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KB스타즈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챔피언결정전 진출확률 무려 "87.8%"

by 10기허기범기자 posted Mar 12, 2018 Views 31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허기범 3.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11일 청주체육관에서 <신한은행 2017-2018 WKBL> KB스타즈와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렸다. KB스타즈는 심성영, 강아정, 다미리스 단타스, 김보미, 박지수를 선발로 내세웠고,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김연주, 윤미지, 곽주영, 김단비, 카일라 쏜튼을 선발로 내세웠다.


1쿼터 KB스타즈 25 : 신한은행 에스버드 12

KB스타즈 박지수의 득점 인정 반칙과 포스트업으로 득점의 시작을 알렸다. 반면,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1쿼터의 3분이 지나고 나서야 첫 득점이 나왔다. 이렇게 신한은행 에스버드가 1쿼터에 부진했던 이유는 김단비가 전 시간을 뛰면서 달랑 리바운드 2개만 기록했기 때문이다. 반면 KB스타즈는 강아정, 박지수의 득점이 터지면서 1쿼터를 앞설 수 있었다. 박지수는 1쿼터에 80%의 야투 성공력을 보여주었다. 일명 트윈타워(박지수와 다미리스 단타스를 일컫는 말)의 합작으로 KB스타즈는 리바운드에서도 신한은행 에스버드보다 크게 앞섰다.


2쿼터 KB스타즈 35 : 신한은행 에스버드 23

2쿼터도 김단비와 카일라 쏜튼, 김연주의 득점이 터지지 않자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뒤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또한,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3점 슛도 터지지 않았고, 주축 선수들의 부진으로 점수 차는 더더욱 벌어졌다. 반면, KB스타즈는 강아정과 다미리스 단타스의 연이은 3점 슛으로 분위기를 확 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김단비의 버저비터가 나오면서 복잡했던 신한은행 에스버드 감독과 코치진은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허기범 4.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3쿼터 KB스타즈 54 : 신한은행 에스버드 37

플레이오프 3쿼터에서도 KB스타즈 모니크 커리의 화려한 광경과 트윈타워의 리바운드 합작은 이어졌다. 3쿼터 전까지만 해도 모니크 커리의 2점 슛 성공률은 27%, 야투 성공률 13%로 저조했지만 연이은 3점 슛을 성공시키면서 반전을 보여주었다. 드디어 김단비의 득점이 터지기 시작하자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득점력이 살아나겠다.’ 싶었지만 곽주영과 유승희의 부진으로 쉽사리 KB스타즈를 따라갈 수는 없었다.


4쿼터 KB스타즈 75 : 신한은행 에스버드 57

강아정의 깔끔한 3점 슛과 김단비의 5반칙 퇴장으로 승리의 분위기는 KB스타즈 쪽으로 쏠렸다. 하지만, 신한은행 에스버드 유승희의 허슬플레이와 김아름의 3점 슛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청주체육관 관중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득점력이 4쿼터에나 터진 것이 패배라는 결과를 가져왔다.


