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by 14기정근혁기자 posted May 15, 2020 Views 1483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9년 하반기 특히 4분기는 게임의 암흑기였다. 세상의 수많은 게이머들이 게임 신작 부족 상황에 울부짖었다. 2019년도 게이머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 게임은 11월 '데스 스트랜딩'이 마지막이었다. 그리고 2020년 현재 상반기 중 제1분기. 특히 이번 달이었던 3월에는 수많은 게이머들의 심금을 울리는 게임들이 등장했다. 


1. 오리와 도깨비불 (Ori and Will of the Wisps) 

KakaoTalk_20200515_12372698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근혁기자] 


3월 11일에 출시한 '오리와 도깨비불'은 전작이었던 2015년에 발매한 '오리와 눈먼 숲'의 후속작이다. 오스트리아의 게임회사인 '문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게임이다. 문 스튜디오는 전작이었던 '오리와 눈먼 숲'으로 2016년 '게임 디벨로퍼스 초이스 어워드'에서 신인 기업상을 받았을 정도로 당시에 파장이 엄청났다. 아름다운 그래픽과 빛 표현의 배경 표현과 나레이션식 스토리 진행이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그래픽과는 별개로 매우 높은 살인적인 난이도로 유명하기도 했다. 2017년 E3에서 후속작 발표가 있고 난 뒤 매년 E3에서 게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트레일러를 공개하며 게이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오리와 도깨비불은 분명히 게이머들의 마음 한편에는 자리를 잡고 있었을 게임이었다. 

그리고 2월 11일, 게이머들의 기대에 부합하는 게임이 출시했다. 출시 전 평론가 점수 10점 만점에 9.8점 출시 이후 메타크리틱 점수 90점을 달성했고 오픈크리틱에서는 무려 평론가 추천도 99%를 달성했다. 전작과 트레일러에 의해 한층 올라간 유저들의 기대에 잘 보답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점수이다. 업그레이드되어 잘 짜인 게임의 플레이 구성, 전작부터 이어져 온 분위기와 그것을 뒷받침해주는 귀가 즐거운 OST와 그래픽이 이 게임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2. 모여봐요 동물의 숲 (Animal crossing: New Horizons)

KakaoTalk_20200515_12385269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근혁기자] 


2020년 현재까지 가장 큰 파장을 가져온 게임이 아닐까 싶다. 사실 닌텐도 스위치 자체가 가장 암울하고 게임이 적었던 시기인 2018년 중반기에 발표되었기에 당시의 파장은 더욱 컸다. 2018년 9월의 닌텐도 다이렉트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동물의 숲은 3DS 버전인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 이후 7년 만의 신작이 나오는 발표였다. 하지만 이후 2019년 닌텐도 다이렉트에서 출시일은 2020년으로 미룬다는 발표를 했는데, 그 이유는 바로 크런치 모드의 우려였다. 개발은 2012년 '튀어나와요 동물의 숲' 이후 바로 시작했지만 개발상의 문제와 닌텐도 스위치라는 새로운 기기의 탄생으로 개발에 차질이 있었고 그로 인해 개발자 과부하. 즉 크런치 모드가 우려되기에 2019년 출시 예정이었던 동물의 숲이 2020년 3월 20일로 연기되었었다.  

2월 20일 있었던 닌텐도 다이렉트 '모여봐요 동물의 숲' 섹션에서 발표되었고 3월 12일부터 '닌텐도 스위치 모여봐요 동물의 숲 에디션'이 1초 만에 인터넷 예약 판매가 끝나는 등 여파가 대단했다. 우리나라에서만 다운로드+패키지 구매량이 80만 장이 넘었다. 

3월 25일 기준 메타크리틱 점수 91점, 오픈크리틱 평론가 점수 92점에 추천도 100%라는 말도 안 되는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전작에 비해 많아진 콘텐츠, 상향된 그래픽, 스위치 특성상 편리화된 인터넷 등등 여러 가지 요소가 동물의 숲 시리즈의 향수에 목마른 유저들에게 발화점을 붙여 버린 것이다. 


