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PICK] 혼자가 더 편한 이들에게 건네는 공감과 위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by 한수민대학생기자 posted Aug 26, 2021 Views 4532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혼자 사는 사람들 포스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수민 대학생기자]


사람들과의 관계를 단절한 채, 하루하루 무채색의 일상을 살아가는 콜센터 상담원 진아. 잔잔한 바다 같던 그녀의 일상에 두 가지 커다란 변화가 찾아온다. 하나는 매일같이 자신에게 말을 걸던 옆집 남자가 집에서 홀로 죽은 것이고, 다른 하나는 자신과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신입사원 수진의 사수가 된 것이다. 얼마 전 아내를 떠나보내고 딸인 자신에게 의존하는 아버지마저 진아의 일상을 피곤하게 한다. 조용하고 잔잔하던 진아의 일상은 커다란 균열을 맞게 된다.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의 도입부 부분이다. 영화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거부하고, 혼자임을 택한 진아의 일상을 보여주며 시작된다. 영화는 진아가 세상을 혼자서만 살아갈 수 없다는 것을 깨닫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영화는 진아가 자신이 상처 준 수진에게 전화로 사과를 하고, 자신에게 상처를 남긴 아버지와의 관계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정리하면서 마무리된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편하고 자유롭게 느껴지는 혼자의 삶에 놓인 고독과 외로움을 진아의 흔들리는 일상을 통해 담담하게 그려내며, 변화한 진아의 모습을 통해 관계를 유지하고, 정리하는 성숙한 방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은 뛰어난 연출력을 인정받은 작품이기도 하다. 진아의 잔잔한 일상이 유지되던 초반, 화면에는 진아가 바라보는 특정 사물, 사람만이 보인다. 그러나 진아의 감정이 폭발하고, 일상이 무너질  때 카메라는 보다 넓은 관점에서 진아의 주변 세상을 담아낸다. 고정적이고 좁기만 했던 진아의 시각이 달라졌음을 촬영 방식의 변화를 통해 효과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수진과 전화하는 장면도 훌륭한 연출이 돋보인다. 수진과 대화를 할 때 진아는 자신의 방에서 들리는 TV 소리가 거슬린다고 느끼고 거실로 뛰쳐나온다. 영화 내내 진아는 방에서만 생활하며 매일매일 TV를 틀었다. 그러던 진아가 매일같이 들리던 TV 소리를 거슬린다고 느끼고 방에서 뛰쳐나가는 장면은 수진을 진심으로 대하기로, 수진과 자신의 관계를 인정하기로 결정한 진아의 모습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1인 가구가 만연하고, '혼밥(혼자 밥먹기)', '혼영(혼자 영화보기)' 등의 문화가 우리의 일상 속 모습으로 단단히 자리 잡은 사회 속 '혼자 사는 삶'의 고독과 외로움을 뛰어난 연출로 그려낸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을 통해 '혼자인 삶'을 더 깊이 생각해보는 건 어떤가? 자신을 둘러싼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나는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돌아보며 관계를 대하는 보다 성숙한 방식을 고민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기 대학생기자 한수민]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0기정지운기자 2021.09.07 11:51
    혼자 사는 사람들을 그린 이야기라니 흥미롭네요. 언제 한 번 봐봐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436550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434015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855836
무한한 가능성, 빅데이터 1 file 2016.10.23 정현호 17764
새로운 꿈을 꾸는 청소년들을 위해 file 2016.10.23 이아로 13542
도시 속 숨쉬는 역사; 단종과 정순왕후의 사랑이야기 part 2 1 file 2016.10.23 최원영 14773
2016굴포천 대청소,환경미화는 선택 아닌 필수 file 2016.10.23 최찬영 14013
