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by 12기이지훈기자 posted Oct 10, 2019 Views 19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f57d07025720ebf1ca6d4ea73edffd3d.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이지훈기자]

    

201908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영덕군에서 개최된 '14회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가 이루어졌다. 이번 대회는 한국중등(U-15)축구연맹이 주최/주관한 공식 대회로 10개국 선수단 250여 명이 5일간의 일정을 통해 마무리되었다. 결승전에는 한국중등(U-15)축구연맹 선발팀이 포르투칼 스포르팅CP5-2로 경기에 승리하며 7년 만에 우승을 되찾았다.

 

올해 영덕군에서 열리는 전국 및 국제단위 축구대회가 이번 대회를 끝으로 모두 막을 내렸으며 모든 대회에 488개의 축구팀과 2800여 명의 선수, 가족, 관계자들이 영덕군을 찾아 지역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었다.

 

유소년 축구 특구로 지정된 영덕군은 각종 유소년 축구 인프라를 구축 및 개선하는 등 축구 발전과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미래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국제 대회를 통해 유소년 축구선수들이 더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고 대회 유치를 통해 스포츠 산업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하며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인 유소년 선수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게 되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이승훈(무산중 No. 5) 선수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유소년 선수들이 자국 선수 이외에 국제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고 선수로서 다양한 경험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좋은 성적을 내는 것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선수에게 있어서 해외 선수들과 같이 경기를 해보는 것은 한국축구와는 또 다른 차이를 알게 되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으며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을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자신을 생각해보게 되는 경험들이었다."라는 소감을 들을 수 있었다.

 

앞으로 유소년 선수들이 보여줄 좋은 모습을 기대할 수 있고 한국 축구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대회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2기 이지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해운대 바닷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file 2017.02.24 신유나 2615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725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5409
해외여행, 이젠 실시간 번역기 ili로 고민 끝! file 2017.07.24 박지현 3044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2043
해리 포터의 뒤를 이을, '신비한 동물사전' 2 file 2016.11.26 유한나 4105
해를 가린 달: 개기일식 2017.09.07 조은아 2651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1673
함평군 청소년 문화의 집 힐링캠프 '충전' 통해 청소년들을 충전 시키다. file 2017.03.22 정상아 2024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16 정상아 2106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22 정상아 2674
함꼐 나누는 지구촌 문화 2 file 2017.07.15 조은가은 2665
함께하는 민주 시민, 광주 자원봉사 체험존으로! file 2017.09.06 홍수빈 2514
함께 만들어가는 하모니, 노래하는 바람개비 2017.09.26 안세은 2768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1906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2 file 2017.10.09 최효설 2612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1790
한편의 영화가 그려지는 곳,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4 file 2017.08.31 홍수빈 2402
한파로 전국이 꽁꽁, 눈으로 도로에 묶인 전주 file 2018.01.19 김수인 2504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5410
한의학의 이모저모) 컬러푸드와 음양오행 2016.06.05 신이진 8269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4669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485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1993
한양의 으뜸 궁궐, 경복궁 file 2017.04.22 임상희 4262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6818
한사랑마을에 따뜻한 손길을... file 2017.05.17 전인하 2223
한미장학재단 동부지역 수여식 2016.10.16 조은아 3928
한려수도의 비경과 예향의 도시, 통영으로 떠나다 file 2017.09.07 송예림 2503
한글이 생일을 맞이했어요! 1 file 2017.10.19 김하늘 2456
한국축구의 뿌리, K리그 연간회원! 4 file 2016.02.25 박성현 8288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9월 새학기부터 ‘청소년상담1388 온라인 캠페인’ 실시 file 2017.09.05 디지털이슈팀 2181
한국철도시설공단, KR 홍보대사, KR SNS 레일싱어, 청소년 홍보대사 합동 워크숍 개최 file 2016.08.30 박성수 4967
한국지하수 토양 환경학회 춘계 학술대회를 탐방해보니... file 2017.05.19 오지석 2423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1998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 왜곡된 사실. 2017.04.17 박환희 3444
한국인의 '벙어리 영어', 그 시발점은 어디인가 1 file 2017.07.25 신유정 2400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밤 늦게까지 공부만 한다고? 3 file 2017.05.18 하은지 2362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1482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602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731
한국은행 전북본부 고교경제 토론대회 개최 7 file 2017.01.19 최희주 3227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1711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4362
한국외대 모의국제연합과 함께하는 제41차 HIMUN 총회 file 2017.07.25 이가영 2635
한국영화의 미래, <아이 캔 스피크> 2 file 2017.11.13 김서영 3470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사용하는 것? 3 file 2017.03.26 전인하 2240
한국에서 접하는 이슬람,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 file 2017.05.14 허재영 33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