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by 5기최효설기자 posted Oct 09, 2017 Views 24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위안부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눈길이라는 영화가 사람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이 영화를 시작으로 위안부 문제는 다시 한번 이슈가 되었다.


위안부 (혹은 일본군 성노예)의 뜻은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일본군의 성적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목적으로 징용 또는 인신매매범, 매춘 업자 등에게 납치, 수 등 다양한 방법으로 끌려가 일본군을 대상으로 성적인 행위를 강요받는 여성을 말한다.

위안부로 끌려간 대부분의 여성들은 강제로 속아 넘어간 것으로 증언된다.

위안부 여성들을 병참 보급품 수송 차량을 통해 화물 취급을 당하며 실어 날라졌다일본군들은 오직 자신의 욕구를 충족시킨다는 구실로 여성들에게 성노예 생활을 강요했고, 이 위안부 여성들은 하루에 적으면 20~30명 많게는 100명을 상대했다고 한다.

일본군들은 여성들을 성적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물건으로만 상대했고,

성노예 생활을 하다가 성병에 걸린 여성들은 모두 죽임을 당하거나 버려졌다.

일본군들의 만행은 이게 다가 아니다.

여성들이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폭행을 하거나 칼로 찌르고, 견디다 못해 죽을 각오를 하고 도망가는 여성들은 추적하여 잡아 폭행하거나 죽였다.


위안부 할머니들께서는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을 이런 기억들을 우리에게 용기 내어 증언해주고 있다. 우리 역시 일본에게 각종 시위와 수요 집회 등을 전개하며 배상과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은 위안부를 강제로 연행한 것이 아니라 자진해서 몸을 팔고 돈을 번 것이라고 주장하고 사과를 회피하고 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는커녕 거짓 증언으로 무마하려고 하는 일본에게 강경히 대응해 하루빨리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을 토대로 진심 어린 사과와 그에 따른 보상을 받아야 할 것이다.


fc45fd30b2d4495f6ead21eeff517438.jpg

[이미지 제공=울산중앙여자고등학교 반크 동아리]

'저작권자의 허락 받음'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께서는 수요 집회에 매주 참여하시면서 위안부 케이스와 팔찌 등을 직접 만들어 파시면서 위안부 문제를 널리 알리려 노력하신다. 이러한 할머니들의 노력이 있기에 우리는 위안부 문제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할머니들의 노력을 저버려서는 안 될 것이다.


국가적인 문제에는 국민의 관심이 필요하다.

위안부 문제 역시 국가적인 문제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리 국민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5기 최효설기자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박현정기자 2017.10.09 21:54
    위안부 문제는 언제 봐도 참 안타까운 것 같아요! 좋은 활동 저도 참여하고 싶네요^^
  • ?
    5기서채영기자 2017.10.09 23:33
    위안부는 절대로 잊어서는 안되는 아픈 역사지요.. 정말 좋은 활동인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00
해운대 바닷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file 2017.02.24 신유나 2453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447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5123
해외여행, 이젠 실시간 번역기 ili로 고민 끝! file 2017.07.24 박지현 2844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1802
해리 포터의 뒤를 이을, '신비한 동물사전' 2 file 2016.11.26 유한나 3962
해를 가린 달: 개기일식 2017.09.07 조은아 2488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1445
함평군 청소년 문화의 집 힐링캠프 '충전' 통해 청소년들을 충전 시키다. file 2017.03.22 정상아 1887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16 정상아 1971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22 정상아 2406
함꼐 나누는 지구촌 문화 2 file 2017.07.15 조은가은 2450
함께하는 민주 시민, 광주 자원봉사 체험존으로! file 2017.09.06 홍수빈 2355
함께 만들어가는 하모니, 노래하는 바람개비 2017.09.26 안세은 2581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1590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2 file 2017.10.09 최효설 2413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1528
한편의 영화가 그려지는 곳,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4 file 2017.08.31 홍수빈 2252
한파로 전국이 꽁꽁, 눈으로 도로에 묶인 전주 file 2018.01.19 김수인 2308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5211
한의학의 이모저모) 컬러푸드와 음양오행 2016.06.05 신이진 7970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4499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247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1689
한양의 으뜸 궁궐, 경복궁 file 2017.04.22 임상희 3925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6645
한사랑마을에 따뜻한 손길을... file 2017.05.17 전인하 2025
한미장학재단 동부지역 수여식 2016.10.16 조은아 3769
한려수도의 비경과 예향의 도시, 통영으로 떠나다 file 2017.09.07 송예림 2312
한글이 생일을 맞이했어요! 1 file 2017.10.19 김하늘 2275
한국축구의 뿌리, K리그 연간회원! 4 file 2016.02.25 박성현 7946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9월 새학기부터 ‘청소년상담1388 온라인 캠페인’ 실시 file 2017.09.05 디지털이슈팀 2020
한국철도시설공단, KR 홍보대사, KR SNS 레일싱어, 청소년 홍보대사 합동 워크숍 개최 file 2016.08.30 박성수 4797
한국지하수 토양 환경학회 춘계 학술대회를 탐방해보니... file 2017.05.19 오지석 2264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1199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 왜곡된 사실. 2017.04.17 박환희 3162
한국인의 '벙어리 영어', 그 시발점은 어디인가 1 file 2017.07.25 신유정 2250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밤 늦게까지 공부만 한다고? 3 file 2017.05.18 하은지 2176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1273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330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445
한국은행 전북본부 고교경제 토론대회 개최 7 file 2017.01.19 최희주 3091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1521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4244
한국외대 모의국제연합과 함께하는 제41차 HIMUN 총회 file 2017.07.25 이가영 2371
한국영화의 미래, <아이 캔 스피크> 2 file 2017.11.13 김서영 3241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사용하는 것? 3 file 2017.03.26 전인하 2052
한국에서 접하는 이슬람,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 file 2017.05.14 허재영 31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