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동성애에 대한 인식, 어떻게 바꿔야 할까?

by 4기박수지기자 posted May 08, 2017 Views 468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년, 제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각 후보들의 동성애에 관한 입장이 화제 되고 있다. 문재인 후보는 동성애를 차별하는 것은 반대하지만 동성결혼은 합법화 하지 않겠다, 안철수 후보는 동성결혼을 반대하고 양성평등을 지향하겠다, 유승민 후보는 혼인은 양성간의 결합이기에 동성결혼을 반대하였다. 그에 비해 홍준표 후보는 동성애와 동성결혼 모두 반대하였고 심상정 후보는 동성애가 찬성이나 반대의 개념이 아니라고 하였다. 과연 무엇이 모두의 권리를 존중하는 옳은 입장인걸까?

 먼저 사람들이 고쳐야 할 것은 동성애에 관한 편견이다.
첫 번째, ‘동성애는 성경에서 금지했기에 이뤄져서는 안 된다. ' 특정 종교를 믿는 신자들이 하는 생각이다. 이 주장이 옳다면 동성애 말고도 성경에서 지켜야 할 수칙은 너무도 많다. 그 많은 율법 중에서도 동성애에 민감한 것은 혐오에 가깝다.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기에 동성애를 반대한다면, 소수자의 인권은 철저히 무시당하는 것 이다. 야생 동물들은 이성애만이 ‘정상이다’라고 치부하지 않는다. 동물들에게 동성애는 하나의 정체성이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KakaoTalk_20170502_21112122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수지기자]
두 번째는 ‘동성애는 에이즈 유발의 원인이다’라는 생각이다. 동성애에 관한 대표적 오개념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 원인이 동성 혹은 이성 간 때문이라 단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단지 원인은 ‘위험한 성접촉을 했을 경우이며 편견 때문에 치료를 받지 않으려는 사람이 있을까봐 우려중이다’라고 하였다.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에 걸린 경우는 많지 않다. 사람들의 생각에 가장 잘못 박혀있는 것은 ‘에이즈는 더럽다.’이다. 에이즈도 일종의 병일 뿐 이다. 그들은 환자이고 더러운 사람이 아니다.
세 번째는 최근 군대 내에서 동성애 색출 논란이 일어났고 ‘군대 내 동성애자가 군전력을 약화시킨다.’라는 이유 때문이었다. 실제로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일이다. 추가로 ‘출산율 때문에 동성결혼을 법제화 시키지 않는다.’ 라는 의견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 물론 이성애자로 성향이 바뀔 수도 있지만 동성결혼을 법제화 시키지 않는다고 동성애자들이 출산을 한다는 것도 아니다.

과거 영국은 동성애 규제법으로 수만 명의 남성을 처벌하였는데 2016년, 사후 사면 조치를 내렸다. 그 중에는 행복한 왕자,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으로 유명한 ‘오스카 와일드’와 컴퓨터의 이론적 개념을 제시한 ‘앨런 튜링’도 포함되었다. 사면 조치를 내렸다는 것은 그들의 명예를 되살릴 뿐만 아니라 동성애 규제법이 잘못되었단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만약 그들의 사랑을 규제하지 않았더라면 더 아름다운 작품이 남겨졌을 지도 모른다.

KakaoTalk_20170502_21124644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수지기자]

동성애 혐의로 감옥에 갇힌 후 오스카 와일드가 작성한 '심연으로부터'의 한 내용이다. 당시의 동성애에 관한 인식이 현대 사회의 인식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은 과거에 머물러 있는 생각이다. 나치의 ‘홀로코스트’에는 동성애자들도 희생되었다. 인간취급을 받지 못한 것이다. ‘동성애를 할 경우 벌을 내리겠다.’는 도저히 2017년에 나온 말이라 생각할 수 없는 것은 이에 근거할 수 있다.

