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과학에서 '혁명'이란 무엇인가

by 7기신온유기자 posted May 18, 2018 Views 13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과학계에 혁명을 일으킨다과학도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일일 것이다코페르니쿠스갈릴레오뉴턴아인슈타인 등 이 시대에서 존경받는 과학자들은 모두 과학의 혁명을 이룩한 학자들이다꼭 혁명을 일으켜야만 위대하며 존경받을 학자라는 뜻은 절대 아니다혁명이 아니더라도 인간 세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학자들은 오늘도 어디에선가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그들의 노력은 우리 사회에 녹아들고과학의 점진적인 발전을 도모한다.

 

우리는 흔히 혁명을 정치적인 방식으로 생각한다미국 혁명프랑스 혁명러시아 혁명 등이 이런 사례이다이런 혁명을 통해서 과거의 모든 것이 전복되고새로운 질서가 시작된다절대왕정에서 민주주의로봉건제에서 평등한 사회로 바뀌는 등 우리는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을 때마다 혁명을 통해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으로 사회를 이끌었다이러한 혁명의 개념을 과학에 처음으로 제시한 사상가는 임마누엘 칸트라고 소개된다미국의 과학사학자이자 과학철학자인 토머스 쿤(Thomas Samuel Kuhn, 1922년 7월 18~1996년 6월 17)은 자신의 저서 과학혁명의 구조를 통해 과학혁명의 과정에 대한 견해를 제시한다과학에서도 혁명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히기보다는과학에서 혁명과 같은 급진적 변화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

과학 혁명의 구조 책 표지.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신온유기자]


과학에서의 혁명은 앞서 언급한일상에서 흔히 쓰이는 단어와는 내재된 뜻이 다르다패러다임(paradigm)은 어떤 한 시대 사람들의 견해나 사고를 근본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테두리로서의 인식의 체계또는 사물에 대한 이론적인 틀이나 체계를 의미하는 개념이다


토머스 쿤이 과학혁명의 구조에서 처음으로 제안한 패러다임은 한 시대의 사회 전체가 공유하는 이론이나 방법문제의식 등의 체계를 뜻한다쿤은 과학의 혁명이 특정 시기의 어떤 과학자들이 지키려고 고집하는 전통즉 패러다임이 지켜지는 과정에서 일어난다고 주장했다쿤의 이러한 주장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과학자 공동체가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덕에 도전한다.


그 미덕에 대해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새로운 가설이나 발견이 등장했을 때과학자 공동체는 토론논쟁검증을 통해서 가설을 기각하거나 발견의 오류를 짚는다이런 혹독한 검증 과정을 거치고 나서도 살아남는 것이 비로소 과학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여진다이런 설명대로라면과학은 검증 과정에서 살아남은 것들이 조금씩 축적되면서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그런 점에서 새로운 가설이나 예상치 못한 발견은 과학의 진보에서 필수적인 요소이다.


그러나 쿤은 비판에 열린’ 태도가 아닌, ‘닫힌’ 태도가 과학 발전의 실체라고 설명한다그는 과학자들이 이렇게 특정한 패러다임을 받아들이고 그 틀 안에서 연구하는 모습을 정상 과학이라고 정의했던 것이다쿤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예시는 다음과 같다


첫 번째는 오페라(The Oscillation Project with Emulsion-tRacking Apparatus)에서 발표한 뉴트리노사건이다이 사건은 2011년 과학계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뉴트리노는 세상을 구성하는 입자 중 하나로한때 빛보다 빠른 물질로 알려졌었다스위스 제네바 근처의 세른에서 약 730킬로미터 떨어진 이탈리아 그란사소까지 뉴트리노 빔을 쏘아 속도를 측정한 결과빛보다 약 1억 분의 6(60나노초빠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과학자들뿐만 아니라 과학사를 다시 쓸 만한 발견을 한 오페라 과학자들조차도 연구결과가 잘못됐다고 생각했다상대성 이론이라는 패러다임 속에서 과학 활동을 하는 학자로서그것을 무너뜨릴 자신들의 연구결과는 용납될 수 없었기 때문이다실제로 실험에 참여했던 몇몇은 발표 논문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청했을 정도였다.

