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IBM 왓슨: 의학과 인공지능의 미래

by 4기이민정기자 posted May 24, 2017 Views 45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왓슨 그림.jpg

[이미지 제공= 재스민 바오]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Jeopardy 라는 미국 퀴즈 프로그램에서 문제를 맞히기 위해 발명된 인공지능 IBM 왓슨(Watson)이 세계를 뒤흔들고 있다. 이 컴퓨터는 데이비드 페루치(David Ferrucci)가 리더로서 이끌고 있는 IBM DeepQA 프로젝트에 의해 발명되었다. IBM의 목표는 자연스러운 언어에 대해 직접적이고, 간결하게 답을 할 수 있는 컴퓨터를 만드는 것이다. Jeopardy 퀴즈 프로그램에서는 결국 인공 지능인 왓슨이 우승을 하여 백만 달러의 상금을 받았다. 왓슨은 이 후, 미국 의회 출신인 러쉬 디 홀트 쥬니어 (Rush D.Holt Junior)와 빌 캐시디(Bill Cassidy)와의 경쟁에서도 2위를 차지했다.


왓슨은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결정권에 대해 변화를 주고 있으며, 여러 분야의 인지를 발전시키고 있다. 왓슨은 인공 지능계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고 판단되고 있다. 다른 컴퓨터와는 다르게 왓슨은 사람과 같은 방식으로 생각하고, 발전할 수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상호 작용을 통해 지식을 얻으며, 다른 지식을 퍼즐 조각처럼 연결시켜 새로운 더 큰 의미의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 왓슨은 사람처럼 복잡한 정보를 이해하며, 나타낼 수 있고 상세하게 대답할 수 있다.


왓슨이 처음 상업적으로 쓰인 것은 2013 Memorial Sloan Kettering Cancer Center에서이다. 이 때, 왓슨은 폐암 치료에 필요한 것을 결정하는 데 적용되었다. 왓슨의 전 담당자인 마노지 삭세나 (Manoj Saxena)에 의하면, 간호사의 90퍼센트가 컴퓨터의 충고를 듣는다고 나타냈다. 개발된 이 후, 왓슨은 상업적으로 쓰이기 전부터 꾸준히 의학 연구와 발전에 쓰여 왔다. 컴퓨터는 가장 좋은 치료법이 어떤 것인지 나타내고 설명할 수 있으며, 의사들이 제공한 환자들의 각 데이터에 따라 매치할 수 있다. 이런 점은 의사들이 각 환자들에게 좀 더 빠르게 처방을 할 수 있게 도와준다. 많은 분석가들은 왓슨이 곧 세계에서 가장 유능한 의사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319백만 명의 사용자를 갖고 있는 트위터는 사이버 폭력과 악성 댓글에 대처하기 위해 최근 왓슨과의 파트너십을 공표하였다. 트위터 이외에도, 왓슨은 많은 앱(App)프로그램과 발전에 기여해왔다. 2013년에는 세 개의 회사들이 왓슨을 동반하여 실용적인 쇼핑, 의료와 같은 분야의 앱을 개발하였다. 왓슨을 통해 점점 일상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많은 앱들이 개발되고 있다


