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컬링

by 6기최대한기자 posted Mar 20, 2018 Views 32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3월 9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개막되었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드디어 3월 18일에 폐막되었다. 경기 종목으로는 바이애슬론, 스노보드, 아이스하키, 알파인 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그리고 휠체어 컬링이 진행되었다. 일반 동계올림픽 못지않은, 어쩌면 더 큰 의미를 가지고 있는 동계패럴림픽이지만, 안타깝게도 그동안 큰 관심을 받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동계올림픽이 우리나라, 평창에서 개최된다는 것과 우리나라 대표 팀의 우수한 성적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그 관심이 동계패럴림픽으로 이어지게 되었다.


 우리나라는 아이스하키에서 동메달,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 신의현 선수의 금메달과 동메달, 총 3개의 메달로 종합 16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에 메달을 선물해준 대표 팀의 인기도 인기지만, 역시나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고 할 수 있을만한 종목 중 하나는 컬링이었다. 동계올림픽에서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이 인기를 끈만큼 동계패럴림픽에서도 그 인기가 이어진 것이다. 패럴림픽에서 컬링 종목의 정식 명칭은 휠체어 컬링이다. 이름 그대로 휠체어를 탄 상태로 컬링 경기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114e2108cbd3efc6bc3aa73ecce1b84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최대한기자]


 휠체어로 인해서 경기장을 닦음으로써 스톤의 진행 방향과 속도를 조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런 이유로 휠체어 컬링이 시시하고 단순하다는 평가도 있긴 하지만 휠체어 컬링에도 그만의 매력이 있다. 일반 컬링이 전략적이고 조심스러운 느낌이라면 휠체어 컬링은 더 파이팅 넘치고 전투적인 느낌이 있다. 한 번의 투구로 스톤의 운명이 정해진다는 것이 더 솔직하고 긴장감 넘치는 매력이 있다.


 우리나라의 국가대표 팀도 휠체어 컬링에 출전하여 큰 기대를 받았지만 승승장구하던 분위기를 노르웨이에게 저지당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후에 3-4위전에서도 캐나다에게 패배하면서 메달권 진입에 실패하게 되었다. 반면, 노르웨이는 결승에 진출해 캐나다를 꺾은 중국과 마주했다. 중국은 세계 랭킹 1등이자 강력한 우승후보라고 평가받는 캐나다를 꺾으면서 결승전으로 의외의 진출을 하게 되었다. 중국과 노르웨이의 경기는 연장전까지 이어지면서 결승의 치열함을 보여주었다.


fa8a07dac9c039cc62faed9609e123f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최대한기자]


