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by 4기박소윤기자 posted Jun 07, 2016 Views 57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56-080 서울 동작구 현충로 210 국립서울현충원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현충일은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국군 장병들의 넋을 위로하고,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기 위한 기념일이다. 또한 현충일을 6·25 전쟁 휴전 후 1954년 4월 19일 대통령령 1145호로 제정하였고, 1975년 1월 27일 현충일로 공식 개칭되었다. 지난 6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비롯하여 전국 각지에서 제 61회 현충일 추념식 행사가 거행되었다.


3-3.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박소윤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립서울현충원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순국한 호국 영령들이 안장되어 있는 대표적인 국립묘지이다. 국립서울현충원은 국가원수묘역, 임시정부요인묘역, 애국지사묘역, 국가유공자묘역, 장군묘역, 장병묘역, 경찰묘역으로 나뉜다.
 국가원수묘역에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故 박정희 전 대통령,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를 비롯한 대한민국의 국가원수를 지닌 이들이 안장되어 있다. 임시정부요인묘역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요 직위를 역임한 순국선열 18위가 모셔져 있다. 애국지사묘역에는 구한말과 일제 강점기에 의병활동과 독립투쟁을 펼쳤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212위가 모셔져 있다. 국가유공자묘역에는 건국 후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외교, 안보, 과학 등의 분야에서 국가 발전과 민족 번영을 위해 몸 바친 국가유공자 60여 위가 모셔져 있다. 장군묘역과 장병묘역에는 광복 이후 국군의 창설과 발전은 물론 6·25전쟁, 월남전 등에서 전공을 세운 군 장성들과, 대령 이하의 장교, 사병, 군무원 등이 안장되어 있다. 경찰묘역은 전사·순직한 경찰관이 안장되어 있다. 그 외에도 경찰충혼탑, 대한독립군 무명용사위령탑, 현충탑 등 추모시설이 갖춰져 있다.


3-1.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박소윤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현충원에는 많은 묘역이 자리 잡고 있고 국가원수묘역, 임시정부요인묘역, 애국지사묘역에 가보면 알 수 있듯이 우리가 교과서나 TV, 책에서 많이 볼 수 있었던 인물들이 안장되어있다. 현충일 당일 국립서울현충원에는 수많은 시민들이 순국선열을 찾아뵙기 위해 발걸음 했다. 만약 이런 순국선열이 없었다면 과연 지금의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었을까? 6·25전쟁, 월남전 등 뿐 만 아니라 북한의 도발로 인한 피해와 크고 작은 사건·사고들까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는 현충일에 쉴 수도, 현충원도 갈 수도 없었을 것이다. 또한 우리가 지금 충분히 누리고 있는 것들 조차 포기해야 될수도 있었을 것이다.


 매년 6월 6일 현충일, 오전 10시가 되면 대한민국 전체에 1분간 사이렌소리가 울려 퍼진다. 또한 집집마다 태극기를 게양한다. 사이렌이 울려 퍼지는 동안 묵념하는 것과, 태극기를 게양하는 것은 우리를 대신해서 희생하신 순국선열을 기리기 위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최소한의 예의이고, 도리이다.

3-2.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박소윤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 내 나라 구하려고 피를 뿌리신 젊은이들
역사의 책장 위에 꽃수를 놓으셨네
조국의 포근한 흙속에 웃으며 잠드옵소서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박소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박민서기자 2016.06.12 23:54
    나라를 지킨 순국선열께 묵념하고 그 분들을 기릴 수 있는 현충일이 되야될것 같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독도 사랑 필통을 만들다!!(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 6 file 2016.03.13 김강민 6089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6076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6063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6062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057
연세대학교 축제, '아카라카'에 가다! 2016.07.25 반서현 6053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051
신림동 입양뜰 바자회 file 2016.12.25 정수민 6042
요즘은 '소논문'이 대세?! 1 file 2016.05.22 천예영 6039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6016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6014
영화, `모아나' 논란 10 file 2017.01.25 전인하 6002
그냥 정수기 물을 마신다고? - 미네랄의 효능 2018.07.25 임서정 5990
청소년들의 색다른 경험-보라매청소년수련관 동아리인준식과 발대식 file 2016.03.21 김민지 5986
"깨어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하나다" 3.1 절 행사 4 file 2016.03.01 신예지 5978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5974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5968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5964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5963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5960
'서호정자' 가 우리의 안녕을 묻습니다. 2016.04.04 김형석 5959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5957
미래의 꿈나무가 더 큰 미래의 꿈나무에게 ‘2017 신나는 과학 놀이마당' 7 file 2017.01.22 김민준 5956
학교 2017의 시작, 이쯤에서 알아보는 드라마 학교시리즈가 사랑받는 이유? 4 file 2017.06.08 김혜원 5954
일하는 청년통장, 한 달에 10만 원을 모아 3년 안에 1000만 원으로! 1 file 2017.11.28 오경서 5943
우리의 여가시간, 무엇으로 보내고 있을까? 2 file 2016.03.19 신경민 5934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 인천광역시 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플로어볼 대회 file 2016.09.16 최윤철 5933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5915
제 37회 만해백일장, 그 열기 속으로 file 2016.03.24 김민서 5911
안 쓰는 헌 옷 기부하여 청각장애 어린이들 도와요 1 file 2016.06.17 이현진 5904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5900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5898
세계의 의식주②: 다양한 전통음식 2018.01.30 김민지 5897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축제의 장이 열리다 3 file 2018.11.13 김현아 5890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5888
게으른 공부습관, 스터디 플래너로 바꿔보자! 10 file 2017.09.01 김다정 5886
교육 기술의 모든 것을 한곳에서! 2017교육박람회(EDUTEC) 9 file 2017.01.21 노유진 5881
B-Sal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한 도롱뇽, 그에 응답한 연구진과 학생들 file 2017.08.08 박서영 5878
E스포츠 최대 축제, 롤드컵 결승 인천서 성황리에 개최 2018.11.08 김창훈 5869
대구 세계화를 위한 청소년 연합, 시내 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치다 8 file 2016.03.13 장보경 5867
대마도에서 '대한민국'을 엿보다. 7 file 2017.01.27 서상겸 5863
얼마나 많은 일 생각나게 하는 벚꽃이런가 2 file 2016.03.25 박지우 5851
Happy Walking, 금천 한가족 건강 걷기대회 2 file 2016.03.12 김혜린 5826
봉사의 참된 의미를 아시나요? 11 file 2017.02.17 염가은 5822
강동고등학교 경제동아리 토정비결, 법무법인 율촌에 다녀오다. file 2016.06.25 류지석 5820
4D 영화, 과연 좋은 영화 관람인가? file 2016.07.30 황지혜 5819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816
거짓 정보가 점령해가고 있는 인터넷, 이대로 가도 되는가? 2 file 2017.03.17 정혜원 58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