그럼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바로 인식괴 편견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동성애자가 신기하단 이유로 구경거리로 일삼는 일, 험담하는 일 모두 혐오이다. 우리는 그들을 자연스럽게 여길 필요가 있다. ‘사랑을 하는 평범한 사람이다.’ 이런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종교를 믿는 사람들이 자신의 신념을 위해 동성애를 하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애꿎은 사람들에게까지 강요하는 일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다.
보통의 사람들은 성소수자하면 ‘게이’밖에 생각하지 않는다. 성소수자 안에 동성애자가 있는 것이고 게이가 동성애자에 포함되는 것이다. 세상에 수많은 사람이 있는 것처럼 세상엔 많은 종류의 소수자들이 있다. 또 동성애자하면 성행위밖에 생각하지 않는다. 성행위는 사랑의 일부분이고 그들도 순수한 사랑을 나눈다. 나라가 해야 하는 일은 동성애 규제가 아닌 문란한 성행위 규제이다.
 
 그들의 사랑을 반대하는 것은 삶을 반대하는 것과 같다. 세상에 잘못된 사랑은 없다. 아무도 누군가의 삶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 우리는 사랑에 당당해져야하고 스스로에게 용감하다고 손뼉 쳐 줄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박수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추연종기자 2017.05.08 23:35
    우리나라에서도 동성이라고 하면 바로 꺼리고 멀리하는 경향이 있는것 같습니다. 다양한 사랑의 형태라고 생각하며 배려하고 이해해주는 자세를 가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기사 잘 읽고갑니다.
  • ?
    4기김단비기자 2017.05.12 22:52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은 게이에게 분홍색 역삼각형, 레즈비언에게 검은색 역삼각형을 달고 다니게 하고, 가혹한 노동을 시켰다고 해요. 사격 연습장 표지판을 만드는 그들이 있는 자리에서 군인들에게 바로 사격 연습을 하도록 시켜 수많은 동성애자들이 목숨을 잃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끔찍했습니다.
    인간으로서의 권리와 개인의 자유가 중시되는 현재 세상에서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 소수자들을 탄압하는 건 옳지 못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많은 이들이 그걸 깨닫고 올바른 생각을 갖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0736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린 2016-2017 KCC프로농구 올스타전! 3 file 2017.01.22 김다정 4712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4711
[ T I F Y 특집 ] 서대문구의 청소년 봉사동아리, 요리로 봉사를 실천하다 1 file 2016.09.01 황지연 4704
1인 미디어 수익 기부, 이런 BJ도 있어요! 4 file 2017.03.05 정서희 4700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4696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4684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4683
동성애에 대한 인식, 어떻게 바꿔야 할까? 2 2017.05.08 박수지 4682
문이과 통합형 인재? PSL에서 경험하라! 7 file 2016.02.25 이은경 4677
롯데리아의 새 모델,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 발탁 3 file 2017.11.30 김다정 4674
끊임없이 흐르는 작가, 한강 file 2016.03.23 김초영 4673
검단 청소년 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전문연수를 다녀와서... 5 file 2016.02.24 이해영 4670
청소년 댄스 밴드 경연대회 PUNK&DREAM! 1 2017.06.14 조성민 4657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4657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4651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4649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4647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4645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645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4644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4639
기다려도 오지않는 엠블런스 1 file 2016.08.30 최호진 4636
콘돔이 성인용품이라고? '프리콘돔데이' 12 file 2017.08.27 이채린 4627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 빛과 그림자 file 2017.06.25 이세림 4626
민간 외교 사절단 반크 --- 거리로 나서다 1 file 2016.08.25 김은형 4625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4624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622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4622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4615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4614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613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1 file 2016.06.07 박소윤 4608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4606
독도 체험관, 서울에서 독도를 만나다 file 2016.03.21 이소민 4602
제17회 영상제:안동여자고등학교와 안동고등학교의 합작 2 file 2017.02.19 윤나민 4594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4570
제 7회 한국청소년학술대회(KSCY) - 미래 IT 분야 인재들을 만나다 (인터뷰) 9 file 2017.01.22 이지희 4570
무더위도 잊게 만드는 뜨거운 과학 열기 속으로 1 file 2017.08.25 이지호 4566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4566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4558
'2017 제주 수학 축전' 개최 1 file 2017.10.19 신온유 4553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4549
창문으로 넘어오는 담배 냄새 싫어요! 1 file 2017.08.29 김예닮 4547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4547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4545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4537
맑고 높은 하늘 아래, 하늘공원 억새축제 2 file 2016.10.24 황지연 4526
전국학생 나라사랑 토론대회: 청소년이 말하는 한국 file 2017.02.28 최지민 45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