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미녀와 야수'와 함께 동심의 세계로

by 4기공혜은기자 posted Mar 23, 2017 Views 168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319_195747-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공혜은기자]


지난 3월 16일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미녀와 야수'가 개봉했다. 1991년 개봉한 동명의 디즈니 애니매이션 '미녀와 야수'를 실사로 옮긴 것으로 원조를 그대로 재연한 듯한 엄청난 CG기술과 연출은 흥행을 이끌었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해왔던 영화, 해리포터의 헤르미온느 역을 맡았던 엠마 왓슨이 주인공 벨 역할을 맡아 미녀와 야수를 이끌어 나갔다. 이번 영화의 벨은 용감하고 진취적인 여성으로 그려졌는데 빌 콘돈 감독은 이런 벨을 그려내기 위해 페미니스트로도 유명한 엠마 왓슨을 망설임 없이 캐스팅했다고 한다. 실제로 그녀는 촬영 도중 코르셋을 거부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이번 역에 알맞다는 생각이 든다.


또한 미녀와 야수는 뮤지컬 영화로 2016년 12월에 개봉한 라라 랜드와 같은 장르이다. 뮤지컬 영화의 특성상 미녀와 야수에는 많은 노래들이 있는데 그중 가장 대표적인 곡이 바로 'Beauty and The Beast'이다. 이 장면에서 야수와 춤을 추는 벨이 입고 있던 2160개의 크리스탈이 박힌 아름다운 노란색 드레스와 어릴 적 들었던 추억의 음악이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만큼 대단한 흥행을 하고 있는데 현재 박스 오피스 1위로 2위에 비해 압도적이라고 한다. 그만큼 네티즌들도 '애니매이션을 정말 실사화했다', '미녀와 야수가 춤추는 장면을 잊을 수 없다.' 등으로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바쁜 하루 하루로 지친 요즘 뮤지컬 영화, '미녀와 야수'로 눈과 귀를 즐겁게 하며 동심을 찾아가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4기 공혜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4기황수민기자 2017.03.23 22:25
    보고왔는데 정말 재밌더라구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최민규기자 2017.03.23 22:47
    애니메이션이 아닌 실제 사람이 주인공으로 출연하도록 재구성을 해서 그런지 애니메이션과는 또 다른 느낌일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곽다영기자 2017.03.24 19:13
    미녀와 야수가 만화를 똑같이 구현해놓은 것 같아서 인기를 끌고 있다는 글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이 기사를 보니 더욱 더 보고싶어지네요. 뮤지컬 영화라는 사실은 몰랐는데 기사 덕분에 새로 알게 되었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최서진A기자 2017.03.26 21:02
    개봉하고 얼마 안되서 보고 왔는데 재미있더라구요! 엠마 왓슨 팬이어서 좋았던 부분도 있구요ㅋㅋ
    디즈니 실사 영화 앨리스나 말레피센트, 신데렐라 다 정말로 재미있었어요!! 더 많은 영화들이 탄생하길 바라는 마음이에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1156661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1180959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594057
'데미안', 한 권의 책으로 진정한 '나'를 찾기 1 file 2018.05.29 황유라 20752
'데이 마케팅'에 가벼워지는 지갑 2 file 2016.03.20 3기김유진기자 20053
'도깨비'가 남긴 것들 8 file 2017.01.25 주은채 17119
'도깨비'의 저승사자, 이동욱의 첫 공개방송 3 file 2017.08.31 이나영 19139
'도깨비'후속작 '내일 그대와' 그 뒤를 이을 수 있을 것인가. 14 file 2017.02.03 정원희 19537
'독도의 날', 방문해보자, '울릉역사문화체험센터' 1 file 2017.10.26 정은희 16894
