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과학에서 '혁명'이란 무엇인가

by 7기신온유기자 posted May 18, 2018 Views 157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과학계에 혁명을 일으킨다과학도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일일 것이다코페르니쿠스갈릴레오뉴턴아인슈타인 등 이 시대에서 존경받는 과학자들은 모두 과학의 혁명을 이룩한 학자들이다꼭 혁명을 일으켜야만 위대하며 존경받을 학자라는 뜻은 절대 아니다혁명이 아니더라도 인간 세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학자들은 오늘도 어디에선가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그들의 노력은 우리 사회에 녹아들고과학의 점진적인 발전을 도모한다.

 

우리는 흔히 혁명을 정치적인 방식으로 생각한다미국 혁명프랑스 혁명러시아 혁명 등이 이런 사례이다이런 혁명을 통해서 과거의 모든 것이 전복되고새로운 질서가 시작된다절대왕정에서 민주주의로봉건제에서 평등한 사회로 바뀌는 등 우리는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을 때마다 혁명을 통해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으로 사회를 이끌었다이러한 혁명의 개념을 과학에 처음으로 제시한 사상가는 임마누엘 칸트라고 소개된다미국의 과학사학자이자 과학철학자인 토머스 쿤(Thomas Samuel Kuhn, 1922년 7월 18~1996년 6월 17)은 자신의 저서 과학혁명의 구조를 통해 과학혁명의 과정에 대한 견해를 제시한다과학에서도 혁명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히기보다는과학에서 혁명과 같은 급진적 변화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

과학 혁명의 구조 책 표지.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신온유기자]


과학에서의 혁명은 앞서 언급한일상에서 흔히 쓰이는 단어와는 내재된 뜻이 다르다패러다임(paradigm)은 어떤 한 시대 사람들의 견해나 사고를 근본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테두리로서의 인식의 체계또는 사물에 대한 이론적인 틀이나 체계를 의미하는 개념이다


토머스 쿤이 과학혁명의 구조에서 처음으로 제안한 패러다임은 한 시대의 사회 전체가 공유하는 이론이나 방법문제의식 등의 체계를 뜻한다쿤은 과학의 혁명이 특정 시기의 어떤 과학자들이 지키려고 고집하는 전통즉 패러다임이 지켜지는 과정에서 일어난다고 주장했다쿤의 이러한 주장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과학자 공동체가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덕에 도전한다.


그 미덕에 대해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새로운 가설이나 발견이 등장했을 때과학자 공동체는 토론논쟁검증을 통해서 가설을 기각하거나 발견의 오류를 짚는다이런 혹독한 검증 과정을 거치고 나서도 살아남는 것이 비로소 과학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여진다이런 설명대로라면과학은 검증 과정에서 살아남은 것들이 조금씩 축적되면서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그런 점에서 새로운 가설이나 예상치 못한 발견은 과학의 진보에서 필수적인 요소이다.


그러나 쿤은 비판에 열린’ 태도가 아닌, ‘닫힌’ 태도가 과학 발전의 실체라고 설명한다그는 과학자들이 이렇게 특정한 패러다임을 받아들이고 그 틀 안에서 연구하는 모습을 정상 과학이라고 정의했던 것이다쿤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예시는 다음과 같다


첫 번째는 오페라(The Oscillation Project with Emulsion-tRacking Apparatus)에서 발표한 뉴트리노사건이다이 사건은 2011년 과학계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뉴트리노는 세상을 구성하는 입자 중 하나로한때 빛보다 빠른 물질로 알려졌었다스위스 제네바 근처의 세른에서 약 730킬로미터 떨어진 이탈리아 그란사소까지 뉴트리노 빔을 쏘아 속도를 측정한 결과빛보다 약 1억 분의 6(60나노초빠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과학자들뿐만 아니라 과학사를 다시 쓸 만한 발견을 한 오페라 과학자들조차도 연구결과가 잘못됐다고 생각했다상대성 이론이라는 패러다임 속에서 과학 활동을 하는 학자로서그것을 무너뜨릴 자신들의 연구결과는 용납될 수 없었기 때문이다실제로 실험에 참여했던 몇몇은 발표 논문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요청했을 정도였다.

결국 오페라 측은 뉴트리노의 속도 측정에 영향을 준 오류를 확인했고그 결과 빛보다 빠른 물질의 발견은 6개월 만에 해프닝으로 밝혀졌다빛이 세상에서 가장 빠른 입자라는 하나의 패러다임이 유지된 것이다여기에서 특이한 점은빛보다 빠른 물질을 발견한 연구진조차도 자신들이 발견한 물질에 대해 의구심을 품었다는 것이다자신들이 실험한 결과를 부정할 정도로 기존에 존재하던 패러다임의 영향력은 대단했다.


