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1987년 여름, 그들은 무엇을 위해 거리로 나왔을까?

by 6기박환희기자 posted Jan 24, 2018 Views 334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987 2.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박환희 기자]




 지난달 27일 개봉한 장준환 감독의 영화 '1987'은 개봉 4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하였다. 영화의 주된 내용은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으로 시작하여 이한열 열사의 사망까지 6월 민주항쟁의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다. 영화를 보기 전 대부분의 사람들은 6월 민주항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아마도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투쟁' 정도로 생각하고 있으면 다행이다. 상당수의 사람들은 교과서로만 접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모르는 그 진실이 무엇일까? 그들은 도대체 왜 거리로 뛰쳐나왔을까?




  먼저 6월 민주 항쟁을 간단히 정의하자면 1970~80년대 발생한 군사독재에 대항하고자 전국적인 규모로 펼쳐진 민주화 항쟁이라 할 수 있다. 배경으로는 당시 정권인 전두환 정권은 임기 종료를 채 1년도 남기지 않은 상태로 육군사관학교 11기 동기생이자 친구인 노태우(전 대통령)에게 세습하고자 하였다. 그러던 와중 19851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야당인 신민당이 승리하면서 국민들이 대통령 직선제에 대한 요구와 군부 정권 철폐를 기대하게 되었다. 그러나 정부에서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묵과했다.




