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4월의 국산 준중형 세단 판매량 전격 비교

by 6기정진화기자 posted May 14, 2018 Views 36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b1d009981c0e96b254746de90d8bb5d.jp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진화기자]


최근 소형 SUV의 인기로 살짝 관심이 줄어들기도 했지만 여전히 국산 준중형 세단 시장은 꾸준히 많은 판매량을 보여주고 있는 시장이다. 특히 올해는 절대강자로 불려왔던 아반떼 AD에게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온 올 뉴 K3가 시장에 투입되면서 준중형 세단 시장에서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을지 매우 주목을 받고 있다. 과연 올 뉴 K3는 아반떼의 아성을 꺾을 수 있을까? 오늘은 지난 4월의 국산 자동차 판매량을 비교해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1위- 기아 올 뉴 K3

6012d22c0969637e921c5a25cb8a3e8b.jp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진화기자]


1위는 6,925대가 판매된 기아의 올 뉴 K3가 차지했다. 올 뉴 K3는 자사의 스포츠 세단인 스팅어에서 먼저 사용되었던 디자인 언어가 도입되어 더욱 역동적으로 진화된 디자인과 새로운 편의 및 안전사양, 그리고 효율성을 한층 더 끌어올린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에 탑재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거기에 아반떼 AD가 출시 후 3년이 다 돼가는 시점임에도 큰 변화가 아직 없다는 점을 확실하게 파고든 점이 높은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였다고 추측된다. 그러나 아직 아반떼의 아성이 완전히 무너졌다고 단정 짓기는 이르며, 올해 하반기에 데뷔할 가능성이 높은 아반떼 AD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등의 여러 변수가 많아서 다시 역전당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2위- 현대 아반떼 AD

368fbc7ff3f83fc2c8a9920de54c6d7c.jp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진화기자]


2위는 5,898대가 판매된 현대 아반떼 AD이다. 아반떼 AD는 2015년 데뷔 이래 단 한번도 준중형 세단 시장에서 1위를 놓친 적이 없지만 출시 이래 3년이 다 돼가도록 변화의 폭이 크지 않았다는 점이 약점으로 작용해 결국 올 뉴 K3에게 선두를 뺏기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K3에 적용되었던 여러 신기술들이 탑재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어서 선두를 되찾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3위- 르노삼성 SM3 네오

df608a7df5bada2f0e5b0e5560ad39d4.jp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진화기자]


3위는 677대가 판매된 르노삼성 SM3 네오(이하 SM3)이다. 3위이기는 하지만 1, 2위와는 무려 5~6천 대 이상의 거대한 격차가 난다. 현행 SM3는 2009년에 출시된 2세대 모델로, 2012년과 2014년에 두 번의 페이스리프트를 거쳤다. 출시 당시에는 동급 모델 중 가장 긴 전장과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한 넓은 공간, 효율성 좋은 파워트레인으로 호평받았지만 변화에 소홀히 했던 사이 경쟁차종들은 두 번의 풀체인지와 한 번의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진화하였고, 결국 SM3는 라이벌 대비 차별화된 장점을 제대로 내세울 수 없게 되었다. 르노삼성 측은 이를 뒤늦게 인지하고 2016년에 디젤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한번 빠진 부진의 늪에서 쉽사리 나오지를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4위- 쉐보레(한국GM) 올 뉴 크루즈

51372beea937e2952d533776fe23e48f.jp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정진화기자]


그렇다면 가장 낮은 판매량을 기록한 준중형 세단은 어느 차종일까? 바로 567대가 판매된 쉐보레 올 뉴 크루즈이다. 준중형 세단 시장에서 오랜 부진을 겪고 있었던 한국GM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15년에 북미에서 풀체인지된 크루즈를 올 뉴 크루즈라는 이름으로 지난해 초에 국내 출시했지만, 동급 대비 지나치게 비싼 가격과 케이블 타이 문제 등의 품질 논란까지 더해져 전작인 어메이징 뉴 크루즈보다 더 낮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만다. 위기를 인식한 한국GM이 뒤늦게 가격을 인하하는 등의 프로모션을 진행하여 판매량은 조금 개선되었지만 이미 라이벌에게 한참 뒤처진 뒤였다. 거기에 지난 2월에 군산 공장의 문제로 단종 절차를 밟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판매량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가능성은 사실상 매우 희박해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6기 정진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안디모데기자 2018.05.22 20:05
    사실상 르노삼성은 sm3 버린거나 마찬가지인데 크루즈가 못이긴다는 건 문제가 있내요. 크루즈 가격 나왔을 때부터 철수설이 돌았었는데...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오픈런 연극, 웃음과 혐오 사이 file 2019.03.04 이채은 3213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2218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1774
시즌 첫 출발을 위한 전북 현대의 출정식 1 file 2019.02.28 박상은 2326
스마트폰에 구멍이? 삼성전자의 첫 펀치홀 디스플레이 1 file 2019.02.28 홍창우 3379
구글이 바라는 이상적인 통신사 Made by Google 통신사 : Google Fi file 2019.02.28 정성원 4319
김도연 산문집-<강릉바다>, 강릉을 두 번 만나다 2 2019.02.28 채시원 2071
누구보다 소중한 나이기에, 『미안하지만, 오늘은 내 인생이 먼저예요』 2 file 2019.02.28 최은진 2584
맞물려 돌아가는 우리들... 청소년 자원봉사단 '톱니바퀴' file 2019.02.28 이수연 2421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2296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2329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2090
J-World, 애니메이션의 힘을 보여주다 1 file 2019.02.27 김현원 2360
전라북도교육청 제9기 학생기자단 활동보고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Ⅱ> file 2019.02.27 윤예진 2171
싱가포르로 떠나보자 4 2019.02.27 김채은 2566
힐링의 끝판왕, 베트남 달랏의 메링 커피 농장 2 file 2019.02.27 최상선 3394
언팩 2019 삼성전자 '갤럭시10'과 첫 폴더블 스마트폰 '폴드' 공개 2019.02.26 이태권 2820
마음이 편안해지는 책,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 1 file 2019.02.26 김세린 3138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2340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563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1935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2316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2094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686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2797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3823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2167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2034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4806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2284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2347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1938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435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2187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3023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2310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3083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1786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2012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1889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2257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3417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2067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3133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2321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1916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4344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20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4 Next
/ 7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