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미래가 기대되는 ‘삼성생명 블루밍스’

by 10기허기범기자 posted Mar 09, 2018 Views 25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허기범 6.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5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WKBL> KB 스타즈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63:76으로 승리하면서 시즌을 마무리했다. 삼성생명 블루밍스는 시즌 후반 성적 부진으로 인해 16승 19패로 4위에 그쳐 플레이오프 진출에는 실패했다.


지난 1일, KDB생명 위너스와의 경기에서 삼성생명 블루밍스 임근배 감독은 양인영을 깜짝 선발로 내세웠다. KB 스타즈 마지막 경기의 승패가 우승에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이날 경기에도 한여름을 깜짝 선발로 내세웠다. 한여름은 신인드래프트나 수련선수제도를 통해 입단하는 일반적인 선수들과는 달리 육상선수의 신분으로 2015년 삼성생명 블루밍스에 입단하여 우리에게 잘 알려진 선수가 아니다. 한여름은 학창 시절 단 한 번도 대한농구협회나 중고농구연맹에 등록되지 않았다. 당시 분당경영고등학교 3학년이던 한여름은 전남 영광에서 열린 2015 중고농구 주말리그 왕중왕전을 출전한 적은 있지만, 그녀의 신분은 ‘동아리 농구선수’였다.


정규리그 통산 2번째 경기 출전인 한여름은 총 8분 36초를 출전하면서 4리바운드, 1블록을 기록했다. 입단 후, 2년 동안 정규리그에서 총 2분 12초밖에 출전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날 한여름의 기록은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경기였다. 1997년생인 한여름은 젊은 나이와 190cm의 장신 센터라는 거대한 무기를 가지고 있으므로 앞으로 삼성생명 블루밍스센터는 한여름이 책임질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허기범 7.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허기범기자]


또, 이주연도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주연은 제11회 FIBA U-19 세계여자농구선수권대회와 제23회 FIBA U-18 아시아 여자농구선수권대회 청소년대표로 출전하면서 우리에게 KB 스타즈 박지수와 잘 알려진 선수이다. 이주연은 이날 경기에서 26분 33초를 출전하면서 개인 통산 최고득점인 11득점, 2도움, 1리바운드, 2스틸을 기록하면서 ‘오늘의 MVP’에 선정되었다. 경기 후, 땀을 송골송골 흘리며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날 드리블이 좋았기 때문에 좋은 기록을 낸 것 같지만, 마무리가 안 되는 부분은 연습을 통해 보완해야 할 것 같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유력한 신인상 후보인 이주연은 “다른 선수들보다 잘해서 받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이 저에게 다른 선수들보다 많은 기회를 주셨기 때문에 받는 것으로 생각한다. 신인상을 수상한다고 해서 자만하지 않고 더 열심히 노력해 좋은 선수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한여름과 이주연 외에도 김민정, 윤예빈, 박다정 등 신인선수들이 대거 출전하여 대단한 기량을 펼쳤다. 미래 삼성생명 블루밍스 젊은 선수들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경기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허기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2546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614
런던, '친환경 생태 도시'로 탈바꿈한다 file 2018.04.03 김환 2671
'소금회' 의료봉사단,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다 file 2018.04.03 김가현 3081
새로 등장한 신조어 '혐핫' file 2018.04.03 박정빈 3068
미세먼지, 치매를 유발할 수도 있다. file 2018.04.03 이유진 2932
겨울궁전으로 본 러시아의 역사 file 2018.04.02 장세은 3089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495
변질된 페미니즘, 그리고 페미니즘 의무교육 3 file 2018.04.02 김민서 4332
인생에서 사랑을 빼면 무엇이 남습니까? file 2018.04.02 최윤이 3697
인간 생명 연장의 꿈: 텔로미어가 암과 치매 정복에 단서가 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이원준 4440
우리 동네 도서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file 2018.04.02 강예린 2252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3307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2554
그래서 미투운동은 무엇이고 어떻게 된걸까. file 2018.04.02 권재연 2094
전라북도 유소년축구선수들의 금빛질주 "2018 전국 초등 축구리그" file 2018.03.30 6기최서윤기자 3851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8.03.30 손정해 2357
‘익명 뒤에 숨어 비난하기’ 도가 지나친 네티즌들의 인터넷 윤리의식 상태 2018.03.30 전보현 2422
배운 것을 나누고 소통하는 화합과 학습의 공간, 온천마을 도서관에서 file 2018.03.30 이지형 2301
쌀쌀한 날씨의 포근한 시간,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03.29 김진영 2574
다른 세상에 사는 두 소녀의 이야기,<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file 2018.03.29 김수민 2874
완성된 축제. 그리고 더욱더 발전할 축제 '고로쇠축제'! 2018.03.28 권순우 2160
일본에 숨겨진 작은 왕국, 류큐 왕국 file 2018.03.28 김하은 2662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7330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선택 가능한 iOS 11.3 업데이트 진행 file 2018.03.27 오경찬 3099
삼국삼색의 호랑이 file 2018.03.27 이지영 2433
다시 태어나도 여자로 태어나시겠습니까? file 2018.03.27 변세현 2593
2018 평창올림픽을 되돌아보다 2018.03.26 김화랑 2359
웹툰보다 더 웹툰 같은 가장 완벽한 영화의 등장 <치즈 인더 트랩> 3 file 2018.03.26 김응민 2864
여자프로농구 우승과는 무관했던 김정은, 마침내 완벽한 선수로··· file 2018.03.26 허기범 3201
평창동계올림픽, 기나긴 여정의 결실 file 2018.03.26 조유나 2422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2525
금리가 뭐예요? 1 file 2018.03.26 박수진 2377
[기획] 지금 세계는 사회적 경제에 주목한다. file 2018.03.26 김민우 5970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제 7기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 개최 file 2018.03.26 디지털이슈팀 2400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선거연령 하향 앞두고 ‘미래에서 온 투표’ 캠페인 file 2018.03.26 디지털이슈팀 2792
다가오는 봄, '남산골한옥마을'로! 7 file 2018.03.23 최금비 3177
반크 한국 문화유산 홍보대사, '직지' 전 세계에 알려요. 4 file 2018.03.23 윤지선 3888
얼마 남지 않은 프로야구 개막, D-2 file 2018.03.23 최민주 2633
먹거리 가득, 볼거리 가득한 일본의 오사카 file 2018.03.23 김수연 2492
청주 체육관을 찾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영웅들 2 file 2018.03.22 허기범 3155
마음씨도 달달한 BTS슈가, 생일 기념 보육원 한우 선물 2 file 2018.03.22 김수인 8285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3534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등학생 ‘초록우산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진행..6개교 참여 file 2018.03.21 디지털이슈팀 3907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3 file 2018.03.20 윤찬우 2756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컬링 1 2018.03.20 최대한 2606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17일간 대장정의 화려한 피날레 2018.03.20 이영재 2512
추억의 음식, 46년 전통 빵집 4 file 2018.03.16 이시환 36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