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1987년 여름, 그들은 무엇을 위해 거리로 나왔을까?

by 6기박환희기자 posted Jan 24, 2018 Views 425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987 2.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박환희 기자]




 지난달 27일 개봉한 장준환 감독의 영화 '1987'은 개봉 4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하였다. 영화의 주된 내용은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으로 시작하여 이한열 열사의 사망까지 6월 민주항쟁의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다. 영화를 보기 전 대부분의 사람들은 6월 민주항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아마도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투쟁' 정도로 생각하고 있으면 다행이다. 상당수의 사람들은 교과서로만 접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모르는 그 진실이 무엇일까? 그들은 도대체 왜 거리로 뛰쳐나왔을까?




  먼저 6월 민주 항쟁을 간단히 정의하자면 1970~80년대 발생한 군사독재에 대항하고자 전국적인 규모로 펼쳐진 민주화 항쟁이라 할 수 있다. 배경으로는 당시 정권인 전두환 정권은 임기 종료를 채 1년도 남기지 않은 상태로 육군사관학교 11기 동기생이자 친구인 노태우(전 대통령)에게 세습하고자 하였다. 그러던 와중 19851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야당인 신민당이 승리하면서 국민들이 대통령 직선제에 대한 요구와 군부 정권 철폐를 기대하게 되었다. 그러나 정부에서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묵과했다.