결국 오페라 측은 뉴트리노의 속도 측정에 영향을 준 오류를 확인했고그 결과 빛보다 빠른 물질의 발견은 6개월 만에 해프닝으로 밝혀졌다빛이 세상에서 가장 빠른 입자라는 하나의 패러다임이 유지된 것이다여기에서 특이한 점은빛보다 빠른 물질을 발견한 연구진조차도 자신들이 발견한 물질에 대해 의구심을 품었다는 것이다자신들이 실험한 결과를 부정할 정도로 기존에 존재하던 패러다임의 영향력은 대단했다.


또 다른 예로는 천왕성과 해왕성의 발견을 들 수 있다뉴턴 이래로 과학자들은 고전 역학을 받아들여 우주의 운동을 설명했다그런데 윌리엄 허셜(William Herschel, 1738년 11월 15~1822년 8월 25)이 망원경으로 지구보다 63배나 큰 태양계의 일곱 번째 행성을 발견하면서 패러다임이 흔들리기 시작했다.그 행성은 천왕성으로천왕성의 궤도는 당시의 고전 역학을 따르지 않았다고전 역학이 틀렸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그때 과학자들은 고전 역학에 의문을 제기하는 대신패러다임을 지키기 위해 과감한 해법을 내놓았다바로 천왕성 바깥에 또 다른 행성이 존재할 것이라는 가정을 제시한 것이다무리수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결국 이 가정은 1846년 독일의 요한 갈레가 해왕성을 발견하면서 사실로 드러났다.

고전 역학을 지키려는 노력은 해왕성의 발견으로 이어졌다그리고 이 과정에서 기존 패러다임(고전 역학)은 더욱 강해졌고과학의 진보가 이뤄졌다쿤은 이 과정을 이렇게 요약한다.

 

정상 과학은 패러다임이 미리 만들어 놓은 비교적 경직된 상자에 자연을 처넣으려는 노력이다.” -토마스 쿤, ‘과학혁명의 구조’ 중에서

 

그리고 그는 과학자들이 자신의 패러다임을 온갖 비판으로부터 지키려는 노력이 과학 활동의 진짜 모습이라고 주장한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기존에 존재하는 패러다임은 새로운 발견의 수용을 막는 절대적인 벽이라는 생각이 들 수 있다그러나 기존의 패러다임은 그 역시도 충분한 비판과 수용의 과정을 거쳐 자리매김한 것이다따라서 이미 존재하는 고유한 패러다임에 대해 그렇게까지 생각할 필요는 없다오히려 이전 연구의 축척물인 패러다임들의 존재가 과학이라는 배의 방향키 역할을 해주기도 한다허무맹랑하거나비과학적인 연구결과들이 학계에 나오게 되더라도기존의 패러다임을 기본적인 판단의 근거로 삼아 쉽게 제외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결론적으로 쿤은 위에서 설명한 대로 과학혁명이 기존의 패러다임을 유지하려는 과정에서 일어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반대되는 의견을 제시한 인물이 있었으니 그는 바로 영국의 철학자 카를 라이문트 포퍼(Karl Raimund Popper, 1902년 7월 28~1994년 9월 17)이다포퍼는 쿤 이전까지 가장 영향력 있던 과학철학자였다그는 추측과 논박을 통해서 과학의 혁명이 진행된다고 주장했다끊임없이 회의하며 비판하는 시각이야말로 과학의 본질이며인류가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가져야 할 이상적인 태도라고 주장한 것이다.


이렇듯 혁명의 과정을 설명하는 방식에는 견해가 갈린다그러나 중요한 것은 혁명은 그 결과 자체로도 가치가 있다는 점이다지금까지 대다수의 사람들이 생각해오던 하나의 개념을 뒤집고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는 것은 결과적으로만 보았을 때에도 충분히 존경받아 마땅한 일이다그러나 그 과정은 결과라는 달콤함을 모두 덮기 무색할 정도로 까다로우며어렵다연구 결과에 따른 주장은 여러 비판을 뚫을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해야 한다.


