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 목숨을 건 게임, 참가하시겠습니까?

by 유예원대학생기자 posted Sep 28, 2021 Views 141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명함.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유예원 대학생기자]


최근 '오징어 게임'이라는 넷플릭스 신작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다소 자극적인 소재로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작품이지만, 여러 유튜버들이 이를 리뷰하면서 많은 청소년들에게도 줄거리 등 일부 내용이 알려지게 되었다. 작품 설정에 의하면 참가자가 목숨을 건 여러 게임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을 시, 어마어마한 액수의 상금을 수령하게 된다. 주목할만한 점은 게임 참가자들이 모두 자발적으로 게임에 참여한다는 점과 참가자 한 명이 죽을 때마다 상금이 1억 원씩 적립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참가자 한 명의 목숨값은 1억 원인 셈이다.


이러한 말도 안 되는 게임에 실제로 참여하길 원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꽤나 충격적이다. 사건의 발단은 오징어 게임 1화 중 명함이 나오는 장면에서 작품과 관계없는 한 개인의 전화번호가 유출된 것이다. 유출된 번호로 4,000건 이상의 연락이 가는 등 관련 없는 개인이 큰 피해를 입은 것도 문제이지만, 일부 자신에게 빚이 있다며 오징어 게임에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연락한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은 더 큰 충격을 안기고 있다.


사회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한다. 오징어 게임 속 여러 등장인물들처럼 어떤 이들은 빚에 허덕이기도 하고, 또 누군가는 책임져야 할 가족이 있지만 임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등의 부당한 현실로 인해 정상적인 삶이 간절하기도 하다. 어쩌면 많은 사람들이 오징어 게임에 나온 참가자들에게 잘 몰입할 수 있었던 이유도 실제 사회 속에는 그런 위기에 처한 사람들이 꽤 많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부디 모든 관람객들이 오징어 게임을 시청한 후에 목숨을 건 게임에 참가하여 일확천금의 기회를 얻었으면 좋겠다는 위험한 발상을 떠올리지 않길 바란다. 사람의 목숨은 지위나 돈과 관계없이 모두 소중하기 때문이다. 더불어 안정적인 삶을 영위하기 위해선 무리한 투자나 쉬운 방법을 통해 돈을 벌려고 하기보단 개인이 책임질 수 있는 조건 내에서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대학생기자 유예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1기채원희기자 2021.11.13 10:53
    오징어게임이 인기가 좋은건 좋지만 '오징어게임'자체가 총을 쏴서 사람을 죽이는건데 제 주위의 7살 유치원생도 '오징어게임'을 본다는것이 저는 좀 걱정되어요ㅠㅠ 그래도 우리나라에서 만든 드라마가 세계적으로 인기라니 기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1156609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1180904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593981
'Blind Belief'에 대하여 file 2016.07.24 한지수 16943
'K-좀비', <킹덤>의 귀환 4 file 2020.03.27 조은솔 19540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14905
'Mr. November' 데릭 지터,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입성 file 2021.09.14 윤형선 13585
'No Brand'제품, 당신은 YES or NO ? 3 file 2017.05.22 이윤지 16226
'SAVE THE CHILDREN' 3 file 2016.08.04 한지수 17304
'We the Reds'! 대한민국 태극전사들이 러시아로 향하는 힘찬 발걸음 그 첫 번째! file 2018.05.24 강진현 17059
'youth-청춘과 열병 그 못다한 이야기'-청춘을 일깨우는 전시회 file 2017.02.25 김보은 16467
'○△□' 목숨을 건 게임, 참가하시겠습니까? 1 file 2021.09.28 유예원 14180
'가난에서 희망으로' 컴패션 체험전 file 2016.07.30 김세영 16709
'감독' 없는 인천, 울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극적의 무승부를 이루다 file 2018.05.31 김도윤 15092
'감성을 자극하는 상상속의 IT기기를 미리 만나본다' KITAS 2017.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file 2017.09.14 이성재 17198
'거신 바람의 아이', 국내 애니메이션 흥행에 도전하다 file 2023.06.29 김휘진 9551
'거침없는' 사회 고발, '마이클 무어'를 아시나요? file 2020.10.29 김송희 15450
'고양호수꽃빛축제'에서 오감을 만족시키다 1 file 2018.01.30 김태정 17556
'곧장기부' 홈페이지 누적 가입자 1만 명 돌파 “투명하고 신속한 기부금 전달” file 2022.09.05 이지원 10656
'공범자들' 시사 다큐의 편견을 깨다 2017.09.14 신영주 16801
'공포를 넘어선 놀라움' 영화 Get out 1 file 2017.05.25 김가연 17289
'관중 친화적' MLB급의 창원NC파크 2019.03.26 백휘민 22260
'구멍뚫린' 지역주택조합 file 2017.03.25 박다혜 13962
'국경없는영화제 2018' 지난 23일 개최 file 2018.11.29 이소연 13779
'국민 프로듀서'의 권리, 어디까지인가? 1 file 2017.05.25 방가경 16941
'그루밍족' 남성의 화장은 죄인가? 2 file 2018.08.27 구본윤 19271
'그루밍족' 이어 등장한 '남성 뷰티 유튜버', 앞으로의 활약 기대돼… 4 file 2017.02.28 박서연 18553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20596
'기부박수 337', 스타들의 뜻 깊은 기부 릴레이 1 file 2017.05.16 고주연 19421
'기적'을 꺾은 '마법', kt 창단 8년 만에 통합우승... 두산 2년 연속 KS 준우승 file 2021.11.22 손동빈 9990
'기후산업국제박람회' WDE 2023, 부산에서 이달 말 열린다 file 2023.05.06 배경민 8472
'까치봉사단' 학생들과 함께 순찰하다 2017.08.04 허석민 28519
'꿈의 학교 카이, 꿈을 찍어 전시하다' file 2017.02.25 민원영 16283
'나는 홍빠다' 청년들의 홍준표 지지 릴레이 선언 file 2021.11.04 윤성현 12187
'나도 혹시 유해한 반려동물 용품을 사용하고 있는건 아니겠지?' 1 2020.11.26 김태은 16206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17381
'나중은 없다, 지금 우리가 바꾼다!', 서울광장을 물들인 무지개 깃발 file 2017.08.01 김단비 16859
'나중은 없다. 지금 우리가 바꾼다' file 2017.07.24 김다은 14155
'날아오르다' 대구 위안부 기림일 행사 file 2017.09.12 윤성식 14826
'내 가수를 위해서라면...' 더 다양해지는 팬 문화! 4 file 2017.04.25 김예진 21834
'내 꿈을 소리쳐!' - 제8차 청소년 연설대전, 막을 올리다 file 2017.07.25 홍정민 23603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와서는 안 되는 편지들이 나와 버렸다! 1 file 2018.10.24 박채윤 25954
'너의 이름은.' 200만명 돌파, 급 일류 열풍? 9 file 2017.01.24 전예인 19174
'넥슨 보이콧 사건'의 뒷 배경 2017.05.14 정다빈 17607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17649
'니치 향수', 과연 니치 향수라 불릴 수 있을까? file 2021.09.28 김지민 11570
'다 함께 더 높이' SK 와이번스의 질주. 2018.05.15 마준서 15234
'당신의 일주일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EVE, 월경 콘서트 file 2018.11.26 장민주 16756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17605
'대한민국 성교육 정책 바로세우기 대토론회' 개최 예정 file 2015.08.24 온라인뉴스팀 28714
'더 멀리' 가기 위해 더 천천히 가요, 『더 멀리』 2017.03.18 황지원 164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