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상처받은 아이들, 아동학대

by 3기김가현기자 posted Feb 21, 2016 Views 1756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들어 가장 많이 발생한 아동 강력 범죄는 바로 아동학대이다.

아동학대란, '보호자를 포함한 성인이 아동의 건강 또는 복지를 해치거나 정상적 발달을 저해할 있는 신체적,정신적,성적 폭력이나 가혹행위를 하는것과 아동의 보호자가 아동을 유기하거나 방임하는것을 말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아동 학대의 종류는 앞서 말했듯이 신체학대, 정서학대, 성학대, 방임 으로 이루어져있다.  먼저 신체학대란, '보호자를 포함한 성인이 아동의 건강또는 복지를 해치거나 정상적 발달을 저해할 있는 신체적 폭력이나 가혹행위를 하는것(아동 복지법 3 7)이다.  신체학대의 종류는 직접적으로 가하는것,  도구를 사용하는것, 완력을 사용하는것이 있다. 신체학대는 직접적으로 학대하는 것인만큼, 아동들의 피해 후유증이 매우 크다. 다음은 정서학대이다. 정서학대는 정서적 위협, 언어적 모욕, 감금이나 억제, 기타 가학적인 행위를 말하며 언어적, 정신적,심리적 학대라고도 한다. 정서적 학대는 다른 학대 유형에 비해 사례가 매우 빈번하며 가장 흔한 아동학대로도 알려져 있다.(2013 아동학대 사례유형 기준) 정서적 학대는 추후 아동들의 인성문제까지 이어질 있으므로 심각성이 매우 크다.  학대는 그대로 아동을 성적으로 추행하거나 가혹한 행위를 하는것을 말한다. 학대는 다른 학대 유형에 비해 피해 사례가 4% 적은 이지만, 피해아동에게 평생 남을 상처와 후유증이 생길 있는 학대 유형이기 때문에 근절 시켜야 한다.(2013 아동 학대 사례유형 기준) 마지막으로 방임이란 보호자가 아동을 유기하거나 방임을 하는것을 말한다.(아동복지법 3 7) 방임은 아동학대 사례유형에서 3번째로 빈번히 일어나는 학대이다(2013 아동학대 사례유형 기준) 아동이 위험에 처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없이 방치하는것이 방임에 해당된다. 이로써 많은 아동학대 유형이 있지만, 모두 피해아동에게 잊지못할 상처를 남길 있다. 이런 아동학대 예방을 포털 사이트들은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을 시행해 예방에 힘쓰고 있으며 학교들도 마찬가지로 아동학대를 줄이기 위해 예방 영상을 보여주는 등 예방에 힘쓰고 있다.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면 신고는 국번없이 112 방문은 아동전문 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 김가현기자]

[이미지 제공=http://www.imagebase.net]

[정보 제공=중앙 아동보호 전문기관(http://korea1391.org/new_index/main/index.php)]

