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텀블러,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다?

by 4기이지우기자 posted Jul 25, 2017 Views 142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icsArt_07-25-10.28.11.png


[이미지 제작 =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이지우 기자]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한 기후 변화를 방지하기 위해 일회용 컵 대신에 텀블러(일명 다회용 컵)를 사용하자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로 인해 텀블러의 평균 판매량은 매년 30%가량 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텀블러를 기념품과 패션 아이템으로 인식하면서 관상용 텀블러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일상에서 이를 갖고 다니는 사람은 드물다. 이러한 이유로 텀블러는 오히려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고 있다.


환경재단에서 2014년에 실시한 텀블러 사용실태 결과 보고서에 의하면 텀블러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은 78%10명 중 8명꼴에 육박하지만 이들 중 실제로 밖에서 사용하는 사람은 31%에 불과했다. 10명 중 단 3명만이 카페에서 텀블러를 사용한다는 뜻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회용 컵 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텀블러는 제조과정에서 일회용 컵보다 온실가스와 같은 오염 물질을 더 많이 배출하기 때문에 자주 사용하지 않으면 환경에 독이 된다. 유리는 최소 15, 플라스틱은 17, 세라믹은 39회 사용해야 환경에 기여한다. 하루에 텀블러를 한 번만 사용해도 매년 300만 그루의 나무를 지킬 수 있고, 2000t의 온실가스를 절감할 수 있다고 한다.


텀블러를 자주 사용하지 않는 이유에는 휴대하고 세척하는 게 번거롭다는 것이 가장 컸다. 최근에는 텀블러에 음료를 담아 가면 혜택을 주는 카페가 늘어나고 있다. 카페 입장에서도 일회용 컵 사용량을 줄이고 환경에 기여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라고 말한다. 이디야커피는 음료 가격에서 100원을, 스타벅스와 투썸플레이스 등은 300원을 할인해 주며 Ism에서는 샷 추가가 무료이다.


우리에게는 패션과 유행보다는 텀블러의 사용 빈도를 고려한 신중한 소비가 필요하다.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와 같은 다회용 컵을 사용하여 할인 혜택도 받고 지구도 살리는 현명한 소비를 실천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 4기 이지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3858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3213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3940
평창 올림픽의 꽃 자원봉사자 면접을 가보다! file 2017.03.19 김채현 3080
평창 올림픽 D-228, 평창호 탑승자가 되는길! 3 file 2017.06.29 김채현 3518
평창 성화, 홍천을 밝히다 file 2018.01.31 박가은 3701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제적 효과, 그 속사정은? 2 file 2018.02.27 윤성무 3147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3614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3595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4401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4111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3055
평창 굿즈 열풍, 올림픽 성공적 개최의 신호탄일까? 2 file 2017.12.15 윤정민 4061
평범한 일본 시민이 5년 동안 전기세를 내지 않고 생활한 비결은? 2 file 2017.08.24 이윤희 2998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1 file 2019.06.11 원서윤 3152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293
평내고, 하늘은 흐림 운동장은 밝음 file 2014.10.19 박채영 18270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630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5434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2834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6930
페이스북, 윈도우와 맥용 메신저 앱 정식 출시 4 2020.04.08 김정환 1085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3345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5295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3477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3332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2338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2894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190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5267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3621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5016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1850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3294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3494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4686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4891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4730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890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4631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2810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3443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569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3999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8702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4831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3047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59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