또 다른 예로는 천왕성과 해왕성의 발견을 들 수 있다뉴턴 이래로 과학자들은 고전 역학을 받아들여 우주의 운동을 설명했다그런데 윌리엄 허셜(William Herschel, 1738년 11월 15~1822년 8월 25)이 망원경으로 지구보다 63배나 큰 태양계의 일곱 번째 행성을 발견하면서 패러다임이 흔들리기 시작했다.그 행성은 천왕성으로천왕성의 궤도는 당시의 고전 역학을 따르지 않았다고전 역학이 틀렸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그때 과학자들은 고전 역학에 의문을 제기하는 대신패러다임을 지키기 위해 과감한 해법을 내놓았다바로 천왕성 바깥에 또 다른 행성이 존재할 것이라는 가정을 제시한 것이다무리수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결국 이 가정은 1846년 독일의 요한 갈레가 해왕성을 발견하면서 사실로 드러났다.

고전 역학을 지키려는 노력은 해왕성의 발견으로 이어졌다그리고 이 과정에서 기존 패러다임(고전 역학)은 더욱 강해졌고과학의 진보가 이뤄졌다쿤은 이 과정을 이렇게 요약한다.

 

정상 과학은 패러다임이 미리 만들어 놓은 비교적 경직된 상자에 자연을 처넣으려는 노력이다.” -토마스 쿤, ‘과학혁명의 구조’ 중에서

 

그리고 그는 과학자들이 자신의 패러다임을 온갖 비판으로부터 지키려는 노력이 과학 활동의 진짜 모습이라고 주장한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기존에 존재하는 패러다임은 새로운 발견의 수용을 막는 절대적인 벽이라는 생각이 들 수 있다그러나 기존의 패러다임은 그 역시도 충분한 비판과 수용의 과정을 거쳐 자리매김한 것이다따라서 이미 존재하는 고유한 패러다임에 대해 그렇게까지 생각할 필요는 없다오히려 이전 연구의 축척물인 패러다임들의 존재가 과학이라는 배의 방향키 역할을 해주기도 한다허무맹랑하거나비과학적인 연구결과들이 학계에 나오게 되더라도기존의 패러다임을 기본적인 판단의 근거로 삼아 쉽게 제외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결론적으로 쿤은 위에서 설명한 대로 과학혁명이 기존의 패러다임을 유지하려는 과정에서 일어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반대되는 의견을 제시한 인물이 있었으니 그는 바로 영국의 철학자 카를 라이문트 포퍼(Karl Raimund Popper, 1902년 7월 28~1994년 9월 17)이다포퍼는 쿤 이전까지 가장 영향력 있던 과학철학자였다그는 추측과 논박을 통해서 과학의 혁명이 진행된다고 주장했다끊임없이 회의하며 비판하는 시각이야말로 과학의 본질이며인류가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가져야 할 이상적인 태도라고 주장한 것이다.


이렇듯 혁명의 과정을 설명하는 방식에는 견해가 갈린다그러나 중요한 것은 혁명은 그 결과 자체로도 가치가 있다는 점이다지금까지 대다수의 사람들이 생각해오던 하나의 개념을 뒤집고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는 것은 결과적으로만 보았을 때에도 충분히 존경받아 마땅한 일이다그러나 그 과정은 결과라는 달콤함을 모두 덮기 무색할 정도로 까다로우며어렵다연구 결과에 따른 주장은 여러 비판을 뚫을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해야 한다.


지금도 과학계에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주장이 제기된다연구 결과 끝에 탄생하는 이 주장은 또다시 패러다임을 뒤흔든다한 가지 분명한 것은 하나의 주장이 패러다임으로써 인정받기까지 많은 논쟁을 거친다는 점이며이 결과 밝혀낸 패러다임은 인류가 미지의 세계에 한 발 더 가까워졌음을 의미하는 지표라는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7기 신온유기자]

