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by 5기김희주기자 posted Feb 01, 2018 Views 18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은 1224, 크리스마스이브이다.

크리스마스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기념일이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대한 결핵 협회에서는 매년 크리스마스 씰을 꾸준히 발행시키고 있음으로써 크리스마스 씰 모금사업은 우리나라와 크리스마스를 대표하는 모금사업이며, 결핵 퇴치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매년 크리스마스 씰 모금사업을 통하여 얻은 기금은 결핵 퇴치 기금으로 사용되어 취약계층 결핵 환자 발견, 환자 수용시설 지원, 학생 결핵 환자 지원, 결핵 홍보, 결핵균 검사와 연구, 저개발국 결핵 사업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런 크리스마스 씰은 1904년 덴마크 코펜하겐의 우체국 직원이었던 아이날 홀벨(Einar Holboell)이 당시 많은 어린이들이 결핵으로 죽어가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결핵 퇴치 사업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자 성탄절마다 우체국에 쌓이는 우편물에 적은 금액의 크리스마스 씰을 붙이는 모금을 시작하였다. 그는 국왕의 지원을 받아 19041210일 세계 최초의 크리스마스 씰을 발행하였고, 그 결과 크리스마스 씰 모금은 큰 성공을 거두며 전 세계로 확산되어 오늘날 결핵 퇴치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일제강점기였던 193212월 캐나다 개신교 선교사인 셔우드 홀에 의해 처음으로 발행되었으며, 대한 결핵 협회가 창립된 1953년부터는 매년 협회가 크리스마스 씰을 발행하여 국내외 결핵 퇴치 기금을 모금해오고 있다.


Resized_20171224_163456-1fgfg.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희주기자]


 작년, 2016년에는 크리스마스 씰 주제로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김구 선생, 윤봉길 의사,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10인을 선정하여 우리나라 독립에 앞장서다 희생되신 분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하고자 하였다.


fg.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희주기자]


 올해, 2017년에는 크리스마스 씰 주제로 화재, 재난, 재해, 그 밖의 수많은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들어가서 가장 마지막에 나오는 소방관을 선정하여 우리 국민에게 소방관의 다양한 활약상을 알리고 감사의 마음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하였다.


 이런 크리스마스 씰을 매년 학교에서 사 모으고 있는 학생 A 양과 인터뷰를 하였다.

Q1. 김희주 기자 : 크리스마스 씰을 매년 사서 모으는 이유는 무엇인가?

A1. 학생 A : 처음 크리스마스 씰을 초등학생 때 디자인과 색감이 너무 아름다워 사게 되었는데, 크리스마스 씰을 발행하여 얻은 수익으로 결핵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 너무 좋은 것 같아서 계속 모으게 되었다.

Q2. 김희주 기자 :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가?

A2. 학생 A : 크리스마스 씰이 한 장에 3000원인데, 그렇게 적은 돈은 아니어서 내 주변에 크리스마스 씰을 친구들이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적은데, 크리스마스 씰은 정말 예뻐서 소장가치가 있고, 결핵 환자를 도와주는 기금을 모을 수도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샀으면 좋겠다.


이런 크리스마스 씰을 학생들은 12월 달에 학교에서 살 수 있으며, 대한결핵협회 사이트에서도 살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5기 김희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6851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401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2780
전주 3.13 만세운동 재현행사 2 file 2018.03.14 이정찬 2973
쿨한 그녀들의 화려한 SNS라이프, '언프리티 소셜스타' file 2018.03.13 박선영 2564
만화방과 카페의 화려한 변신 1 file 2018.03.12 유재현 2334
플레이오프 1차전 MVP ‘대한민국 최고의 센터’ 박지수 file 2018.03.12 허기범 2894
KB스타즈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챔피언결정전 진출확률 무려 "87.8%" file 2018.03.12 허기범 2227
대구 이월드 별빛벚꽃축제 다가오는 3월24일부터 개최 '벚꽃의 향연' 2018.03.12 김성민 3429
미래가 기대되는 ‘삼성생명 블루밍스’ file 2018.03.09 허기범 2166
강릉에서 느끼는 조선시대 전통문화 file 2018.03.09 마하경 2193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2480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2838
하이원 중학생 원정대의 추억과 교훈 file 2018.03.08 백예빈 2454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5110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4608
2018 정월대보름 행사를 다녀오다! 2018.03.08 정성욱 2114
삿포로 눈축제를 다녀오다! 2018.03.07 김유리 2393
2018년, 대구의 중심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file 2018.03.07 정민승 2080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아쉬운 은메달... 남자와 믹스 더블은 아쉽게 예선 탈락... 2 2018.03.06 문준형 2382
무공해 청정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8.03.06 김민하 2461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2789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99주년 체험행사 개최 file 2018.03.05 이지은 2755
고소한 소통! 행복한 동행! 2018 청주 삼겹살 축제 성황리 개최 file 2018.03.05 허기범 2175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4429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2076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1789
뉴 챔피언이 되어라! 영웅들의 순탄치 않았던 이야기 file 2018.03.03 김지수 2026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3597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2331
바쁜 일상이 시작되기 전 서울의 야경에 취해보자! file 2018.03.03 임진상 1758
코스프레, 이색적인 모두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file 2018.03.03 김진영 2365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의 열기 고조 file 2018.03.02 박소현 2208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스키점프에 관한 거의 모든 것 2018.03.02 김종원 2171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1 file 2018.03.02 신소연 2587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2101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10756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file 2018.03.02 서영채 1852
핑크 카펫 길만 걸으세요! file 2018.03.02 김서현 2327
따뜻한 마음, 따뜻한 한끼 file 2018.03.02 정수빈 1846
방송심의,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10대부터 40대 시청자에게 물었다 2 file 2018.03.02 신아진 2296
ITS MUN 4, the finale, 아름다운 마무리를 장식하다 1 file 2018.03.01 김태욱 2009
여성혐오적 의미가 담긴 유행어는 성희롱입니다. 3 file 2018.03.01 홍예림 3252
서대문구 주민이라 행복해요~ 서대문구와 함께 즐기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3.01 박세진 3202
고령화 사회에 맞춰가는 활동 (행복노인돌보미센터) 1 2018.03.01 김서현 2295
학교 종이 땡땡땡 2 file 2018.03.01 김다연 2018
못 다 핀 꽃들의 기록, ‘위안부’ 나눔의 집 방문하다 1 file 2018.03.01 양세영 2091
산업혁명이 또 일어난다고? 2 file 2018.03.01 손정해 1792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26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