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by 임화연 posted May 28, 2016 Views 41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7da6a02453a724914de265713edb29d0[1].jpg


  사진 출저: 직접 촬영)

(베트남의 대표적인 자연 유산인 하롱베이의 일부분이다.)

  최근 석가탄신일 연휴로 인해 베트남에 가는 한국인 관광객의 비중이 부쩍 증가했다. 또한 베트남뿐만 아니라 캄보디아, 인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로 여행하는 관광객들도 늘고 있는 추세다. 그렇다면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 여행의 장점은 무엇일까?

   첫 번째로, 동남아시아 지역은 이미 도시화가 된 우리나라와 달리 아름다운 자연 경관들을 보존하고 있다. 대표적인 동남아시아의 자연 경관 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것의 백미로 손꼽히는 것은 역시 하롱베이다. 하롱베이는 그 아름다움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아 세계 7대 자연 경관에도 뽑혔다.

베트남에 온 한 한국인 관광객은, “하롱베이의 아름다운 경관을 보면서 해산물을 먹는 선상 식사는 환상적이었다. 하롱베이 속에 배를 타고 들어오니 마치 내가 무림 고수나 신선이 된 것 같았다.”라며 하롱베이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했다.



   동남아시아 여행의 장점 두 번쨰는 바로 비행시간이다. 유럽, 북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등과 비교해봤을 때 동남아시아는 비행 시간이 매우 짧다. 그러므로 동남아시아 여행은 체력적으로 다른 여행지와 비교했을 때 부담이 덜하다. 더구나 동남아시아 여행은 이동 거리가 짧은 만큼 이동 수단 티켓의 가격도 저렴하고 물가까지 저렴하기 때문에 타 여행지에 비해 경제적 부담이 없다.


   그러나 장점만 있을 것 같았던 동남아시아 여행에는 부족한 점 역시 있었다.

   첫 번째로, 동남아시아 지역은 여행사와 연결이 되어 있지 않으면 개별적으로 여행을 가기 힘들다. 동남아시아 지역 일부는 영어가 통하지 않는 지역도 있다. 언어의 장벽 때문에 동남아시아는 아직까지도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지역으로 비춰지고 있다.

   두 번째로, 매연 문제가 심각하다. 특히나 베트남 번화가는 이동 수단의 대부분이 오토바이다. 오토바이가 과도하게 많고 횡단보도 개수가 적기 때문에 베트남은 교통사고가 잦은 곳으로 유명하다. 또한 도로가 포장 되지 않은 시골의 흙먼지와 오토바이 매연이 섞이면서 관광객과 현지인 모두의 폐와 호흡기관을 위협하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지역은 빈부 격차가 하늘과 땅 차이다. 동남아시아의 관광지 대부분은 영어나 한국어, 중국어를 할 줄 아는 외국어에 능통한 사람들이 모여 있다. 또한 외국인을 상대로 한 관광업에 종사하기 때문에 최대한 외국인의 시선에 맞게 볼거리도 꾸며져 있다.

그러나 유명 관광지에서 한 발짝만이라도 나가버리는 순간, 많은 현지인들은 배고픔에 굶주려 있다. 이들은 관광지에 출몰해 관광객들을 상대로 헌금을 요구하거나, 팔찌나 목걸이, 부채 등 액세서리들을 판매한다. 심지어 팔찌를 파는 상인들은 마땅히 장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그렇지만 관광객들을 상대로 상품을 팔지 않으면 생계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상인들은 팔찌와 반지를 자신의 손에 칭칭 감고 관광객들에게 판매하고 있다.

   반면 하롱베이 선상 투어 내부에 있는 진주 상인이나, 호텔 속 기념품 판매 가게들은 노점상의 이익을 짭짤하게 취하고 있다. 기념품 판매 가게와 노점상에서 파는 물건이 동일 물건임에도 불구하고 기념품 판매 가게는 노점상의 몇 배나 되는 가격으로 물건을 판매한다. 이런 식으로 한 곳에서만 물건 가격이 높거나 관광지만 경제가 활성화가 된다면 동남아시아는 절대로 빈부 격차를 줄일 수 없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동남아시아 아이들의 교육 문제이다. 관광지 밖 지역뿐만 아니라 관광지 내부에서도 교육 불평등은 일어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아이들이 숨 쉬는 일처럼 학교 가는 일이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을 때 베트남과 같은 동남아시아의 학생들은 학교는커녕 벌써부터 생계를 걱정하고 있다. 그중 대부분은 생계 문제로 이른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마사지 가게 등에 취업을 하고 있다.

