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영화의 미래, <아이 캔 스피크>

by 5기김서영기자C posted Nov 13, 2017 Views 43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9월 21일 많은 사람의 기대를 받으며 개봉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누적 관객 수가 327만에서 그쳤다. 아직 상영 중이긴 하나, 영화관을 찾기가 매우 어려운 지금 <아이 캔 스피크>의 누적 관객 수가 늘어날 것이라는 희망을 품기는 어렵다. '700만 혹은 1000만 관객 수를 돌파하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받고 있던 작품이던 만큼 그 아쉬움이 크다.


KakaoTalk_20171112_144454696.jpg

[이미지 촬영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서영기자]


그러나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가장 많이 걱정되던 노인 비하와 여성 폄하를 없애고 오직 순수한 즐거움만을 우리에게 선물하였다. 또한, 한국영화의 선정성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던 2017년 <아이 캔 스피크>는 모범적인 답으로 한국영화의 미래를 보여주었다.

그 외에도 <아이 캔 스피크>는 위안부 문제를 소재로 삼고 있지만, 일본군의 폭력적인 행동을 주로 하여 묘사하는 것이 아닌 위안부 할머님들이 받으셨던 고통만을 보는 사람도 연기하는 사람도 심지어 위안부 할머님들조차 눈살을 찌푸리지 않고 영화를 볼 수 있게끔 깔끔한 영화를 만들어 냈다. 

지금까지의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가 과거 슬픈 역사에 대해 언급했다면 이 영화는 현재의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아직 끝나지 않은 문제라는 점을 끄집어냈다는 점 역시 이전 영화와의 차별점을 만들어내고 있다.

비록 흥행실적은 그리 좋은 편이 아닐지언정 76세의 배우 나문희 씨에게 첫 여우주연상을 선물하였으며 미래 한국영화 여성들의 입지를 새로 다져주었다. 그리고 영화가 노인, 여성과 같은 소수자들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며 어떤 영화를 만들어야 하는지에 대해 답을 올린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한국영화의 미래를 보여주는 영화임은 부정할 수 없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 5기 김서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정다윤기자 2017.11.20 22:15
    제가 제일 사랑하는 외할머니와 함께 보았던 영화랍니다.
    할머니와 저를 많이 울렸던 영화...
    기사를 읽으니 그날의 기분이 되살아 나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안옥주기자 2017.11.25 00:00
    저도 영화를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꼭 봤음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정말 영화 속에서 '나옥분'할머님의 일생을 담은 거 같아서 더욱 감동깊게 보았던거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해요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해피추석, 메리추석 어르신들과 함께해요! (인터뷰뉴스) file 2017.12.22 성승민 4290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6856
해킹머신시대 해킹으로 막아야 2 file 2017.02.25 박세정 3316
해운대의 여름 바다!!! file 2016.08.17 이서연 4620
해운대 바닷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file 2017.02.24 신유나 3172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2839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6193
해외여행, 이젠 실시간 번역기 ili로 고민 끝! file 2017.07.24 박지현 3628
해시태그(#)로 전하는 존경, 하나 되는 대한민국 2 file 2020.04.27 김묘정 783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2921
해리 포터의 뒤를 이을, '신비한 동물사전' 2 file 2016.11.26 유한나 4675
해를 가린 달: 개기일식 2017.09.07 조은아 3297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2624
함평군 청소년 문화의 집 힐링캠프 '충전' 통해 청소년들을 충전 시키다. file 2017.03.22 정상아 2463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16 정상아 2586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22 정상아 3297
함꼐 나누는 지구촌 문화 2 file 2017.07.15 조은가은 3220
함께하는 민주 시민, 광주 자원봉사 체험존으로! file 2017.09.06 홍수빈 3075
함께 만들어가는 하모니, 노래하는 바람개비 2017.09.26 안세은 3327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2992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2 file 2017.10.09 최효설 3247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813
한편의 영화가 그려지는 곳,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4 file 2017.08.31 홍수빈 3039
한파로 전국이 꽁꽁, 눈으로 도로에 묶인 전주 file 2018.01.19 김수인 3187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6096
한의학의 이모저모) 컬러푸드와 음양오행 2016.06.05 신이진 9474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5150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4399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3132
한양의 으뜸 궁궐, 경복궁 file 2017.04.22 임상희 5388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7428
한사랑마을에 따뜻한 손길을... file 2017.05.17 전인하 2732
한미장학재단 동부지역 수여식 2016.10.16 조은아 4438
한려수도의 비경과 예향의 도시, 통영으로 떠나다 file 2017.09.07 송예림 3051
한글이 생일을 맞이했어요! 1 file 2017.10.19 김하늘 3010
한국축구의 뿌리, K리그 연간회원! 4 file 2016.02.25 박성현 9192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9월 새학기부터 ‘청소년상담1388 온라인 캠페인’ 실시 file 2017.09.05 디지털이슈팀 2708
한국철도시설공단, KR 홍보대사, KR SNS 레일싱어, 청소년 홍보대사 합동 워크숍 개최 file 2016.08.30 박성수 5593
한국지하수 토양 환경학회 춘계 학술대회를 탐방해보니... file 2017.05.19 오지석 2875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3409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 왜곡된 사실. 2017.04.17 박환희 4165
한국인의 '벙어리 영어', 그 시발점은 어디인가 1 file 2017.07.25 신유정 2977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768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밤 늦게까지 공부만 한다고? 3 file 2017.05.18 하은지 2885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2233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4402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3692
한국은행 전북본부 고교경제 토론대회 개최 7 file 2017.01.19 최희주 36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