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에서 접하는 이슬람,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

by 4기허재영기자 posted May 14, 2017 Views 33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나라에서는 어느 동네에서든 교회나 성당을 찾아볼 수 있다. 절 역시 드물지 않게 눈에 띈다. 그러나 유독 이슬람에 관련된 시설은 주변에 흔치 않다. 아직은 낯설다는 괴리감 때문인지, 최근 때때로 일어나는 테러 때문인지 이슬람이란 종교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는 사람들도 일부 존재한다.

 하지만 이런 시선 속에서도 꿋꿋하게 자리잡은 이슬람 사원이 있다. 국내에서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은 수이지만, 우리나라의 이슬람 신자, 또는 외국인들을 위한 사원들이 분명히 존재한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된다.

 그중 한 곳은 부산 남산동에 위치한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이다. 부산에서 지하철 1호선을 타고 두실역 8번 출구로 나온 뒤, 도보로 5분 정도 걸으면 이슬람 사원을 발견할 수 있다. 비록 유치원 옆에 위치한 조그마한 건물이지만, 건물 자체는 이슬람 양식에 잘 맞춰져 지어졌다. 둥근 모양의 지붕이 그것을 잘 나타내준다. 입구 옆에는 팻말에 사원의 역사가 쓰여져 있고, 문에는 관람객들은 사무실 관리자의 안내를 받아 내부에 들어가야 한다는 안내가 붙여져 있다. 관리자의 안내에 따라 안쪽으로 들어가면 예배당이 나온다. 1층은 남자, 2층은 여자 신도들이 예배하는 곳이다. 예배당의 창문과 천장 역시 이슬람 문화의 양식으로 지어졌기 때문에, 마치 이슬람 문화권의 국가에 온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사원을 나온 뒤에 조금만 더 걸어가면 전통 터키 음식을 파는 식당도 있다.20170506_153357.jpg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의 모습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허재영기자]


 아직까지 이슬람 문화를 낯설게 여기고 배척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만약 그 문화가 거리감이 느껴진다면, 기회가 될 때 근처의 이슬람 사원에 방문하는 것도 좋다. 그렇다면 그 거리감을 조금은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이슬람 사원은 주변에 흔치 않은 만큼, 좀 더 특별하고 이색적인 경험이 될 수도 있다. 더욱이, 이곳을 계기로 낯설기만 했던 종교에 관심을 가지고, 나아가 그들의 삶과 문화를 존중해주는 마음을 가진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허재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해운대 바닷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 file 2017.02.24 신유나 2613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724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5406
해외여행, 이젠 실시간 번역기 ili로 고민 끝! file 2017.07.24 박지현 3044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2040
해리 포터의 뒤를 이을, '신비한 동물사전' 2 file 2016.11.26 유한나 4104
해를 가린 달: 개기일식 2017.09.07 조은아 2651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1672
함평군 청소년 문화의 집 힐링캠프 '충전' 통해 청소년들을 충전 시키다. file 2017.03.22 정상아 2024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16 정상아 2104
함평군 4.8 만세운동 재연통해 애국정신을 기르다 file 2017.04.22 정상아 2671
함꼐 나누는 지구촌 문화 2 file 2017.07.15 조은가은 2658
함께하는 민주 시민, 광주 자원봉사 체험존으로! file 2017.09.06 홍수빈 2513
함께 만들어가는 하모니, 노래하는 바람개비 2017.09.26 안세은 2767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1903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2 file 2017.10.09 최효설 2611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1787
한편의 영화가 그려지는 곳, 제주 신영영화박물관 4 file 2017.08.31 홍수빈 2402
한파로 전국이 꽁꽁, 눈으로 도로에 묶인 전주 file 2018.01.19 김수인 2504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5408
한의학의 이모저모) 컬러푸드와 음양오행 2016.06.05 신이진 8267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4668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484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1989
한양의 으뜸 궁궐, 경복궁 file 2017.04.22 임상희 4259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6815
한사랑마을에 따뜻한 손길을... file 2017.05.17 전인하 2223
한미장학재단 동부지역 수여식 2016.10.16 조은아 3927
한려수도의 비경과 예향의 도시, 통영으로 떠나다 file 2017.09.07 송예림 2502
한글이 생일을 맞이했어요! 1 file 2017.10.19 김하늘 2455
한국축구의 뿌리, K리그 연간회원! 4 file 2016.02.25 박성현 8282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9월 새학기부터 ‘청소년상담1388 온라인 캠페인’ 실시 file 2017.09.05 디지털이슈팀 2180
한국철도시설공단, KR 홍보대사, KR SNS 레일싱어, 청소년 홍보대사 합동 워크숍 개최 file 2016.08.30 박성수 4966
한국지하수 토양 환경학회 춘계 학술대회를 탐방해보니... file 2017.05.19 오지석 2422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배 겸 경상북도지사배 국제축구대회 성료. 유소년의 미래를 여는 기회 file 2019.10.10 이지훈 1995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 왜곡된 사실. 2017.04.17 박환희 3443
한국인의 '벙어리 영어', 그 시발점은 어디인가 1 file 2017.07.25 신유정 2400
한국인들은 안경 끼고 밤 늦게까지 공부만 한다고? 3 file 2017.05.18 하은지 2362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1481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599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726
한국은행 전북본부 고교경제 토론대회 개최 7 file 2017.01.19 최희주 3227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1709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4360
한국외대 모의국제연합과 함께하는 제41차 HIMUN 총회 file 2017.07.25 이가영 2633
한국영화의 미래, <아이 캔 스피크> 2 file 2017.11.13 김서영 3469
한국에서만 유일하게 사용하는 것? 3 file 2017.03.26 전인하 2239
한국에서 접하는 이슬람, '한국이슬람교 부산성원' file 2017.05.14 허재영 33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