허기범 5.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이로써 KB스타즈는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거두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됐다. 두 팀의 2차전은 13일 오후 7시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다. 2000년 여름 리그 플레이오프 제도 도입 이후 지난 시즌까지 플레이오프 첫판을 이긴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은 총 41회 중 36회로 확률이 87.8%에 이른다. 정규리그에서 27승 8패를 한 KB스타즈와 17승 18패로 승률 5할에도 미치지 못한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전력 차이가 드러난 한 판이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허기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미국 야구 경기 LA Dodgers VS Texas Rangers, 추신수 선수 출전 file 2018.06.26 함수민 3100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모든 마블 히어로들의 등장 file 2018.06.25 나인우 4060
당신의 6월 14일은 무슨 날이었습니까? file 2018.06.25 서재은 2778
2018 민주평통 경남지역 고등학생 통일 골든벨이 열리다! file 2018.06.21 김설현 4354
‘아이스 버킷 챌린지’, 무엇인가? file 2018.06.21 김성백 5315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36782
2018 울산학생 대토론 축제 1 file 2018.06.21 조예린 5168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과 파레토 최적문 1 file 2018.06.21 김민우 5623
'아프리카의 산업화 촉진' AfDB 연차총회 file 2018.06.20 박다현 2858
라온시큐어, ‘원가드’를 통해 군 보안 시장 공략 file 2018.06.20 성소현 3330
'동탄 가족사랑 축제'의 장에 가다. file 2018.06.20 이지은 3627
세븐틴, 데뷔 3주년 기념 전시회 '17'S CUT' file 2018.06.19 여혜빈 3103
화산 폭팔로 인해 세상에 나온 공룡들, '쥬라기 월드 : 폴른킹덤' 2018.06.19 오가람 3619
중국 3대 명절 단오절(端午节) 1 file 2018.06.19 박주환 4641
요즘 핫한 그의 이름은 '해리안' file 2018.06.18 6기정예진기자 4017
지리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축제, 경인교육대학교 인천캠퍼스에서 열리다 file 2018.06.18 김성윤 3092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자! file 2018.06.18 김태희 2625
발레리노를 꿈꾸는 소년, 'Billy Elliot'라는 영화를 아시나요? file 2018.06.18 최아령 2864
신재생에너지, 2018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 file 2018.06.18 박세경 2585
부산모터쇼 출시 차종은? 2018.06.14 안디모데 3499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시범운영, 세계 1위 한국 참가 1 2018.06.14 문준형 3821
여성, 페미니스트에 대한 설문조사 5 2018.06.14 김서현 5617
김해시 교직원 친선 배구 대회 구산중학교 우승! 1 file 2018.06.12 최아령 4043
기업들이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은? 2018.06.12 안디모데 2756
지친 청춘들을 위한 박지선과 폴킴의 강연, <청춘강연> 1 file 2018.06.12 김지민 4187
석유비축기지, 새롭게 태어나다 1 2018.06.11 여도영 2909
환경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8.06.11 진현용 3361
제3회 학교 흡연예방을 위한 '블루리본 주간' 운영! 2 file 2018.06.08 김리나 4932
호국보훈의 달, 진해 근대사 거리를 걷다 1 file 2018.06.08 이승원 4356
아름다움의 기준은 없기에, 바비인형의 대변신 2 file 2018.06.07 김채용 3233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2946
우리 고장을 사랑하는 방법, 배곧 초∙중∙고 마을 연계 교육! file 2018.06.05 양세영 4044
새로운 단일 염기교정 가위 발명...더 가까워진 유전자 치료 file 2018.06.04 최재원 3593
제2회 운암골 융합(STEAM) 과학·소프트웨어 축전 file 2018.06.04 오경찬 3947
현충원의 뜻깊은 호국 문예 백일장과 그림 대회 file 2018.06.04 정유경 3550
장미도시, 울산에서의 향기로운 축제 [제12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file 2018.06.04 엄윤진 3191
굽네치킨-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적을 만들어가는 학생들’ 응원 file 2018.06.04 디지털이슈팀 3381
장애인 편의시설, 복지국가를 향한 도움닫기 3 file 2018.06.04 이유진 2965
방탄소년단, 컴백 첫 주 음악방송 '1위 올킬' 1 file 2018.06.01 성효진 4350
인천의 꽃, 따스했던 '제6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file 2018.06.01 조해나 323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변은 없었다 file 2018.06.01 반고호 3144
도시별 버스 요금 인상 2 file 2018.06.01 허찬욱 4437
'감독' 없는 인천, 울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극적의 무승부를 이루다 file 2018.05.31 김도윤 2795
도심 속 환경으로, 서울환경영화제(SEFF) file 2018.05.31 박선영 3713
'2018년도 화성시 청소년 종합예술제'에서 여러분의 끼를 발산하라! file 2018.05.30 김태희 2847
책과 함께, 경의선 책거리 file 2018.05.30 최금비 2638
길거리에 버려지는 쓰레기... 어디에 버려야할까? 1 file 2018.05.30 진현용 7380
6자회담, 부산에서 열리다 1 file 2018.05.30 이시영 28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