2월호[아동학대] 사진.jpg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3기김승겸기자 2016.02.22 12:57
    요즘 뉴스에서도 아동학대가 연일 보도되고 있는데 참 안타까워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김가현기자 2016.02.22 23:45
    댓글 감사합니다:) 아마 아동학대가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강력범죄중에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난다고 합니다..하루빨리 모든 아동들이 행복해졌으면 하네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8:18
    학대에도 종류가 굉장히 다양한 것 같아요. 다양한만큼 상처받는 아이들도 적지않아보이구요.. 모두가 행복한 사회가 하루빨리 오길 기도합니다.
  • ?
    3기김가현기자 2016.02.22 23:48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조사하면서 정말 놀랐어요! 그동안 흔히 생각했던, 쉽게 넘겼던 행동들 하나하나가 다 아동학대랑 연관이 있더라고요ㅠㅠ김윤정 기자님 말씀대로 정말 모두가 행복한 사회가 하루빨리 오길 기도합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2 22:04
    아동학대.. 정말 안타까운 단어입니다.
    많이 없어졌으면 하지만 지금도 어디선가 아동학대를 당하고 있을 수 있을 만큼 자주 일어나는 범죄라더군요... 상처받는 아이들이 줄어들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김가현기자 2016.02.22 23:51
    댓글 감사합니다:) 맞습니다..하루에 한번꼴로 아동학대가 일어난다고 하는데 그 학대의 83%가 가정에서 일어난다고 합니다ㅠㅠ 가장 보호받아야하고 편히 쉴 수 있는곳이 학대 장소라니요ㅠㅠ 정말 우스갯소리로 세상에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 지면 좋겠다고 말한적이 있는데 그 말이 조금 절실해 집니다ㅠㅠ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3 06:53
    반항할 힘이 없는 아이들을 상대로 학대를 한다니 마음이 아프네요. 아이들이 상처를 받지 않고 자라길 바라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김가현기자 2016.02.23 23:00
    댓글 감사해요! 아이들은 학대를 받아도 아직 어리고 잘 모르기때문에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합니다ㅠㅠ 정말 모든 아이들이 상처 없이 사랑만 듬뿍 받고 자라길 바랍니다!
  • ?
    6기김나림기자 2016.02.23 10:55
    요즘 신문과 뉴스에서 아동학대에 대해 많이 다루고 있어 관심이 생겼는데 시간이 지남에도 변한 것은 많이 없고 학대하는 사람들만 많아진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주위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어요
  • ?
    3기김가현기자 2016.02.23 23:02
    댓글 감사해요! 아무리 뉴스에서 보도되고 예방 캠페인을 해도 그닥 줄지 않는것 같아요ㅠㅠ 정말 좋은것만 배우고 좋은것만 보고 듣고 해야할 아동들에게 학대라뇨....정말 안타깝습니다.
  • ?
    *** 2016.02.24 16:50
    이상하게 최근에 아동학대 관련 기사와 뉴스 보도가 끊이질 않더라구요. 더불어서 자식을 살해하는 부모도 나오고.. 과거에는 되려 자식이 부모를 살해하는 패륜적인 사건이 뉴스에서 보도되었는데 요즘에는 이런 사건이 상대적으로 많이 보도되어서 너무 안타까워요. 물론 두 사건 모두 종결되어야 하는 사회 문제이긴 하지만요. 좋은 기사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
    4기한세빈기자 2016.02.24 20:27
    힘이 없는 아이들을 학대한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아동학대로 상처를 받는 아이들이 줄어들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35
    요즘 뉴스에서 아동학대 사례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 정말 안타깝네요.. 아이들이 얼마나 많이 상처받았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기사 잘읽고 갑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5 23:10
    작년에는 어린이집 폭행, 올해는 가정폭력이 이슈가 되는군요ㅠㅠ 더 이상 아동의 인권이 학대받는 날은 없었으면 합니다.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겠죠.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7 11:59
    아동학대가 지금 이순간에도 발생하고 있다니 안타까워요. 아동학대라는 단어가 더이상 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즐겁게 뛰어놀며 커야할 아이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았으면 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69068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72336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93394
우리시대의 전태일을 응원한다! file 2016.05.22 이강민 14563
요즘은 '소논문'이 대세?! 1 file 2016.05.22 천예영 18073
인천 남동구 소래도서관, 원화전시 시행 file 2016.05.22 박은진 17428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18578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20325
아름다운 장미꽃들의 축제 1 file 2016.05.22 신경민 15907
詩끌벅적한 문학축제 제29회 지용제 열려 file 2016.05.22 곽도연 14287
서울시 어청참 복지분과, 청소년 복지를 말하다 file 2016.05.22 김태윤 14656
도심의 한복판에서 휴식을 찾다 1 file 2016.05.21 민원영 15159
스트리밍, 음반 시장을 바꾸다 1 file 2016.05.21 권용욱 15909
독서마라톤 완주를 향하여 2 file 2016.05.21 장서윤 17379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15533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5141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5407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5544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4382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6709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6454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6739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7362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7324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5157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6070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6162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8802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6596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8659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7676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7516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6831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6547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6180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6144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4908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22626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5911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2870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6924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18512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8916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4648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7044
봄 봄 봄 1 file 2016.04.26 이서연 14013
“웃음과 함께,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 ? 광명시 ‘나름데이’ 행사 1 file 2016.04.25 양소정 14501
하얀 꽃비를 맞아보셨나요? 2 file 2016.04.25 김승겸 15754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17333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20073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2 file 2016.04.25 이유수 165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