TAG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0572
제비 가족의 탄생, 그들이 하늘로 날아오르기까지... 1 file 2018.07.25 정수민 1352
그냥 정수기 물을 마신다고? - 미네랄의 효능 2018.07.25 임서정 2486
청소년을 위한 텐, 그리고 텐 경제학 file 2018.07.25 박민정 1448
서울 오토살롱 주목할 업체는? 2018.07.24 안디모데 1364
[책] 언어의 바다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슬기로운 언어생활' 1 file 2018.07.24 최미정 1542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부산시민공원으로! file 2018.07.24 최아령 1072
미세먼지 해결 방법은 바로 너! file 2018.07.24 최영서 1665
2018 '향수옥천 포도.복숭아 축제'에 다녀오다 file 2018.07.24 이예은 1208
우리들의 감성을 일깨울 치아문단순적소미호(致我们单纯的小美好) 2 file 2018.07.23 최아령 1951
장 지글러(Jean Ziegler)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2 file 2018.07.23 홍도현 1739
'아산 동물 보호연대'를 아시나요? 2018.07.20 오가람 1817
우리 주변의 예술, '마켓마' 1 file 2018.07.18 김진영 1612
KITAS 2018, 새로운 기술에 편리함을 접하다 file 2018.07.17 김민지 1291
인천의 명소들을 한눈에 보다! 인천시티투어 2018.07.17 김다인 1220
제주도에서 추억을, 넥슨컴퓨터박물관 2 2018.07.13 안소정 1557
[책] 사람을 대하는 기술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1 file 2018.07.11 최미정 1842
충주 라이트월드, 당신의 눈을 매혹시킬 아름다운 빛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file 2018.07.11 정하영 1709
코엑스에서 세계를 만나다, 한국국제관광전(KOTFA) file 2018.07.09 명노경 1441
서울시립동대문청소년수련관, 홍보대사로 댄스팀 U.A(유에이) 위촉 file 2018.07.09 디지털이슈팀 3811
슬로바키아 청소년 교류단,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방문..韓 청소년 정책에 많은 관심 보여 file 2018.07.09 디지털이슈팀 1707
이번 방학은 어디로 여행을 갈까? '한국국제관광전' file 2018.07.06 이서현 1439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두 번째 이야기: 쓰리 빌보드 file 2018.07.06 남연우 1730
‘물오름 달’의 역사가 다시 재현될까? file 2018.07.06 최영서 1426
2018 서울국제도서전에 가다 2 file 2018.07.05 이지은 1869
더 새로워질 교육의 도시, 경기도를 만나다 file 2018.07.05 이지은 1155
ICCE-Asia 2018,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하다 file 2018.07.05 신온유 1773
진화는 항상 위기로 바뀐다.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 file 2018.07.04 최아령 1309
중국 상하이에서 MWC Shanghai 2018 개최 file 2018.07.02 전병규 1829
<탐정 : 리턴즈>, 탐정이 시리즈가 되어 돌아오다! 2 file 2018.07.02 나인우 1796
세계사, 아는 척 하고 싶다면? file 2018.06.28 박채윤 2069
투타 균형 류중일의 LG, 안정적 2위 수성 가능할까 file 2018.06.27 이준수 1651
수학으로 나라를 구하다 file 2018.06.27 노채은 2350
2018년 러시아 월드컵으로 불타오르다 file 2018.06.26 박상미 1498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위한 인천광역시만의 독특한 응원장소 file 2018.06.26 김도윤 1638
2018년, 오월의 광주를 찾다 file 2018.06.26 고서원 1489
미국 야구 경기 LA Dodgers VS Texas Rangers, 추신수 선수 출전 file 2018.06.26 함수민 1452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모든 마블 히어로들의 등장 file 2018.06.25 나인우 2169
당신의 6월 14일은 무슨 날이었습니까? file 2018.06.25 서재은 1293
2018 민주평통 경남지역 고등학생 통일 골든벨이 열리다! file 2018.06.21 김설현 2059
‘아이스 버킷 챌린지’, 무엇인가? file 2018.06.21 김성백 2414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9773
2018 울산학생 대토론 축제 1 file 2018.06.21 조예린 2364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과 파레토 최적문 1 file 2018.06.21 김민우 2378
'아프리카의 산업화 촉진' AfDB 연차총회 file 2018.06.20 박다현 1359
라온시큐어, ‘원가드’를 통해 군 보안 시장 공략 file 2018.06.20 성소현 1683
'동탄 가족사랑 축제'의 장에 가다. file 2018.06.20 이지은 1649
세븐틴, 데뷔 3주년 기념 전시회 '17'S CUT' file 2018.06.19 여혜빈 1664
화산 폭팔로 인해 세상에 나온 공룡들, '쥬라기 월드 : 폴른킹덤' 2018.06.19 오가람 17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8 Next
/ 6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