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퀘벡에서 만나는 도깨비, 모든 것이 좋았다.

by 5기김지수기자 posted Nov 01, 2017 Views 45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연말, 드라마 '도깨비'는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날이 적당해서 모든 날이 좋았다". 대사 하나로 시청자의 가슴을 울린 드라마다김은숙 작가의 맛깔 나는 대본과 배우들의 명연기로도 주목을 받았지만이 드라마가 관심을 끈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드라마 촬영지가 아닐까 싶다드라마 촬영지 중 일부가 캐나다 퀘벡주로 알려졌는데이 때문에 퀘벡주 한국인 관광객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일부 여행사에서는 일명 '도깨비 패키지상품도 만들어졌다나는 드라마에 나왔던 촬영지들을 소개하려 한다.

KakaoTalk_20171025_23191364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지수기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텔로 불리는, 샤토 프롱트낙 호텔이다. 샤토 프롱트낙 호텔은 1893년 건립되었으며,캐나다 국립 사적지로 지정되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과 영국의 처칠 수상이 회담을 한 장소로도 유명하다. 드라마 속에서 남자 주인공 '김신'이 소유한 것으로 나오기도 한다. 또한, 여자 주인공 '지은탁'이 편지를 보냈던 우체통이 이 호텔 로비에 위치하고 있다.

ㄷㅇㄹ.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지수기자]


일명 '도깨비 빨간 문'으로 불리는 이 문은 극 중에서 '김신'이 순간이동을 할 때서울에서 이문을 통해 퀘벡주로 넘어오는 소재가 되었다그러나 실제로 이 문을 사용하지는 않고그 옆에 있는 큰 붉은 대문을 이용한다이 문 앞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찍자외국인 관광객들도 너도나도 줄을 서서 사진을 찍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캐나다 퀘벡주는 영어를 사용하는 다른 주들과는 다르게 프랑스어를 사용한다언어의 차이 때문인지쁘티 샹플랭 거리에 들어서면 마치 유럽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캐나다이지만유럽 같은 퀘벡주의 아기자기한 매력에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기회가 된다면 겨울방학에 캐나다를 방문해 즐겨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5기 김지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정다윤기자 2017.11.20 01:27
    저 빨간문 기억나네요^^
    직접 다녀오셨다니 부럽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저도 경험해 보고 싶지만...쉽지 않겠죠?
    생생한 기사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3843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3191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3917
평창 올림픽의 꽃 자원봉사자 면접을 가보다! file 2017.03.19 김채현 3074
평창 올림픽 D-228, 평창호 탑승자가 되는길! 3 file 2017.06.29 김채현 3510
평창 성화, 홍천을 밝히다 file 2018.01.31 박가은 3692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제적 효과, 그 속사정은? 2 file 2018.02.27 윤성무 313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3601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3579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4363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4088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3039
평창 굿즈 열풍, 올림픽 성공적 개최의 신호탄일까? 2 file 2017.12.15 윤정민 4054
평범한 일본 시민이 5년 동안 전기세를 내지 않고 생활한 비결은? 2 file 2017.08.24 이윤희 2993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1 file 2019.06.11 원서윤 3144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284
평내고, 하늘은 흐림 운동장은 밝음 file 2014.10.19 박채영 18249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603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5419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2827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6892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4 2020.04.08 김정환 1079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3332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5279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3466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3324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2331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2871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177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5253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3606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5008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1800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3280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3473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4676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4876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4704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874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4615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2800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3427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557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3981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8631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4815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3041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59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