  한 마사지 가게의 직원은, “내 또래의 한국이나 중국 아이들이 우리 가게에 마사지를 받으러 오는 걸 보면 너무 부럽다. 나도 여행도 가고 싶고, 학교도 가고 싶고, 공부도 하고 싶다. 그렇지만 현실은 취업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조그만 소망을 드러냈다.

우리가 내일 지구가 망하게 해주세요.’등 여러 가지 소원을 빌며 내일 학교가 휴교하기를 바라고 있을 때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의 일부 아이들은 제발 학교에 보내달라고 기도하고 있다. 어쩌면 우리 한국 학생들은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는 것, 풍족한 생활을 하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도 교육의 기회를 얻는 것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국제부 임주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전지우기자 2016.06.12 22:11
    동남아시아뿐만 아니라 빈부격차라는 것은 국제적으로 많은 노력이 필요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가 예전에 도움을 받았던 것처럼 동남아시아에도 지원을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기자님의 좋은 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8679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린 2016-2017 KCC프로농구 올스타전! 3 file 2017.01.22 김다정 4288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4278
제 7회 한국청소년학술대회(KSCY) - 미래 IT 분야 인재들을 만나다 (인터뷰) 9 file 2017.01.22 이지희 4273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4270
기다려도 오지않는 엠블런스 1 file 2016.08.30 최호진 4269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오는 10일부터 ‘초록우산 나눔리더’ 모집 2 file 2017.08.09 디지털이슈팀 4267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4258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4256
경복궁에 관하여 1 2016.03.31 최서빈 4251
세계의 의식주①: 다양한 전통의상 2018.01.30 김민지 4248
자기가 파일 암호화를 해놓고 돈 주면 해독키를 준다고? 기가 막힌 '랜섬웨어' 2 file 2017.05.18 김재윤 4241
맑고 높은 하늘 아래, 하늘공원 억새축제 2 file 2016.10.24 황지연 4234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전기차의 장단점은? 3 file 2018.04.25 김성백 4217
기자가 되고 싶다면? '스포트라이트' 처럼! file 2016.03.21 김지현 4217
서울시교육청 전자책 서비스 See, 한번 이용해 볼까요? 5 file 2016.02.24 지예슬 4214
참 언론의 참 기능, 영화 <스포트라이트> 2 file 2016.03.20 임하늘 4209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4200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4196
'데이 마케팅'에 가벼워지는 지갑 2 file 2016.03.20 3기김유진기자 4181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기자단은 정부와 협약 관계인 언론기관... 신뢰성 문제 없다” 공식 피드백 발표 file 2017.06.08 온라인뉴스팀 4171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4170
제4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출발해 볼까요~ 6 file 2017.01.23 김지민 4165
'19금' 정치 속, 청소년 모의투표 결과, 기호 1번 더불어민주 문재인 당선 1 file 2017.05.15 최문봉 4165
2016 K리그 클래식 개막, 8개월간의 대장정 시작 2 file 2016.03.13 한세빈 4165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4159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4158
국악과 시의 만남, 달콤한 시럽(詩LOVE) 1 file 2016.03.25 하혜주 4156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4153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4150
한국 속의 유럽 2 file 2016.07.25 김태윤 4148
드라마 태양의 후예 ‘우르크’ 실제 장소가 아니다?! file 2016.03.21 심가은 4148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4147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4145
설특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총 정리, MBC 웃고 KBS 울다 4 file 2016.02.25 류보형 4142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4141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140
서초구 여성민방위대 창설 기념식 1 file 2016.06.01 정수민 4135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4134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126
동성애에 대한 인식, 어떻게 바꿔야 할까? 2 2017.05.08 박수지 4122
서울 북 페스티벌, 이번엔 로봇이다!! file 2016.09.03 박성우 4121
방치하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1 file 2016.08.22 박지혜 4119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4119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4119
[우리는 왜 사진전을 가는가?] 라이프 사진전, 역사와 삶의 ‘리얼’ 이야기를 담다 4 file 2017.07.12 김혜원 4117
수피아의 한글교지부를 만나다 file 2016.07.23 김다현 4117
교육, 뭐시 중헌디? (교육 받을 권리 고려해봐야.) 1 file 2016.08.01 오성용 4109
롯데리아의 새 모델,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 발탁 3 file 2017.11.30 김다정 41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8 Next
/ 6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