  국민의 기대가 불만과 분노로 바뀌게 되던 중 19871월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박종철 군이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경찰의 수사를 받던 중 물고문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생긴다. 이 사건에 대해 정부에서는 감추기 급급했으나 언론 등을 통해 시민들이 알게 되자 당시 수사 기관인 경찰에서는 이러한 말 한마디를 남긴다. "책상을 치니 하고 죽었다."라는 이 망언은 30년이 넘는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이 사건 외에도 69,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규탄대회'에 참여한 이한열 군(당시 경영학과 2학년 재학)이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을 머리에 맞고 쓰러지게 되는 사건이 발생하게 된다. 이후 약 한 달여간 혼수상태를 유지하다 결국 75일 세상을 떠나게 된다. 이들의 사건이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것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하여 결국, 610일부터 분노한 민중들이 거리로 뛰쳐나오게 된다. 이는 전국적인 규모의 시위가 이어졌으며 그 결과 629일 당시 대통령 후보인 노태우의 수습안 발표로 인해 대통령 직선제로의 개헌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현대 사회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따라잡는 것조차도 벅찬 지금, 과거를 되돌아볼 시간조차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지금과 같은 삶을 누릴 수 있었던 것은 30여 년 전에 그들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영화 '1987'을 반드시 관람하라고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오늘 하루만이라도 그들의 노력을 기억해본 것은 어떠한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박환희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정민승기자 2018.01.24 20:18
    기사의 마지막 줄이 감명깊네요. 반성하게 됩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정상아기자 2018.01.24 20:49
    1987을 보고 정말 많은 것을 느꼈었는데 기사를 읽고 또 많은 것을 느끼고 얻어 가는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박건목기자 2018.01.25 16:26
    '1987' 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민주주의를 지키려 했던 분들의 마음을 공감하게 되고 항상 감사하며 삶을 살아야 겠다는 깨달음을 얻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문종원기자 2018.01.26 00:54
    아직 ‘1987’이라는 영화를 보질 못했는데 이기사를 보면서 더 감명을 받은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뛰어드신 모든 분들께 늘 감사하다 느끼며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좋은 기사!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양치후먹는귤 2018.01.27 00:30
    1987, 아직 보지 않았는데, 꼭 봐야겠네요.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민하기자 2018.01.31 16:10
    1987을 보고 정말 많은 생각이 들었는데 기사를 읽으니 더욱 마음이 짠해지는 것 같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대한민국 그 자체, 아름다웠던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5 file 2018.02.12 서태란 3378
'마음자리 봉사회' 신년회를 개최하다 1 file 2018.02.12 이지은 2420
평창올림픽 기념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展, 한·중·일이 한곳에 1 file 2018.02.09 김시은 3984
충청북도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하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1 file 2018.02.09 허기범 2817
밸런타인데이에 대한 각국의 반응 3 file 2018.02.08 장은희 2645
나라별 신년을 맞이하는 이색적인 방법들 1 file 2018.02.07 서예진 2934
"평창올림픽 개막 D-3"..평창 성화, 자연의 신비 간직한 삼척 밝혀 1 file 2018.02.06 디지털이슈팀 3103
2018 평창올림픽 성화, 영월이 자랑하는 ‘한반도 지형’ 찾아 2 file 2018.02.06 디지털이슈팀 3304
2018 평창올림픽 성화, 출렁다리로 부활한 '소금산' 밝혀 file 2018.02.06 디지털이슈팀 3425
그들의 세상에 한 걸음 다가가기 - 질병과 편견에 대하여 1 file 2018.02.06 박재찬 2567
고운 빛으로 단정한 빛고운 축제 1 file 2018.02.06 김나연 1939
미로탈출의 끝-<메이즈러너: 데스큐어> 5 file 2018.02.06 김나림 2532
나는 탐정이오. 웃음 빵! 눈물 쏙!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1 file 2018.02.05 박세진 2360
동장군이 찾아왔지만, 청주시 야외스케이트·썰매장 북적거려···· 1 file 2018.02.02 허기범 2769
2018 인천구치소 참관의 날 2018.02.02 정성욱 3794
'아이돌 마케팅', 건강한 소비생활을 위협하다 2 file 2018.02.02 한채은 3586
그들의 세상에 한 걸음 다가가기 – 뇌전증 file 2018.02.01 박재찬 3074
그들의 세상에 한 걸음 다가가기 – 조현병 file 2018.02.01 박재찬 3927
베이킹 속에 숨어있는 과학 원리 file 2018.02.01 정용환 10154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file 2018.02.01 김희주 2395
청주 KB 스타즈, 연고지 마케팅에 힘 기울여···· file 2018.02.01 허기범 2927
세계멸종위기의 동물은 누구? 1 2018.02.01 남승희 2949
평창 성화, 홍천을 밝히다 file 2018.01.31 박가은 2909
과학적이고 아름답다! 스페인의 알함브라 궁전 file 2018.01.30 곽승용 3532
세계의 의식주③: 다양한 전통가옥 2018.01.30 김민지 6641
'고양호수꽃빛축제'에서 오감을 만족시키다 1 file 2018.01.30 김태정 2447
기록적인 한파, 그 이유는? 1 2018.01.30 박채리 2329
세계의 의식주②: 다양한 전통음식 2018.01.30 김민지 4697
세계의 의식주①: 다양한 전통의상 2018.01.30 김민지 8549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국어린이기자단’ 2월부터 운영 file 2018.01.29 디지털이슈팀 6405
평화의 소녀상의 거제 나들이 2 file 2018.01.29 최다영 2802
겨울 필수품, 핫팩 완전정복 1 2018.01.29 박채리 2944
갈 길 바쁜 청주 KB스타즈, 분위기 전환 성공 file 2018.01.29 허기범 2384
7530에 울고 웃는 사람들. 2018.01.29 고은경 1951
메이즈러너: 데스큐어 내한에 이어 블랙팬서까지 3 2018.01.26 유주영 3112
3년 만에 찾아온 개기 월식 4 file 2018.01.26 최윤정 4233
찌라시 전쟁 1 file 2018.01.26 김영인 2817
MBN Y 포럼 2018, 글로벌 미디어 리더 한 자리서 입담 대결...다음달 28일 개막 file 2018.01.26 디지털이슈팀 2652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통일로 한 걸음 vs 섣부른 판단 2 file 2018.01.26 정유미 3580
수원시 마리몬드 소녀상 원정대 기행 1 file 2018.01.25 박선영 2911
예산 청소년미래센터 청소년운영위원회 첫걸음 떼다 file 2018.01.24 신다인 2558
관객을 뜨겁게 울린 영화1987 현대인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다? 2 file 2018.01.24 이해인 4635
1987년 여름, 그들은 무엇을 위해 거리로 나왔을까? 6 file 2018.01.24 박환희 3342
12월 국산 중형차량 판매량, 중형차의 왕은? 12 file 2018.01.24 김홍렬 4819
"미세먼지 싫어요"... 실내로 실내로 file 2018.01.23 구승원 3554
종이를 만나다,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 4 file 2018.01.23 김민하 3391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기대되는 강원도 file 2018.01.23 이은채 2603
구글의 빅데이터, 어디까지 알 수 있을까? file 2018.01.23 신온유 24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