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세계의 의식주①: 다양한 전통의상

by 6기김민지기자A posted Jan 30, 2018 Views 554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AESG.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김민지기자]


 세계에는 다양한 민족이 살고 있는 만큼, 그들만의 다양한 생활 방식이 존재한다. 각 민족별로 전통적으로 입는 옷, 먹는 음식, 그리고 사는 장소가 모두 다르지만 오늘은 이들 중 다양한 민족들이 입는 전통의상에 대해서 알아보겠다.


 먼저, 우리나라의 한복처럼 아름답기로 유명한 베트남의 '아오자이(아오야)'가 있다. 아오자이는 옷이라는 의미를 가진 '아오'와 길다는 의미를 가진 '자이'가 합쳐져서 만들어진 이름인 만큼, 다른 나라들의 전통 의상에 비해 굉장히 길다. 너무 길면 몸에 잘 맞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아오자이는 18군데의 치수를 정확하게 재서 길면서도 몸에 딱 맞아 짧은 옷들보다 더욱 몸매를 아름답게 해준다. 굉장히 길다는 것 외의 또 다른 특징은 아오자이의 색상이다. 베트남 여성들은 아오자이의 색만으로도 결혼 여부를 알 수 있다. 미혼인 여성들이나 학생들은 흰색 아오자이를 많이 입고, 결혼을 한 여성들은 색이 들어간 아오자이를 입는다. 또한, 아오자이는 처음에 주로 두꺼운 비단으로 만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베트남의 기후에 맞게 얇은 명주천으로 제작되고 있다. 

 아오자이의 유래는 1774년 베트남의 마지막 왕조인 Nguyen 때로 올라간다. 이때는 조정에 드나드는 모든 남녀 관료들이 복장으로 바이와 앞에 단추가 달린 가운을 입도록 제정이 돼 있었다. 이러한 복장 제정이 편의에 따라 조금씩 변화하여 앞서 말한 특징들을 갖게 되었고, 1700년대에 시작된 의복개혁은 1930년대에 들어서면서 개량이 시작되었다. 이렇게 아오자이는 더욱 대중화되는 듯했지만, 베트남 전쟁 이후 공산주의 정부가 여성들의 몸매를 강조하는 아오자이는 자본주의식 퇴폐 복장이라고 지적하며 잠시 아오자이의 착용이 금지되었다. 하지만 해외에서 많은 주목을 받은 아오자이는 발전을 지속했고, 현재는 아오자이 미인 대회 개최, 많은 디자이너들의 전통을 살리기 위한 개량, 그리고 승무원 복장·파티복·유니폼·교복 등 다양한 복장으로 활용하며 아오자이의 발전을 위해 굉장히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다음으로 설명할 전통의상은 현재 패션의 나라라고 불리는 프랑스의 '블루즈'이다. 블루즈는 현재 대중적으로 입는 블라우스의 유래라고도 할 수 있는데, 현재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많이 입지만 예전에는 화가나 노동자들이 옷이 더러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 천을 외투 형태로 두른 작업복이었다. 일할 때 입는 옷이었기 때문에 일하는 데에 불편함이 없도록 편하고 넉넉하게 만들어졌으며, 프랑스 내에서 조금씩 이름을 알리며 화가나 노동자들 외의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입기 시작했다. 그렇게 전통의상으로 자리 잡을 정도로 많은 프랑스인들이 입었던 블루즈는 20세기 초에 가죽점퍼 형식의 상의가 발달하면서 점차 사라졌지만 최근까지도 야채상인, 석공, 그리고 상품 배달원에게는 많이 착용 됐다.


 마지막으로, 많은 사람들이 잘 몰랐던 브라질의 전통의상 '바이아나'에 대해 알아보자. 바이아나는 아프리카 사람들의 영향을 크게 받은 옷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약 10개의 부분으로 구성이 되어있다.

바이아나가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것은 브라질의 가수 카르멘 미란다의 영향이 컸다. 카르멘 미란다는 당시 연예인들 중 최초로 방송국과 계약을 맺고, 할리우드 영화와 브로드웨이에 출연, 라틴 아메리카 아티스트 중 최초로 그로맨 차이니즈 시어터에 손과 발 도장을 남기는 등의 굉장한 업적을 남긴 브라질의 대표 가수이다. 그녀는 브라질에 있었던 일을 가사로 만들어 노래를 제작하고 브라질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면서 브라질이라는 나라와 브라질의 문화, 그리고 전통의상인 바이아나까지 유명해졌다. 이렇게 유명해진 바이아나는 이제 우리가 잘 아는 카니발 축제 때도 많이 착용이 된다. 사라져가는 전통의상이 많은 데에 반해 더욱더 이름을 알리고 있는 바이아나는 굉장히 인상적인 전통의상이다.


 이렇게 세 나라의 전통의상에 대해 조금 알아봤는데, 이 외에도 수많은 민족들의 전통의상이 있다는 것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조금씩 사라져가는 전통의상들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여 그들을 지켜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5기 김민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0630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린 2016-2017 KCC프로농구 올스타전! 3 file 2017.01.22 김다정 4708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4702
[ T I F Y 특집 ] 서대문구의 청소년 봉사동아리, 요리로 봉사를 실천하다 1 file 2016.09.01 황지연 4697
1인 미디어 수익 기부, 이런 BJ도 있어요! 4 file 2017.03.05 정서희 4692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4691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4681
문이과 통합형 인재? PSL에서 경험하라! 7 file 2016.02.25 이은경 4669
동성애에 대한 인식, 어떻게 바꿔야 할까? 2 2017.05.08 박수지 4668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4666
검단 청소년 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전문연수를 다녀와서... 5 file 2016.02.24 이해영 4666
롯데리아의 새 모델,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 발탁 3 file 2017.11.30 김다정 4665
끊임없이 흐르는 작가, 한강 file 2016.03.23 김초영 4665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4656
청소년 댄스 밴드 경연대회 PUNK&DREAM! 1 2017.06.14 조성민 4653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4645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4641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4640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639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4636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4632
기다려도 오지않는 엠블런스 1 file 2016.08.30 최호진 4632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4624
콘돔이 성인용품이라고? '프리콘돔데이' 12 file 2017.08.27 이채린 4622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617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4617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4616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 빛과 그림자 file 2017.06.25 이세림 4615
민간 외교 사절단 반크 --- 거리로 나서다 1 file 2016.08.25 김은형 4615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611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4607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4606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1 file 2016.06.07 박소윤 4604
독도 체험관, 서울에서 독도를 만나다 file 2016.03.21 이소민 4600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4597
제17회 영상제:안동여자고등학교와 안동고등학교의 합작 2 file 2017.02.19 윤나민 4588
제 7회 한국청소년학술대회(KSCY) - 미래 IT 분야 인재들을 만나다 (인터뷰) 9 file 2017.01.22 이지희 4567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4563
무더위도 잊게 만드는 뜨거운 과학 열기 속으로 1 file 2017.08.25 이지호 4563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4562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4549
'2017 제주 수학 축전' 개최 1 file 2017.10.19 신온유 4548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4542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4539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4537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4534
창문으로 넘어오는 담배 냄새 싫어요! 1 file 2017.08.29 김예닮 4531
맑고 높은 하늘 아래, 하늘공원 억새축제 2 file 2016.10.24 황지연 4523
전국학생 나라사랑 토론대회: 청소년이 말하는 한국 file 2017.02.28 최지민 45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