 의해 처음으로 발행되었으며, 대한 결핵 협회가 창립된 1953년부터는 매년 협회가 크리스마스 씰을 발행하여 국내외 결핵 퇴치 기금을 모금해오고 있다.


Resized_20171224_163456-1fgfg.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희주기자]


 작년, 2016년에는 크리스마스 씰 주제로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김구 선생, 윤봉길 의사,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10인을 선정하여 우리나라 독립에 앞장서다 희생되신 분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하고자 하였다.


fg.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희주기자]


 올해, 2017년에는 크리스마스 씰 주제로 화재, 재난, 재해, 그 밖의 수많은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들어가서 가장 마지막에 나오는 소방관을 선정하여 우리 국민에게 소방관의 다양한 활약상을 알리고 감사의 마음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하였다.


 이런 크리스마스 씰을 매년 학교에서 사 모으고 있는 학생 A 양과 인터뷰를 하였다.

Q1. 김희주 기자 : 크리스마스 씰을 매년 사서 모으는 이유는 무엇인가?

A1. 학생 A : 처음 크리스마스 씰을 초등학생 때 디자인과 색감이 너무 아름다워 사게 되었는데, 크리스마스 씰을 발행하여 얻은 수익으로 결핵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 너무 좋은 것 같아서 계속 모으게 되었다.

Q2. 김희주 기자 :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가?

A2. 학생 A : 크리스마스 씰이 한 장에 3000원인데, 그렇게 적은 돈은 아니어서 내 주변에 크리스마스 씰을 친구들이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적은데, 크리스마스 씰은 정말 예뻐서 소장가치가 있고, 결핵 환자를 도와주는 기금을 모을 수도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샀으면 좋겠다.


이런 크리스마스 씰을 학생들은 12월 달에 학교에서 살 수 있으며, 대한결핵협회 사이트에서도 살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5기 김희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262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4393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1900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5311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2461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4278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2574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2352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1564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386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3637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580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4065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2245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1881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3815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3396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3142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3978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3253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1953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2493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2542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6123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3230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2076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4250
투타 균형 류중일의 LG, 안정적 2위 수성 가능할까 file 2018.06.27 이준수 2322
통일을 향한 움직임... 통일공감 대토론회 열려 file 2016.06.25 황지연 3392
통일을 탐구한다고? 1 file 2016.08.03 이민정 3489
통일에 대한 너의 인식에 변화가 필요해! file 2016.07.25 오지은 4331
통일세대 청소년 희망포럼에 참석하다 file 2017.09.20 이슬기 1999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1159
토트넘 FC, 맨시티 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1 file 2019.04.29 이지환 2109
토론을 통하여 환경, 인권 문제를 생각해 보아요! file 2017.08.04 최은수 2354
텀블러,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다? file 2017.07.25 이지우 9928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1733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2337
태극기 그리는 올바른 순서, 당신은 알고계시나요? 4 file 2017.03.23 조예린 3210
태권도로 하나 되는 세계! ‘제 2회 한-아세안 청소년 태권도 문화교류 캠프’ 9 file 2016.02.24 김은진 8826
탈에서 세상을 만나다! ‘노원 탈 축제’ 2017.10.18 김영인 3757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file 2019.06.19 이승하 1823
타이페이 유니버시아드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선수촌 입촌식 가져 1 file 2017.08.21 디지털이슈팀 1915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953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1204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file 2018.02.01 김희주 2093
크라우드 펀딩으로 미래 산업을 이끌다 file 2017.02.28 정세호 2477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1961
퀘벡에서 만나는 도깨비, 모든 것이 좋았다. 1 file 2017.11.01 김지수 32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