소프트웨어 어플리케이션 공급자들은 이제 왓슨의 API를 이용할 수 있다. 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의 약자이다. 이것은 많은 회사들과 개개인이 왓슨의 프로그램이 갖고 있는 지식을 활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세금 서비스 회사인 H&R Block은 실제로 왓슨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소비자 만족도를 증가시켰다. 이 컴퓨터는 20만여 개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더 정확한 기상 예보를 가능하게 한다. 왓슨은 의료, 정부, 사업, 음악, 음식과 소셜 미디어 방면에서 세계적인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4기 이민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4차 산업혁명의 현주소 2 file 2017.03.21 양가을 2697
4차 산업혁명이란 무엇일까? 1 2017.03.21 박소연 5740
5.18 광주민주화운동, 그 역사적 공간을 걷다. 1 file 2017.05.25 이예인 3752
5.18의 정신, 하나로 달리는 마라톤 file 2016.05.22 3기김유진기자 4357
5/15, 가족의 날! file 2018.05.29 강지희 3032
518 레드페스타 개최, 끝없는 민주주의를 위하여 file 2017.06.03 이서현 3161
571번째 한글날, 2017 한글큰문화잔치! file 2017.10.11 고선영 3014
57년 전의 4월 19일 file 2017.04.20 윤하림 2703
5?·18 민주화운동,그 실화를 다룬 영화'택시운전사' file 2017.08.27 정혜원 4013
5월 1일, 세계 각국의 근로자를 기념하는 근로자의 날 file 2020.05.08 송윤슬 733
5월 4일 (LG vs 두산), 어린이날 더비의 시작 2 2018.05.21 최용준 3264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2122
5월 5일 어린이날, 꿈 키움 축제 현장 file 2016.05.25 류보형 4706
5월 5일은 어린이날, 5월 3일은 어른이의 날! file 2018.05.08 김현재 3092
5월 영화 전주에서 즐기자! 전주 국제 영화제 3 file 2017.05.09 김수인 3510
5월, 꼭 봐야할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2018.05.14 오가람 4277
5월, 청소년의 달을 맞이하여 별별유스 개최! file 2017.05.26 신지원 3583
5월은 야경의 도시 홍콩으로 1 file 2018.04.27 김수민 5753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4176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5206
61만 명이 보러 온 2017 서울 모터쇼 2 file 2017.04.12 김사랑 2781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2634
6년 만에 돌아온 첫사랑 로맨스 '너의 결혼식' 2 file 2018.08.27 이유영 2919
6년 만에 한국 대표로 빛을 낸 김유진 학생을 만나다 6 file 2017.05.21 김사랑 3615
6월 5일은? 세계 환경의 날! 2017.07.01 정채린 2879
6월은 호국보훈의 달 1 file 2017.06.26 조희경 3128
6자회담, 부산에서 열리다 1 file 2018.05.30 이시영 3188
72년 전 그 날을 아로새기다.......제72주년 광복절 기념식 2017.08.29 김유림 2419
7530에 울고 웃는 사람들. 2018.01.29 고은경 2618
7년이란 세월을 버텨온 당신께, 이제는 웃는 7년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11 file 2017.02.03 임하은 4812
7월 4일에 미국 전체가 시끄러운 이유는? 2 file 2018.07.30 함수민 3158
8년 만에 찾아온 '부분일식'....다음 관측은 2030년에나 가능 file 2020.06.23 김민지 647
8월 14일,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억하다 4 file 2017.08.24 고다현 2810
97년전 오늘... 9 file 2016.03.03 이송림 4694
99년전, 동경 유학생들의 외침 1 2018.02.21 최운비 4138
9분에 한 골!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 대승을 거두다 2020.08.19 이준혁 671
9월 28일~30일, '제17회 모형 태양광 자동차 경주 대회' 개최 ··· 총 167팀 참여 1 file 2017.10.09 이정수 3450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840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6350
AR과 포켓몬 GO 2016.07.19 박성수 4251
ASMR, 당신은 사용하시나요? 4 file 2017.09.21 안현진 4050
B-Sal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한 도롱뇽, 그에 응답한 연구진과 학생들 file 2017.08.08 박서영 6795
B1A4 콘서트로 본 올바른 팬덤문화, '기부부스' 1 file 2017.02.25 성주영 4882
BIFAN이다 BIFAN 가자 1 file 2017.09.07 손종욱 2814
BJ감스트가 아닌 K리그 홍보대사 감스트, 그의 효과 2 file 2018.04.03 이건 5758
Black Eagles가 부산 하늘에 뜨다 2 file 2019.04.17 김나연 4924
Blooming their hooes with you, 희움을 아시나요? 1 file 2017.12.25 서수민 3998
BTS, 美 스타디움 투어를 마치다 1 file 2019.05.30 최유민 24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