지금도 과학계에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주장이 제기된다연구 결과 끝에 탄생하는 이 주장은 또다시 패러다임을 뒤흔든다한 가지 분명한 것은 하나의 주장이 패러다임으로써 인정받기까지 많은 논쟁을 거친다는 점이며이 결과 밝혀낸 패러다임은 인류가 미지의 세계에 한 발 더 가까워졌음을 의미하는 지표라는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7기 신온유기자]

TAG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2002
여성, 페미니스트에 대한 설문조사 5 2018.06.14 김서현 2112
김해시 교직원 친선 배구 대회 구산중학교 우승! 1 file 2018.06.12 최아령 1458
기업들이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은? 2018.06.12 안디모데 1243
지친 청춘들을 위한 박지선과 폴킴의 강연, <청춘강연> 1 file 2018.06.12 김지민 1678
석유비축기지, 새롭게 태어나다 1 2018.06.11 여도영 1288
환경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8.06.11 진현용 1304
제3회 학교 흡연예방을 위한 '블루리본 주간' 운영! 2 file 2018.06.08 김리나 1876
호국보훈의 달, 진해 근대사 거리를 걷다 1 file 2018.06.08 이승원 1885
아름다움의 기준은 없기에, 바비인형의 대변신 2 file 2018.06.07 김채용 1379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1224
우리 고장을 사랑하는 방법, 배곧 초∙중∙고 마을 연계 교육! file 2018.06.05 양세영 1983
새로운 단일 염기교정 가위 발명...더 가까워진 유전자 치료 file 2018.06.04 최재원 1482
제2회 운암골 융합(STEAM) 과학·소프트웨어 축전 file 2018.06.04 오경찬 1768
현충원의 뜻깊은 호국 문예 백일장과 그림 대회 file 2018.06.04 정유경 1362
장미도시, 울산에서의 향기로운 축제 [제12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file 2018.06.04 엄윤진 1310
굽네치킨-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적을 만들어가는 학생들’ 응원 file 2018.06.04 디지털이슈팀 1446
장애인 편의시설, 복지국가를 향한 도움닫기 3 file 2018.06.04 이유진 1339
방탄소년단, 컴백 첫 주 음악방송 '1위 올킬' 1 file 2018.06.01 성효진 1609
인천의 꽃, 따스했던 '제6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file 2018.06.01 조해나 1398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변은 없었다 file 2018.06.01 반고호 1411
도시별 버스 요금 인상 2 file 2018.06.01 허찬욱 1577
'감독' 없는 인천, 울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극적의 무승부를 이루다 file 2018.05.31 김도윤 1174
도심 속 환경으로, 서울환경영화제(SEFF) file 2018.05.31 박선영 1374
'2018년도 화성시 청소년 종합예술제'에서 여러분의 끼를 발산하라! file 2018.05.30 김태희 1125
책과 함께, 경의선 책거리 file 2018.05.30 최금비 1147
길거리에 버려지는 쓰레기... 어디에 버려야할까? 1 file 2018.05.30 진현용 2148
6자회담, 부산에서 열리다 1 file 2018.05.30 이시영 1333
미래를 위한 도약,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30 장서진 1034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독전' 시사회 및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다! file 2018.05.29 문지원 2000
'데미안', 한 권의 책으로 진정한 '나'를 찾기 1 file 2018.05.29 황유라 1456
환경에 대한 새로운 생각,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29 정하현 1209
5/15, 가족의 날! file 2018.05.29 강지희 1248
외교부와 함께하는 국제법 타운홀 미팅 제2탄, 부산으로 오이소! file 2018.05.29 김태연 1428
지구온난화의 정지? file 2018.05.29 금해인 1513
[기획] 사회적 경제를 위해 청소년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file 2018.05.29 김민우 1495
똑똑한 악동 토끼와의 당근밭 전쟁! 영화 '피터 래빗' file 2018.05.28 김수인 1841
휴일 100배 즐기기 '서울환경영화제'에서! 2018.05.28 김예나 1389
필리핀 보라카이 잠정폐쇄, 그 이후는? file 2018.05.28 박지현 2245
다양한 환경 이슈를 다룬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28 김지은 1498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환경감수성을 채워주는 시네마그린틴 프로그램 file 2018.05.28 정하영 1158
뮤지컬이 나아가야 할 길 - 뮤지컬에서의 가수 출현은 합당한가 1 2018.05.28 김수현 1270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열리다 1 file 2018.05.28 조햇살 2048
에메랄드빛 바다, 휴양지 괌 2018.05.28 이다해 1704
음식의 다양성을 겨냥한 편의점, 결과는 ‘대성공’ file 2018.05.28 김민재 1418
2018 PlayX4, 경제적 효과는? file 2018.05.28 박성은 1725
환경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하는 아시아 최대의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성황리에 마무리··· file 2018.05.25 허기범 1388
청소년이 청소년 참정권에 대해 말하다 file 2018.05.25 염가은 1131
2018 담양 대나무 축제 file 2018.05.25 이지은 16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7 Next
/ 6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