 연장전까지 이어진 치열한 승부 끝에 최종적으로 중국이 승리를 거머쥐고 우승하게 되었다. 선수들의 의상에 부착해둔 마이크를 통해 중국 선수들의 감격이 그대로 전해졌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최대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김다연기자 2018.03.22 22:00
    다른 기자분들은 패럴림픽에 대해 잘 다루지 않고 메스컴에서도 올림픽에 대해서만 다뤄서 패럴림픽에 대해 잘 알지 못했었는데 기사를 읽으면서 패럴림픽 컬링경기가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해 잘 알게 되었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수학으로 나라를 구하다 file 2018.06.27 노채은 4882
2018년 러시아 월드컵으로 불타오르다 file 2018.06.26 박상미 3049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위한 인천광역시만의 독특한 응원장소 file 2018.06.26 김도윤 3336
2018년, 오월의 광주를 찾다 file 2018.06.26 고서원 3178
미국 야구 경기 LA Dodgers VS Texas Rangers, 추신수 선수 출전 file 2018.06.26 함수민 3177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모든 마블 히어로들의 등장 file 2018.06.25 나인우 4195
당신의 6월 14일은 무슨 날이었습니까? file 2018.06.25 서재은 2861
2018 민주평통 경남지역 고등학생 통일 골든벨이 열리다! file 2018.06.21 김설현 4482
‘아이스 버킷 챌린지’, 무엇인가? file 2018.06.21 김성백 5537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37947
2018 울산학생 대토론 축제 1 file 2018.06.21 조예린 5315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과 파레토 최적문 1 file 2018.06.21 김민우 5880
'아프리카의 산업화 촉진' AfDB 연차총회 file 2018.06.20 박다현 2961
라온시큐어, ‘원가드’를 통해 군 보안 시장 공략 file 2018.06.20 성소현 3427
'동탄 가족사랑 축제'의 장에 가다. file 2018.06.20 이지은 3733
세븐틴, 데뷔 3주년 기념 전시회 '17'S CUT' file 2018.06.19 여혜빈 3190
화산 폭팔로 인해 세상에 나온 공룡들, '쥬라기 월드 : 폴른킹덤' 2018.06.19 오가람 3719
중국 3대 명절 단오절(端午节) 1 file 2018.06.19 박주환 4743
요즘 핫한 그의 이름은 '해리안' file 2018.06.18 6기정예진기자 4198
지리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축제, 경인교육대학교 인천캠퍼스에서 열리다 file 2018.06.18 김성윤 3204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자! file 2018.06.18 김태희 2716
발레리노를 꿈꾸는 소년, 'Billy Elliot'라는 영화를 아시나요? file 2018.06.18 최아령 2949
신재생에너지, 2018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 file 2018.06.18 박세경 2675
부산모터쇼 출시 차종은? 2018.06.14 안디모데 3565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시범운영, 세계 1위 한국 참가 1 2018.06.14 문준형 3918
여성, 페미니스트에 대한 설문조사 5 2018.06.14 김서현 5815
김해시 교직원 친선 배구 대회 구산중학교 우승! 1 file 2018.06.12 최아령 4165
기업들이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은? 2018.06.12 안디모데 2835
지친 청춘들을 위한 박지선과 폴킴의 강연, <청춘강연> 1 file 2018.06.12 김지민 4306
석유비축기지, 새롭게 태어나다 1 2018.06.11 여도영 2997
환경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8.06.11 진현용 3454
제3회 학교 흡연예방을 위한 '블루리본 주간' 운영! 2 file 2018.06.08 김리나 5061
호국보훈의 달, 진해 근대사 거리를 걷다 1 file 2018.06.08 이승원 4481
아름다움의 기준은 없기에, 바비인형의 대변신 2 file 2018.06.07 김채용 3347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3048
우리 고장을 사랑하는 방법, 배곧 초∙중∙고 마을 연계 교육! file 2018.06.05 양세영 4150
새로운 단일 염기교정 가위 발명...더 가까워진 유전자 치료 file 2018.06.04 최재원 3683
제2회 운암골 융합(STEAM) 과학·소프트웨어 축전 file 2018.06.04 오경찬 4074
현충원의 뜻깊은 호국 문예 백일장과 그림 대회 file 2018.06.04 정유경 3645
장미도시, 울산에서의 향기로운 축제 [제12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file 2018.06.04 엄윤진 3311
굽네치킨-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적을 만들어가는 학생들’ 응원 file 2018.06.04 디지털이슈팀 3465
장애인 편의시설, 복지국가를 향한 도움닫기 3 file 2018.06.04 이유진 3055
방탄소년단, 컴백 첫 주 음악방송 '1위 올킬' 1 file 2018.06.01 성효진 4495
인천의 꽃, 따스했던 '제6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file 2018.06.01 조해나 3380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변은 없었다 file 2018.06.01 반고호 3231
도시별 버스 요금 인상 2 file 2018.06.01 허찬욱 4598
'감독' 없는 인천, 울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극적의 무승부를 이루다 file 2018.05.31 김도윤 2895
도심 속 환경으로, 서울환경영화제(SEFF) file 2018.05.31 박선영 38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