걷기의 시작, 트렌드의 시작, 건강의 시작 2 file 2016.10.23 김가흔 15391
축구 행정가들 여기 모여라! file 2016.10.23 한세빈 16390
오사카, 나라와 교토를 다녀오다 file 2016.10.23 김태윤 14711
서울시 청소년의 의견, 청소년의회가 담는다 file 2016.10.23 김태윤 13272
쉴만한 물가, 쉴가에서 찾은 아이들의 발걸음 file 2016.10.22 이의진 13723
SERENGETEE-스타일과 자선을 동시에 2016.10.19 조은아 12858
이른 단풍나들이, 청도 운문사의 운치 file 2016.10.16 이민지 15598
한미장학재단 동부지역 수여식 2016.10.16 조은아 14932
UN 회의에 참가하는 시민단체 참여연대 2 file 2016.10.09 박민서 14372
2016년 제주 수학축전 2 file 2016.10.07 이서연 17309
EM흙공으로 양재천 정화 활동을 하다 file 2016.09.26 강예린 15244
영어교육의 기회를 모두에게 file 2016.09.26 이나은 15143
책소개 - 미움 받을 용기 1 file 2016.09.26 이지은 15446
아시아의 친구들에서 찾은 한국어 교실의 진정한 의미 file 2016.09.25 이의진 14834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22380
[현장취재] 여수국제청소년축제 - 여자도를 다녀오다 file 2016.09.25 전채영 14840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14873
예전과 달라진 오늘날의 추석 1 file 2016.09.25 김나연 21908
훌쩍 다가온 가을, 제철음식은? file 2016.09.25 최서영 17662
애드블록, 소비자의 권리 보호인가 웹사이트의 권리 침해인가 1 file 2016.09.25 유한나 15687
대한민국 힙합 열풍 속 힙합 꿈나무의 도전, 래퍼 Johny Kwony! 1 file 2016.09.25 신재윤 17475
불타는 주말,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에서 서울의 밤을 즐기다 file 2016.09.25 이소민 14808
지구특공대여 모여라!'환동회 초록밤' file 2016.09.25 홍경희 16899
모로코에서의 특별한 10일 file 2016.09.24 변지원 15040
두산베어스,21년만의 정규시즌 우승 file 2016.09.24 김나림 13641
힐링 여행이 필요하다면, 이웃나라 일본 오카야마. 2 file 2016.09.24 이지수 18029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지역청소년대상 캠페인준비에 나서 file 2016.09.23 김용훈 15920
대한민국 최대 인디게임 축제! 부산인디게임커넥트페스티벌 개최 file 2016.09.22 박성수 12289
아는 만큼 즐기는 추석 2 file 2016.09.22 이민정 14599
문화마다 다른 각 나라의 추석 file 2016.09.20 최우석 16532
유엔 세계 평화의 날, 제주에서 성대하게 열리다 file 2016.09.20 임주연 14454
만해의 숭고한 정신, '2016 만해축전'에 가다 file 2016.09.19 김민서 12132
'세계 차 없는 날', 다 함께 실천해봐요! 2 file 2016.09.19 오시연 15346
2016년, 세계의 여름을 돌아보자 1 file 2016.09.18 김초영 14332
추석 연휴 뒤, '명절 증후군' 극복법 1 file 2016.09.17 김혜린 13864
새로운 iOS를 소개합니다! file 2016.09.17 권용욱 13258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 인천광역시 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플로어볼 대회 file 2016.09.16 최윤철 17431
세상을 알리는 새로운 눈이 되다, 로이터 사진전 2 file 2016.09.15 민원영 13711
제 16회 부천 복사골 청소년 예술제 개최 file 2016.09.14 백재원 14926
[ 청소년 + 정치 ] 1000만 도시 서울을 대표하는 청소년들 ?! file 2016.09.12 황지연 13108
[ T I F Y 특집 ] 티파이와 함께한 냠냠축제, 행복을 전달하는 마을행사 ! 2 file 2016.09.05 황지연 14006
청소년들의 꿈의 실현, <배우의 꿈> 뮤지컬 헤어스프레이 1 file 2016.09.04 임하늘 16038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17057
서울 북 페스티벌, 이번엔 로봇이다!! file 2016.09.03 박성우 159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 97 Next
/ 9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