3. 둠 이터널(Doom Eternal)

KakaoTalk_20200515_12372720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근혁기자] 


둠 시리즈는 게임계에서 정말 오래된 롱러너이다. 1993년 첫 프랜차이즈인 둠을 필두로 현재까지 DLC 포함 10작품 이상 될 정도로 사랑받는 게임이다. 동물의 숲과 같은 날짜인 3월 20일에 등장한 둠 이터널은 2016년 이후 개발을 시작해서 2018년, 2019년 E3에서 개발에 관련한 떡밥을 뿌렸다. 원래 2019년 11월 22일 출시로 2019년 세기말 복병으로 불렸으나 게임 안정화, 보완작업으로 인해 3월 20일로 미뤄졌고 동물의 숲과 같은 날짜에 출시하게 되었다. 

메타크리틱 점수 90점 오픈크리틱은 89점 그리고 평론가 추천도 97%로 둠의 팬들의 둠만의 액션과 시원시원한 핵앤슬래시 FPS의 갈증을 해결해준 것으로 보인다. 


4. 하프라이프: 알릭스(Half-life Alyx)

KakaoTalk_20200515_12372672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근혁기자] 


하프라이프, 현대의 게임 발전을 논할 때 항상 빠지지 않고 나오는 게임 중 하나이다. STEAM의 개발사인 Valve 사의 게임으로 1998년 처음으로 등장했다. 하프라이프는 그 인기에 힘입어 하프라이프 2, 하프라이프 2의 확장판인 에피소드 1과 에피소드 2를 보면 마지막 출시가 2007년 즉 13년이 지난 이후 처음으로 밸브가 직접 제작한 하프라이프 시리즈이다. 사실 하프라이프도 그렇고 밸브 사의 다른 게임인 포탈도 그렇고 3편이 나오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일종의 인터넷 밈이 존재한다. 그렇기에 유저들이 기대를 해도 현실적으로 포기했던 하프라이프 공식 후속작이 밸브에서 등장하니 모든 게이머들은 즐거움을 표출했다. 하지만 하프라이프: 알릭스의 출시는 하프라이프 3을 원하는 유저들을 위한 게임개발 의도는 아니었다. 밸브는 게임 VR 시장에 뛰어들어 Valve index라는 기기를 출시했는데 가장 큰 VR 플랫폼인 스팀 VR을 가지고 있는 밸브라도 자사의 아이덴티티가 되는 VR 게임이 필요했다. 그러다 하프라이프와 포탈이 후보에 올랐고 하프라이프가 그 후보에 간택되어 개발 진행이 이어진 것이다. 

처음 게이머들의 반응은 반반이었다. 하프라이프 3는 아니지만 어쨌든 하프라이프 후속작 발표라는 기대에 차올랐던 유저들과 결국 시장을 확장하기 위한 작은 실험 게임이라는 입장으로써 바라보는 회의론도 존재했다. 하지만 하프라이프: 알릭스의 인게임 화면, 플레이 화면의 공개로 모든 게이머들을 대기자로 바꾸어 놓았다. 역대 VR 게임 중 가장 높은 자유도, 몰입도, 게임성, 그래픽으로 호평을 받았고 밸브가 누누이 주장한 '하프라이프 후속작이 나오지 않는 이유는 그 명성 때문이다. 우리는 창의적, 기술적, 게임성 모두 갖춰야 한다.'를 충족했다고 보였다. 

발매일인 3월 23일 메타크리틱 점수 92점, 오픈크리틱 92점 평론가 추천도 95%, 스팀 내 평가 압도적으로 긍정적 98%로 매우 좋은 점수를 달리고 있다. 