  국민의 기대가 불만과 분노로 바뀌게 되던 중 19871월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박종철 군이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경찰의 수사를 받던 중 물고문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생긴다. 이 사건에 대해 정부에서는 감추기 급급했으나 언론 등을 통해 시민들이 알게 되자 당시 수사 기관인 경찰에서는 이러한 말 한마디를 남긴다. "책상을 치니 하고 죽었다."라는 이 망언은 30년이 넘는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이 사건 외에도 69,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규탄대회'에 참여한 이한열 군(당시 경영학과 2학년 재학)이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을 머리에 맞고 쓰러지게 되는 사건이 발생하게 된다. 이후 약 한 달여간 혼수상태를 유지하다 결국 75일 세상을 떠나게 된다. 이들의 사건이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것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하여 결국, 610일부터 분노한 민중들이 거리로 뛰쳐나오게 된다. 이는 전국적인 규모의 시위가 이어졌으며 그 결과 629일 당시 대통령 후보인 노태우의 수습안 발표로 인해 대통령 직선제로의 개헌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현대 사회는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따라잡는 것조차도 벅찬 지금, 과거를 되돌아볼 시간조차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지금과 같은 삶을 누릴 수 있었던 것은 30여 년 전에 그들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영화 '1987'을 반드시 관람하라고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오늘 하루만이라도 그들의 노력을 기억해본 것은 어떠한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박환희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정민승기자 2018.01.24 20:18
    기사의 마지막 줄이 감명깊네요. 반성하게 됩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정상아기자 2018.01.24 20:49
    1987을 보고 정말 많은 것을 느꼈었는데 기사를 읽고 또 많은 것을 느끼고 얻어 가는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박건목기자 2018.01.25 16:26
    '1987' 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민주주의를 지키려 했던 분들의 마음을 공감하게 되고 항상 감사하며 삶을 살아야 겠다는 깨달음을 얻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문종원기자 2018.01.26 00:54
    아직 ‘1987’이라는 영화를 보질 못했는데 이기사를 보면서 더 감명을 받은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뛰어드신 모든 분들께 늘 감사하다 느끼며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좋은 기사!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양치후먹는귤 2018.01.27 00:30
    1987, 아직 보지 않았는데, 꼭 봐야겠네요.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민하기자 2018.01.31 16:10
    1987을 보고 정말 많은 생각이 들었는데 기사를 읽으니 더욱 마음이 짠해지는 것 같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만년 꼴찌 이글스, 단독 2위로 우뚝 올라서다! file 2018.05.25 김동현 2787
부를수록 그리운 이름 '우리 어머니' 글과 사진展 file 2018.05.25 김태희 3253
울산의 축제, 쇠부리축제 2018.05.25 김부상 3166
스웩 넘치는 악동토끼가 온다, 영화 <피터 래빗>시사회 2018.05.24 김민지 3458
어벤져스 인피니트 워의 흥행과 논란 1 file 2018.05.24 신지훈 4721
'We the Reds'! 대한민국 태극전사들이 러시아로 향하는 힘찬 발걸음 그 첫 번째! file 2018.05.24 강진현 3112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첫 번째 이야기: 리틀 포레스트 2 file 2018.05.24 남연우 4498
용인, 제1회 청소년어울림마당 '동아리 페스티벌' file 2018.05.24 정수현 3170
2018년 우리들의 트렌드, 소확행 file 2018.05.23 정현택 5234
2018년 KBO리그, 기아타이거즈는 올해도 우승할 수 있을까? file 2018.05.23 서민경 4230
아쉬움이 남지만 화려했던 2018 전주 국제영화제 1 file 2018.05.21 안혜민 4055
'스승의 날' 축하 뒤에 숨은 불편함 2 file 2018.05.21 신효원 4285
5월 4일 (LG vs 두산), 어린이날 더비의 시작 2 2018.05.21 최용준 3267
[기획] 사회적 기업, 세상을 뒤바꾸다 file 2018.05.21 김민우 5371
과학에서 '혁명'이란 무엇인가 file 2018.05.18 신온유 3772
<피터 래빗(2018)>을 보기 전에 보면 좋은 관점 포인트 3가지 1 file 2018.05.18 김서현 4760
리콴유(Lee Kuan Yew) - 내가 걸어온 일류국가의 길 file 2018.05.18 홍도현 3269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경기여고와 재난대응 안전훈련…'효과적 대처'에 초점 file 2018.05.18 디지털이슈팀 2930
달빛 머금은 창경궁, 야간개장 2 2018.05.17 이유나 3102
드디어 발표된 월드컵 엔트리, 이제는 비난보단 응원해줘야 할 때 1 file 2018.05.16 이건 3867
영덕군, 어린이 대축제 개최! 2018.05.16 김성백 3328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토끼, 피터 래빗 1 file 2018.05.16 서희재 2950
KT 김사연, 김지열로 개명. 또 개명한 야구 선수는 누가 있나 2018.05.16 이정찬 5148
나눔의 집, '꽃보다 아름다운 할머니님들을 위한 효잔치' 행사 열어 2018.05.16 엄수빈 3587
'제7회 웨이하이시 중국어 말하기대회 시상식' 열려 file 2018.05.16 박주환 3484
눈과 입이 즐거운 '밤도깨비 야시장' file 2018.05.16 마하경 3089
중국 상하이에서 Sound of Spring 뮤직 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5.15 전병규 3656
'다 함께 더 높이' SK 와이번스의 질주. 2018.05.15 마준서 3176
서울로 떠나는 한국 근현대사 여행 file 2018.05.15 박채윤 3912
4월의 국산 준중형 세단 판매량 전격 비교 1 file 2018.05.14 정진화 3949
5월, 꼭 봐야할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2018.05.14 오가람 4280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7968
어벤져스 800만 돌파... 천만이 눈앞에 1 file 2018.05.10 구승원 3580
DB HiTek의 어린이날 행사 file 2018.05.10 이가영 3479
대한민국 U-19 대표팀, 2018 수원 JS컵 2위 1 file 2018.05.08 최은정 3999
5월 5일은 어린이날, 5월 3일은 어른이의 날! file 2018.05.08 김현재 3092
영화 ‘피터 래빗’ 시사회 성황리에 개최..허팝·나하은 등 참석 file 2018.05.08 디지털이슈팀 4868
과거와 현대를 잇는 도심 속 산책, 타이베이 여행 4 2018.05.04 김선주 4756
화전축제제전위원회, 모악산 진달래 화전축제 성공적 개최 3 2018.05.03 안성하 5034
KBO리그 S존과 퇴장... 선수와 심판 사이에 불신의 늪 깊어지나 3 2018.05.03 문준형 3412
울산광역시 교육청,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학부모 연수 개최 1 file 2018.05.02 조예린 3321
꿈을 키우는 EBS 방송국 견학, 함께 해요! 3 2018.04.30 우소영 4481
5월은 야경의 도시 홍콩으로 1 file 2018.04.27 김수민 5760
"여러분의 추억 속에서 진한 향기로 남아있기를 바라며..." 철가방 극장 시즌 1 종료 file 2018.04.27 강연우 3556
2018 스마트폰 기술의 키워드, '인공지능' file 2018.04.26 이정우 4017
소형 자동차 전쟁 1 file 2018.04.26 안디모데 4143
4월은 과학의 달..전국 곳곳에서 과학행사 열려 file 2018.04.25 문지원 3248
순천만국가정원 봄꽃 축제 '1억 송이 봄꽃 활짝' file 2018.04.25 조햇살 54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