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by 3기김현주 posted May 05, 2016 Views 519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38-749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424 체조경기장 (방이동, 올림픽공원)




'아이돌 콘서트'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공연에 가는 사람들을 '할 짓 없는' 혹은 '사생팬'정도로 여기고는 한다. 하지만 현재 세계의 문화에 K-POP이 중심에 서 있다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이것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이 문화를 이끌어나가고 있는 주체는 K-POP의 팬이다.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K-POP 가수들과 그들의 팬덤만큼 성숙해진 팬덤문화을 알아보기 위해서 아이돌그룹 '블락비'의 콘서트를 다녀왔다.P20160402_151847832_DF5251A6-6EB4-442F-8008-F9027F174210.JPG

[출처]3기 김현주 기자


블록버스터급 공연이 4월 첫 주의 주말을 가득 채웠다. '꿈의 무대'라 불리는 체조경기장에 입성한 또 하나의 그룹 블락비가 그 주인공이다. 지난 4 2일과 3일 이틀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블락비의 단독콘서트 "BLOCKBUSTER"가 개최되었다. 1 7개월만의 완전체 컴백은 7명의 멤버들 각자의 색깔을 화려하게, 때로는 감미롭게 보여주었다. 한층 노련해진 무대와 새 앨범 타이틀곡 "TOY"를 공개함으로서 그들의 음악적 성장을 다시 한 번 더 증명해냈다. '꿀벌'이라 불리는 블락비 팬들의 함성소리와 완성도 높은 무대는 오직 그들만의 공연에서 찾아볼 수 있었고, 이는 앞으로의 행보에 큰 기대를 걸어보는 이유다.

P20160402_170652774_E8C2BFAA-4423-4B86-A852-4D175BE7CAED.JPG

[출처]3기 김현주 기자

 콘서트가 기획되면서 분주해지는 건 멤버들과 기획사만이 아니다. 팬들도 그들 못지 않게 아주 바빠지는데, 이 결과로 우리는 공연장 주변에서 팬덤의 문화를 찾아볼 수 있다. 사비로 연예인의 굿즈를 제작해 무료로 나눔하는 팬들을 자주 볼 수 있다. 트위터나 공식 홈페이지에 공지가 올라오자마자 나눔을 하는 장소로 많게는 몇백명의 사람들이 뛰는 "민족대이동"은 공연장에서 앞자리를 사수하고자 하는 것만큼 치열하고, 또 치열하다. 아프리카 국립공원을 방불케하는 민족대이동은 여가를 즐기러 공원에 온 일반인들의 눈에 어떻게 비쳐질까. 한 시민과의 인터뷰를 시도했다.



Q. 혹시 방금 수십명이 한 장소로 뛰어 가서 무언가를 받는 걸 보셨나요? 저 팬들의 이러한 행동을 이해하실 수 있으신가요


A. 저는 처음 봤어요. 다들 되게 잘 뛰네요.(웃음) 근데 저는 사실 이해를 하지는 못하겠어요. 왜 뛰는지도 아직 잘 모르겠고요.



  팬이 아닌 사람의 입장에서는 당연한 대답일지 모른다. 또한 이곳에서 기다림에 지쳐 땅바닥에 삼삼오오 주저앉아있는 팬들과 여러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팬들. 그들을 얼핏 보고는 "한심하다." "사생팬 아니야?" 라는 말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해받지 못할 행동만 하고 있는 것일까?


경기장 주변에는 화환과 쌀 수십 가마니가 줄을 늘여 서있다. 몇 년전부터 팬들이 당연하게 해오던 "000 응원드리米(쌀 미)". 한국 팬만이 아니라 중국, 대만, 일본, 멕시코등 5개국의 다국적 팬들이 참여한 쌀 화환은 540kg, 사료화환은 455kg이고, 그 외에도 각 멤버 앞으로도 응원 화환이 보내졌다. 이러한 화환들은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되며, 결식 아동 등 소외계층의 영양결핍 문제 해소를 위해 기부된다. 연탄 화환은 연탄을 사용하는 에너지 빈곤층 가구에 전달 돼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게 되고, 사료화환은 동물보호단체에 기부된다. 블락비 국내외 팬들은 지금까지 총 열 한차례동안 사랑의 화환들을 기부해왔다.

P20160402_152131386_B535071C-9B66-482D-A87B-DF921017E3CB.JPGP20160402_152054558_0870E8E9-791F-4102-8638-C4B68F28856F.JPG

[출처]3기 김현주 기자

 지속적인 기부는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공연을 즐기러 온 자신들 외에도 주변의 사회적 약자를 둘러보고 그들에게 작은 정성을 내민다는 게 아름답지 않은가.