이렇게 올해 3월의 빅 게임들을 알아보았다. 많은 게이머 커뮤니티들은 3월에만 GOTY 후보가 무려 4개가 등장했고 메타크리틱 90점 오버 게임이 4개라고 환호하고 있다. 2019년에 비해 올해는 게임의 황금기이다. 이러한 작품들 말고도 너티 독의 '라스트 오브 어스 2' 소니의 '파이널판타지 리메이크', '바이오하자드 3 리메이크', '사이버펑크 2077'등 화제작들이 모여있는 해이다. 올해 GOTY(Game Of The Year)는 어떻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정근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15기김다윤기자 2020.05.17 16:09
    평소에 게임에 관심은 없었지만 기사로 자세히 설명하니 흥미로운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43571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40773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62715
2018 평창올림픽 성화, 출렁다리로 부활한 '소금산' 밝혀 file 2018.02.06 디지털이슈팀 17775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15701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18038
2018 평창올림픽, 한국을 넘어 세계로! 3 file 2017.05.15 정진미 22340
2018 평창올림픽을 되돌아보다 2018.03.26 김화랑 14523
2018 평창올림픽의 숨은 조력자를 찾아라! 5 file 2017.02.09 이지희 20632
2018 한울타리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자신의 꿈을 외치다 2018.09.14 조정원 14652
2018년 KBO리그, 기아타이거즈는 올해도 우승할 수 있을까? file 2018.05.23 서민경 15979
2018년 러시아 월드컵으로 불타오르다 file 2018.06.26 박상미 14701
2018년 우리들의 트렌드, 소확행 file 2018.05.23 정현택 16707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13191
2018년, 대구의 중심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file 2018.03.07 정민승 14783
2018년, 오월의 광주를 찾다 file 2018.06.26 고서원 14466
2018년도 10월달에 열린 제3회 충북과학교육축제에 가다! file 2018.11.12 조서현 13791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1 file 2018.02.21 문지원 15682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15049
2019 K리그 개막전이 열리다 file 2019.03.20 박상은 18680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14192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16099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14223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17118
2019 삼성 갤럭시 S10 이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 8 file 2019.03.04 최수혁 16152
2019 삼성행복대상, 학생부문 5인 시상...“효행과 봉사 실천했어요” file 2019.11.08 디지털이슈팀 18383
2019 세계 뇌주간 행사 '뇌로 떠나는 여행' 광주 개최 file 2019.03.28 유수진 18044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16875
2019 양산웅상회야제 file 2019.06.03 김서현 19509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12695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16125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13301
2020 씨밀레, 높은 도약의 첫걸음 file 2020.03.02 조윤혜 18594
2020 프로야구 개막전 잠정 연기, 야구 볼 수 있나요? 7 file 2020.03.11 정다은 33137
2020 한독청년포럼 개최 file 2020.11.09 최준서 11896
2020년 10월 K-POP 붐이 찾아온다! file 2020.10.14 홍지원 13574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1 file 2020.05.15 정근혁 14835
2020년 연말은 NCT 가 책임진다! 1 file 2020.11.30 홍지원 13948
2020년 온라인 과학축제 1 file 2020.04.17 서영빈 16501
2020년 정부 기관이 바라본 국내외 게임 동향은 어떨까? 1 file 2021.02.01 김동명 15873
2020년 한국에게 필요한 조언_고전으로 살펴보기 file 2020.04.29 임효주 13348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1라운드 Review file 2021.02.22 김형근 12340
2021 P4G 정상 회의, 서울에서 개최된다 file 2021.04.02 김태희 13221
2021 도쿄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 혹은 취소, 정답은? file 2021.01.25 박수영 13526
2021 롤드컵, EDG가 담원기아를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다 1 file 2021.11.08 최은혁 11308
2021 케이펫페어 부산, 방역수칙 철저히 지키며 성황리에 개최 file 2021.04.29 이승우 12227
2021 터키 앙카라대학교 한국어 문학과 중심 한-터 학생 간 언어교환 모임 소식 file 2022.02.03 김승권 10606
2021년 노벨상 올해는 누가 받을까? file 2021.10.28 황태윤 10407
2021년 르바란 기간의 인도네시아 file 2021.05.20 김민경 15057
2021년 새해를 여는 국내와 해외 기업들의 협업 컬렉션! file 2021.01.27 권유경 13493
2021학년도 유치원 보육비 지원 상승으로 학부모의 부담 경감시켜 file 2020.12.28 김아연 133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