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교육, 뭐시 중헌디? (교육 받을 권리 고려해봐야.)

by 3기오성용기자 posted Aug 01, 2016 Views 438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이화여대 직장인 단과대 설립에 대해서 분쟁이 있었다. 대학생들은 직장인 단과대 설립이 질 낮은 교육을 통한 학위장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학교 건물에서 농성을 벌였다. 이에 이대 학생들이 학교의 위상이 떨어질 까 봐 그러는 거 아니냐라는 추측도 있었다.


 인터넷에서는 "서연고 서성한 중경외시...." 라는 대학별 서열을 나눈 글을 흔히 볼 수 있다. 이렇듯 우리나라에서는 대학별 순위가 존재 한다. 입시도 상대평가 방식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학생들은 더 높은 등급의 대학에 가려고 치열하게 공부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해외에서 보기 힘든, 0교시, 야간 자율 학습, 주말 자율 학습, 방학 자율 학습 등을 흔하게 볼 수 있다.


KakaoTalk_20160801_21141178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오성용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힘들게 대학에 입학해서도 끝이 아니다. 우리나라는 대학 중 공립대학 비율은 낮은 반면 사립대학의 비율이 높다. 따라서 높은 수준의 사립대학 학비를 내야 한다. 우리나라의 의무교육은 중학교까지 아닌가? 대학은 선택 아닌가? 하는 의문이 생길 수도 있다. 그러나 사회적으로 대학은 필수라는 인식이 있다.


 고학력자가 불필요하게 늘어나는 학업 인플레이션은 사회적 문제이다. 또한 고졸 근로자와 대졸 근로자의 임금 차이는 약 두 배 정도다. 우리나라의 구직자 특별전형은 우리 사회가 대학 졸업장을 요구한다는 인식을 보여준다. '마인드 더 갭'이라는 영국을 소개하는 책에서는 영국의 육체노동자들은 중산층 이상의 생활이 가능하다고 나와 있다. 굳이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충분히 먹고 살 수 있다. 우리나라도 이런 점은 고려 해봐야 한다.


 그렇다면, 법적으로 교육이 시민의 권리인 독일은 어떨까? 독일 대학에 입학을 하려면 김나지움이라고 불리는 인문계 고교를 졸업해 아비투어라는 논술, 구술형 대입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아비투어(수능)에 통과하면 각 대학에 지원을 하고 대학은 성적별로 학생들을 순위 매겨 정원 만큼 자른다. '교육이 권리라 하면서 김나지움 졸업 안 하면 대입 자격이 없고 무조건 입학하는 건 아니잖아?'라는 의문점이 생길 수도 있다.


 인문계고를 진학 안 하고 9학년까지 있는 하웁트 슐레(중학교)나 10학년까지 있는 레알슐레(특성화고)를 졸업하면 인문계고인 김나지움에 입학해서 2~3년 정도 공부(학년을 맞추기 위해)하고나서 아비투어를 시험 볼 수 있다.  만약 대입 지원에서 탈락하더라도, 기다리면 입학할 수 있다. 독일 대학은 정원이 넘쳐 탈락한 지원자가 다음 해 혹은 더 기다리면 입학 할 수 있도록 하는 전형이 있다. 또한 대학 별 순위가 없기 때문에 더 높은 등급의 대학을 가려고 발악할 필요가 없다. 대입 자격만 갖추면 누구나 고등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구조이다. 물론 대학 학비는 무료다.


 그러면 역량을 갖추지 못한 대졸자가 많아지는 거 아니냐는 걱정을 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독일 대학은 강제퇴학으로 악명이 높다. 독일대학의 졸업률은 30퍼센트(통계전문업체 슈타티스타)로 저조하다. 입학률은 60퍼센트인데 반해 졸업률은 30퍼센트다. 따라서 독일교육은 많은 기회를 주지만, 역량을 갖추지 못하면 졸업은 할 수 없다.


 대학 순위도 입학이 어려운 정도로 나눠지는 추세에, 교육에서 입학 혹은 졸업 '뭐시 중헌디?'라고 묻고 싶다. 또한 독일의 교육 받을 권리에 대해 한국 교육계 및 정치에서도 고려해봐야 할 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오성용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이채린기자 2016.08.11 12:11
    우리나라의 입시는 정말 갈수록 치열해지는 것 같아요. 대학입시를 넘어서 이젠 특목중, 특목고까지 준비하고, 대학을 졸업해도 취업 경쟁에 공시족이 허다하니까요... 이 기사를 읽으며 우리나라의 교육을 이화여대 사건으로 시작해 독일과 비교해서 설명한 게 인상깊었네요. 그리고 제목도 참 재치있었고요! 많은 걸 느끼고 갑니다, 기사 쓰느라 수고하셨어요,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8030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4612
'19금' 정치 속, 청소년 모의투표 결과, 기호 1번 더불어민주 문재인 당선 1 file 2017.05.15 최문봉 4609
끊임없이 흐르는 작가, 한강 file 2016.03.23 김초영 4603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4597
문이과 통합형 인재? PSL에서 경험하라! 7 file 2016.02.25 이은경 4597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4593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4592
[ T I F Y 특집 ] 서대문구의 청소년 봉사동아리, 요리로 봉사를 실천하다 1 file 2016.09.01 황지연 4586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586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4583
민간 외교 사절단 반크 --- 거리로 나서다 1 file 2016.08.25 김은형 4569
1인 미디어 수익 기부, 이런 BJ도 있어요! 4 file 2017.03.05 정서희 4567
동성애에 대한 인식, 어떻게 바꿔야 할까? 2 2017.05.08 박수지 4563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562
기다려도 오지않는 엠블런스 1 file 2016.08.30 최호진 4555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4548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4547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4545
독도 체험관, 서울에서 독도를 만나다 file 2016.03.21 이소민 4545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4533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4523
무더위도 잊게 만드는 뜨거운 과학 열기 속으로 1 file 2017.08.25 이지호 4522
롯데리아의 새 모델,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 발탁 3 file 2017.11.30 김다정 4518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4516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512
제 7회 한국청소년학술대회(KSCY) - 미래 IT 분야 인재들을 만나다 (인터뷰) 9 file 2017.01.22 이지희 4511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4502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1 file 2016.06.07 박소윤 4500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4494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4490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4488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4480
청소년 댄스 밴드 경연대회 PUNK&DREAM! 1 2017.06.14 조성민 4477
콘돔이 성인용품이라고? '프리콘돔데이' 12 file 2017.08.27 이채린 4476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4469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4458
경복궁에 관하여 1 2016.03.31 최서빈 4456
서울시교육청 전자책 서비스 See, 한번 이용해 볼까요? 5 file 2016.02.24 지예슬 4450
맑고 높은 하늘 아래, 하늘공원 억새축제 2 file 2016.10.24 황지연 4448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4448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4448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4443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4435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 빛과 그림자 file 2017.06.25 이세림 4423
제4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출발해 볼까요~ 6 file 2017.01.23 김지민 4421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4421
참 언론의 참 기능, 영화 <스포트라이트> 2 file 2016.03.20 임하늘 4421
한국 속의 유럽 2 file 2016.07.25 김태윤 44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