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밤 늦게까지 공부만 한다고?

by 4기하은지기자 posted May 18, 2017 Views 216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40313c9231658e3c2d992090a9ac965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 하은지기자]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늦게까지 공부하지 않나? 일본인들은 자기 생각을 솔직하게 표현하지 않는 같아.’


유튜브, 페이스북 다양한 곳에서 우리는 이런 종류의 문화에 대한 고정관념을 쉽게 발견할 있다. 어떤 것들은 편견에 불과하지만, 다른 것들은 문화에 대해 위트 있는 통찰력을 보여주기도 한다.


세계화가 이뤄진다고 해서 문화 또한 규범화되는 것은 아니다. 물론 세계화의 영향을 받아 문화의 동질화가 이뤄지긴 하지만, 여전히 국가 간에는 유의미한 문화간의 차이가 존재한다. 그렇다면 정확히 어떤 문화적 차이가 존재하는 걸까?


네덜란드의 사회 심리학자인 제라드 헨드릭 호프스테드는 문화적 차이가 우리가 살아가는 생태학적 환경에 적응하는 방식의 차이에서 나타난다고 주장한다. 인류학에서도 이와 비슷한 관점을 취하는데, 인류학자들은 문화를 생존을 위해 채택한 방향으로 이해한다. , 문화란 사람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과정의 총체라 있는 것이다. 그리고 적응 방식의 차이에서 문화적 차이가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문화에 대한 이해를 하고자 , 우리는 문화의 기원을 찾기 위해 과거까지 살펴봐야 한다.


생각의 지도 저자인 리처드 니스벳은 동서양의 문화 차이를 중국과 그리스의 비교를 통해서 드러낸다. 우선 중국은 농사에 의존적인 국가인데, 여름에 집중되는 강수량과 넓은 평야가 농업에 적합했기 때문이다. 이런 생산 방식 하에서 생존을 위해서는 생산을 극대화하는 것이 필요했고, 자연스레 사람들 간의 협업이 중요해지게 되었고, 공동체 정신과 관련한 문화가 발전하게 되었다. 이는 일본과 한국 농업 국가들에서 비슷하게 나타나는 양상이다.


그리스는 이와는 다른 배경을 갖고 있다. 그리스는 중국과는 다르게 농업에는 적합하지 않은 환경을 갖고 있어, 주된 생산 방식은 수렵과 채집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농업만큼 공동체 의식이 중요하진 않았으며, 개개인의 결단력과 능력이 가치를 갖게 되었다. 자연스럽게 그리스에서는 공동체 의식과 관련한 문화보다는 개개인 위주의 문화가 발전하게 되었다.


동양과 서양의 이런 생산 방식의 차이가 차이로 보이지 않을 있지만, 작가에 따르면 차이만으로도 동양과 서양은 세상을 바라보는 다른 관점을 갖게 되었다. 동양에서는 세계를 연속적 관념으로 이해해, 모든 것들이 유기적으로 관련성을 갖는다고 생각한다. 이와는 다르게 서양인들은 유기적인 연결성보다는 부분에 집중한다. 인류학자 에드워드 홀은 이런 차이를 맥락(context)’라는 용어로 설명하고자 했는데, 그에 따르면 동양 문화는 관계를 중요시하는 고맥락 문화라면, 서양은 이와는 대조적인 저맥락 문화를 보인다고 한다.


이런 고맥락 문화와 저맥락 문화의 차이는 다양한 상황에서 드러난다. 언어를 예시로 들자면, 한국어의 눈치 단어는 영어에서 일대일로 대응하는 용어를 찾기가 어렵다. 주변 인들의 감정이나 분위기를 신경 쓴다는 눈치 고맥락 사회에서 이해되는 개념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화적 코드의 차이점들은 대상에 대한 이해에 영향을 끼치는데, 소셜 미디어를 예시로 살펴보자.


우리는 흔히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미디어가 사생활을 침해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마저도 문화권 마다 다른 반응을 보인다. 9명의 인류학자들이 진행한 연구 소셜 미디어에 대한 인류학적 고찰(The Anthropology of Social Media)’ 따르면, 중국의 시골 동네에서는 오히려 페이스북이 사생활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었다고 한다. 가족의 유대 관계를 더욱 강조하는 중국의 시골 지역에서, 페이스북은 가족에게 구애 받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자유로이 표현할 있는 장이 되었기 때문에 사생활을 알려준 매체가 되었다고 한다. 이렇듯 가족 관계에 대한 문화적 인식 차이가 페이스북에 대한 관점을 바꿀 있음을 확인할 있다.