 외국에서 길을 걷다보면 K-POP 노래가 흘러나올 때가 많다. 나는 그럴 때마다 무언가 차오르는 느낌을 받는다. 팬덤문화를 부정적으로만 바라보던 사람들의 시선이 안타까웠고, 이 기사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다. 더 이상 다른 문화에 끌려가면 안 되고, K-POP뿐만 아니라 우리만의 고유한 문화를 능동적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김현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전채영기자 2016.05.06 23:21
    팬덤문화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이유는 무작정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 배우들만 멋지다고 생각하고 타 아이돌, 배우는 비방하는 그 일부 팬들 때문이겠죠. 팬덤문화가 발전하면서 긍정적인 면도 물론 많지만 저 역시도 그렇게 긍정적이지는 않습니다. 제가 일부 팬덤에 속해있는데도 불구하고요. 우리 팬덤문화가 더 성숙해질수록 이런 부정적인 시선은 자연스레 사라지리라 봅니다. 기사 잘 봤습니다 기자님 :)
  • ?
    3기윤예린기자 2016.05.08 08:52
    팬덤 문화를 무작정 부정적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에도 문제가 있고, 이러한 팬덤문화가 낳는 사생활 침해 등의 문제를 덮어놓고 마냥 긍정적으로만 보는 데도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적정선을 지키면서 성숙한 팬덤문화를 확산시켜간다면 주위의 인식도 점점 더 나아질 거라 믿어요:)
    블락비 콘서트 부럽습니다 기자님:)....... 기사 잘 보고 가요!
  • ?
    3기남경민기자 2016.05.08 15:09
    팬덤문화를 무조건 안좋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분들께 이런 기사를 보여드리고 싶네요~
    특히 팬덤문화중 기부는 정말 좋은 활동인 것 같아요
  • ?
    3기양지호기자 2016.05.15 20:24
    저도 한 아이돌그룹을 좋아하는 팬으로서 팬덤 문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을 볼때마다 안타까운 마음이 커요. 팬덤문화를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주영기자 2016.07.27 21:10
    블락비 팬이신가봐요
    ㅋㅋ 좋은기사 잘읽었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5390
독도, 세종실록지리지 50쪽에는 없다 3 file 2018.11.09 박상연 5387
"깨어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하나다" 3.1 절 행사 4 file 2016.03.01 신예지 5384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5380
교육 기술의 모든 것을 한곳에서! 2017교육박람회(EDUTEC) 9 file 2017.01.21 노유진 5379
서울시립동대문청소년수련관, 홍보대사로 댄스팀 U.A(유에이) 위촉 file 2018.07.09 디지털이슈팀 5374
'첨성대·동궁과 월지' 등 경주 문화유적지,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 file 2017.02.28 박지홍 5360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350
인기폭발! 평창스타 '수호랑' 1 file 2018.02.26 정윤하 5346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5340
방문해보세요,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 file 2016.06.25 김영현 5321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5321
대마도에서 '대한민국'을 엿보다. 7 file 2017.01.27 서상겸 5318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 인천광역시 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플로어볼 대회 file 2016.09.16 최윤철 5314
랜덤채팅, 채팅 앱 속 유흥업소 5 file 2017.02.25 박유은 5313
길거리에서의 흡연, 개선 방법은? 1 file 2017.09.27 어윤서 5312
전쟁의 제물로 희생된 수많은 진실, 연극 <벙커 트릴로지> 8 file 2017.02.01 김단비 5311
강동고등학교 경제동아리 토정비결, 법무법인 율촌에 다녀오다. file 2016.06.25 류지석 5308
중국이 발령한 '송중기 주의보' 1 file 2016.03.24 손지환 5304
안 쓰는 헌 옷 기부하여 청각장애 어린이들 도와요 1 file 2016.06.17 이현진 5303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5293
한 생명을 위한 다른 생명을 이용하는 일, 당신은 동의합니까? file 2016.08.25 전지우 5289
김포공항 가기 힘든 김포공항역 ... 이용객 불편 증가 1 file 2017.03.27 경어진 5272
리본 공예, 장애인 마음도 환하게 비춰주다 file 2016.03.20 김현구 5269
4D 영화, 과연 좋은 영화 관람인가? file 2016.07.30 황지혜 5261
눈과 귀가 모두 호강하는 '반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 1 file 2016.03.25 최민지 5259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5259
전국학생 나라사랑 토론대회: 청소년이 말하는 한국 file 2017.02.28 최지민 5259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5249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5246
인피니트 호야 주연의 '히야' 예매율 1위 차지!! 6 file 2016.03.09 문근혜 5235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5234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5231
청소년들의 논문 Project Together! 3 file 2016.03.15 이지웅 5228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5228
디지털 파빌리온에서 만나는 미래 세상 file 2016.03.25 강기병 5227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5224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221
[ T I F Y 특집 ] 서대문구의 청소년 봉사동아리, 요리로 봉사를 실천하다 1 file 2016.09.01 황지연 5218
신림동 입양뜰 바자회 file 2016.12.25 정수민 5218
'요즘 핫하지 말입니다'...'태양의 후예'의 이모저모 file 2016.03.21 이채은 5216
리우 올림픽, 정말 끝일까? 4 file 2016.08.25 신수빈 5216
창동 예술촌으로 놀러오세요~ file 2016.04.02 이서연 5210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5210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5207
기다려도 오지않는 엠블런스 1 file 2016.08.30 최호진 5206
현대인의 눈건강 적색신호 2 file 2016.03.25 김수미 5203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린 2016-2017 KCC프로농구 올스타전! 3 file 2017.01.22 김다정 52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