'동주' 별을 스치는 바람 file 2016.07.25 조혜온 18002
'동탄 가족사랑 축제'의 장에 가다. file 2018.06.20 이지은 17391
'로스트 인 파리' 도미니크 아벨-피오나 고든, 첫 내한 file 2017.05.04 이지원 19687
'마음자리 봉사회' 신년회를 개최하다 1 file 2018.02.12 이지은 15871
'맛있으면 0칼로리!' 2017 서울 디저트 페어-초코전 열려 14 file 2017.02.14 유현지 16860
'먹거리 X파일', 하나둘 문닫는 대왕카스테라 file 2017.03.25 박영빈 16065
'명량' 제치고 1위...그 어려운 걸 '부산행'이 지꾸 해냅니다. file 2016.07.25 이채은 18663
'미네랄 불균형'에 대해 아시나요? file 2017.04.24 김예인 19886
'미녀와 야수'와 함께 동심의 세계로 4 file 2017.03.23 공혜은 16825
'미드나잇 인 파리' 영화로 보는 도시, 프랑스 파리 4 file 2017.10.19 김수연 19235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18965
'밀어서 잠금해제' 아닌 초음파로 바로 하자 file 2019.03.27 나어현 21094
'바람의 손자' 이정후 신인상이 코앞에 file 2017.10.11 정윤선 18683
'바이나인(BY9)', 기적의 첫걸음을 시작하다 2019.07.31 김민정 18894
'백혈병 어린이를 도와주세요.' 3 file 2017.05.17 정다현 16542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23056
'별다꾸' Z세대, 이제는 케이크도 꾸민다 1 2022.01.25 김지민 15314
'별들의 잔치' 2021-22 UEFA 챔피언스리그 개막... 조 편성부터 기대되는 매치까지 file 2021.09.16 손동빈 15499
'복면가왕' 8연승의 주인공 부뚜막 고양이의 정체는..하이라이트 양요섭 file 2021.01.19 오혜인 15278
'볼거리, 먹거리 가득' 2017 의정부 부대찌개 축제 1 file 2017.10.27 임성은 16454
'봄봄!! 책을 봄! 도서관을 봄!' 광주광역시립도서관, 도서관 문화마당 개최 1 file 2017.04.30 최영인 15880
'봉준호가 만든 스타' 언어 장벽을 파괴하는 기생충의 그녀 정체는? 2 file 2020.03.25 서예은 14928
'부상' 김희진-김수지 합류, 여자배구 대표팀 도쿄올림픽 출전 최종 12인 명단 발표 file 2021.07.15 김하은 15821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20899
'브랙시트에 대한 학생의 생각은?' - 13th ESU Korea Public Speaking Competition file 2017.03.19 김세흔 17526
'비밀의 숲 2' 약방의 감초, 존재감 빛나는 조연들 2 file 2020.10.05 김나현 18005
'빅데이터 활용'과 '개인정보보호' 그 사이 데이터 3법 file 2020.11.24 김은비 13523
'빛고을관등회' 전통등 전시회 file 2022.05.16 채원희 11447
'삐용삐용' 한파주의보 대비하기 29 file 2017.01.14 정선아 18409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15822
'서울 바이브' 전시, 서울의 역설적인 분위기를 담다 2 file 2023.03.22 유영진 10792
'서울의 끝을 예술로 채우다' 북서울 아트 페어 file 2018.10.29 장민주 15654
'서울환경영화제' 성공리에 막을 내리다 1 file 2016.05.28 임선경 18074
'서호정자' 가 우리의 안녕을 묻습니다. 2016.04.04 김형석 19393
'선행돌' 비원에이포(B1A4)가 이끌어가는 바람직한 팬덤문화 2 file 2017.02.26 이지원 18601
'성 패트릭의 날 축제', 신도림 녹색으로 물들다 2 file 2017.04.02 최성경 17066
'세계 차 없는 날', 다 함께 실천해봐요! 2 file 2016.09.19 오시연 19358
'세종에 말한다!' 세종시 청소년 사회 참여 발표 대회 개최 2017.09.27 김홍재 18370
'소금회' 의료봉사단,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다 file 2018.04.03 김가현 17731
'수학'에 무너지는 학생들...원인은? 1 file 2017.05.24 정유림 17615
'스승의 날' 축하 뒤에 숨은 불편함 2 file 2018.05.21 신효원 18638
'스즈메의 문단속'이 흥행했던 이유 file 2023.05.06 최지민 95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