생각의 지도에서는 문화적 차이가 생겨난 이유, 그리고 이런 문화적 차이들과 관련한 여러 재미있는 사례들을 소개하고 있다. 물론 문화에 대한 성급한 일반화를 범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지만, 문화적 차이에 대한 고찰은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넓혀줄 있다. 여유가 있을 한번쯤 책을 읽어 보며 문화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가는 어떨까?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 하은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오경서기자 2017.05.20 23:36
    각국간 문화의 차이가 형성된 배경을 알게해주는 흥미로운 책이네요. 도서관에서 빌려 읽어볼게요~ 좋은기사 잘읽었어요!
  • ?
    4기이세희기자 2017.05.22 21:05
    읽기 좋은 책인것 같아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 ?
    4기유광호기자 2017.06.07 13:39
    생각의 폭을 넓혀주는 책인 것 같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603
해운대 바닷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file 2017.02.24 신유나 2430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398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5104
해외여행, 이젠 실시간 번역기 ili로 고민 끝! file 2017.07.24 박지현 2808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1786
해리 포터의 뒤를 이을, '신비한 동물사전' 2 file 2016.11.26 유한나 3939
해를 가린 달: 개기일식 2017.09.07 조은아 2461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1422
함평군 청소년 문화의 집 힐링캠프 '충전' 통해 청소년들을 충전 시키다. file 2017.03.22 정상아 1870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16 정상아 1966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22 정상아 2397
함꼐 나누는 지구촌 문화 2 file 2017.07.15 조은가은 2425
함께하는 민주 시민, 광주 자원봉사 체험존으로! file 2017.09.06 홍수빈 2337
함께 만들어가는 하모니, 노래하는 바람개비 2017.09.26 안세은 2563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1563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2 file 2017.10.09 최효설 2391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1490
한편의 영화가 그려지는 곳,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4 file 2017.08.31 홍수빈 2230
한파로 전국이 꽁꽁, 눈으로 도로에 묶인 전주 file 2018.01.19 김수인 2292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5182
한의학의 이모저모) 컬러푸드와 음양오행 2016.06.05 신이진 7936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4485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224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1661
한양의 으뜸 궁궐, 경복궁 file 2017.04.22 임상희 3895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6624
한사랑마을에 따뜻한 손길을... file 2017.05.17 전인하 2013
한미장학재단 동부지역 수여식 2016.10.16 조은아 3748
한려수도의 비경과 예향의 도시, 통영으로 떠나다 file 2017.09.07 송예림 2296
한글이 생일을 맞이했어요! 1 file 2017.10.19 김하늘 2264
한국축구의 뿌리, K리그 연간회원! 4 file 2016.02.25 박성현 7916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9월 새학기부터 ‘청소년상담1388 온라인 캠페인’ 실시 file 2017.09.05 디지털이슈팀 1995
한국철도시설공단, KR 홍보대사, KR SNS 레일싱어, 청소년 홍보대사 합동 워크숍 개최 file 2016.08.30 박성수 4774
한국지하수 토양 환경학회 춘계 학술대회를 탐방해보니... file 2017.05.19 오지석 2249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1109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 왜곡된 사실. 2017.04.17 박환희 3139
한국인의 '벙어리 영어', 그 시발점은 어디인가 1 file 2017.07.25 신유정 2214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밤 늦게까지 공부만 한다고? 3 file 2017.05.18 하은지 2167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1255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302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426
한국은행 전북본부 고교경제 토론대회 개최 7 file 2017.01.19 최희주 3074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1509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4236
한국외대 모의국제연합과 함께하는 제41차 HIMUN 총회 file 2017.07.25 이가영 2328
한국영화의 미래, <아이 캔 스피크> 2 file 2017.11.13 김서영 3218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사용하는 것? 3 file 2017.03.26 전인하 2033
한국에서 접하는 이슬람,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 file 2017.05.14 허재영 31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