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첨성대·동궁과 월지' 등 경주 문화유적지,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

by 4기박지홍기자 posted Feb 28, 2017 Views 53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매년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2017 한국관광 100선”이 올해도 발표되었다. 그중에서 경주는 첨성대&동궁과 월지, 불국사&석굴암으로 총 4곳이 선정되었다.


IMG_515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지홍기자]


첫 번째는 바로 '첨성대'이다.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31호로 지정된 첨성대는 국가의 길흉을 점치기 위하여 별이 나타내는 현상을 관측하거나, 역법(曆法)을 만들고 그 오차를 줄이기 위하여 별이나 일월 오성(日月 五星:해와 달 그리고 지구에서 가까운 금성·목성·수성·화성·토성의 다섯 행성)의 운행을 관측하기 위해 신라 시대 건립된 천문대이다. 첨성대는 지난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2017 한국관광 100선”에도 선정된 만큼 아주 우아하고 아름다운 명소이다. 이러한 첨성대는 낮에는 우아하고 기품있는 자태를, 밤에는 화려한 조명과 함께 더욱 빛나는 모습을 보여준다.


IMG_515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지홍기자]


두 번째는 예전에 '안압지'로 불리었던 '동궁과 월지'이다. 1980년대 '월'라는 글자가 새겨진 토기 파편이 발굴되며, 이곳이 본래 '달이 비치는 연못'이라는 뜻의 '월'라고 불렸다는 사실이 확인되어 '안압지'라는 이름은 '동궁과 월지'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 동궁과 월지는 왕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사용되면서, 나라의 경사가 있을 때나 귀한 손님을 맞을 때 이곳에서 연회를 베풀었다고 한다. 동궁과 월지 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은 바로 '야경'이다. '야경=동궁과 월지' 식이 성립될 정도로 밤에 동궁과 월지에 가보면 황홀하고 환상적인 야경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IMG_515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지홍기자]


 세 번째는 경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관광명소인 '불국사'이다. 진현동 토함산 기슭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절인 불국사는 불구 토의 이상을 조화와 균형으로 표현한 부처님의 궁전으로, 신라인들의 과학과 미학이 이뤄낸 통일신라 문화의 정수이다. 사적 제502호로 등록되어 있고, 1995년 12월 유네스코 지정 세계유산에 등록된 불국사는 신라의 건축기술과 불교, 토함산의 수려한 자연경관이 만들어낸 통일신라시대 사원예술의 걸작이라고도 할 수 있다.

 네 번째는 1년에 딱 한 번 관람 가능한 '석굴암'이다. 통일신라시대에 토함산(吐含山)에 세워진 한국의 대표적인 석굴사찰이다. 신라인들의 신앙과 염원, 뛰어난 건축미, 성숙한 조각기법 등을 보여주는 역사 유적으로 국보 제24호로 지정되었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되었다. 현재는 석굴암 석굴을 평상시에 보지 못하고, 1년에 딱 한 번 부처님 오신 날인 '석가탄신일'에 볼 수 있다.


 작년 9월 발생한 경주 지진의 여파로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점차 줄어들고 있으며, 경주에 대한 인식조차 부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하지만 경주는 점점 회복 중이며, 회복하는 동안 경주의 아름다움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2017 한국관광 100선”에 경주의 4곳이 선정된 만큼 경주의 아름다움을 보기 위해 경주로 향하는 관광객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기 박지홍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놀 수 있는 몬스터, '스포츠 몬스터' 1 file 2017.11.30 이예준 5362
교육 기술의 모든 것을 한곳에서! 2017교육박람회(EDUTEC) 9 file 2017.01.21 노유진 5360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5348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5342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338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5331
'첨성대·동궁과 월지' 등 경주 문화유적지,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 file 2017.02.28 박지홍 5326
서울시립동대문청소년수련관, 홍보대사로 댄스팀 U.A(유에이) 위촉 file 2018.07.09 디지털이슈팀 5326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5309
방문해보세요,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 file 2016.06.25 김영현 5308
대마도에서 '대한민국'을 엿보다. 7 file 2017.01.27 서상겸 5305
독도, 세종실록지리지 50쪽에는 없다 3 file 2018.11.09 박상연 5297
중국이 발령한 '송중기 주의보' 1 file 2016.03.24 손지환 5296
인기폭발! 평창스타 '수호랑' 1 file 2018.02.26 정윤하 5296
강동고등학교 경제동아리 토정비결, 법무법인 율촌에 다녀오다. file 2016.06.25 류지석 5295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 인천광역시 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플로어볼 대회 file 2016.09.16 최윤철 5293
전쟁의 제물로 희생된 수많은 진실, 연극 <벙커 트릴로지> 8 file 2017.02.01 김단비 5293
랜덤채팅, 채팅 앱 속 유흥업소 5 file 2017.02.25 박유은 5286
안 쓰는 헌 옷 기부하여 청각장애 어린이들 도와요 1 file 2016.06.17 이현진 5281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5279
길거리에서의 흡연, 개선 방법은? 1 file 2017.09.27 어윤서 5275
한 생명을 위한 다른 생명을 이용하는 일, 당신은 동의합니까? file 2016.08.25 전지우 5261
리본 공예, 장애인 마음도 환하게 비춰주다 file 2016.03.20 김현구 5257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5248
눈과 귀가 모두 호강하는 '반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 1 file 2016.03.25 최민지 5245
4D 영화, 과연 좋은 영화 관람인가? file 2016.07.30 황지혜 5242
전국학생 나라사랑 토론대회: 청소년이 말하는 한국 file 2017.02.28 최지민 5242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5240
인피니트 호야 주연의 '히야' 예매율 1위 차지!! 6 file 2016.03.09 문근혜 5230
김포공항 가기 힘든 김포공항역 ... 이용객 불편 증가 1 file 2017.03.27 경어진 5223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5218
디지털 파빌리온에서 만나는 미래 세상 file 2016.03.25 강기병 5217
청소년들의 논문 Project Together! 3 file 2016.03.15 이지웅 5216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5208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5208
'요즘 핫하지 말입니다'...'태양의 후예'의 이모저모 file 2016.03.21 이채은 5203
[ T I F Y 특집 ] 서대문구의 청소년 봉사동아리, 요리로 봉사를 실천하다 1 file 2016.09.01 황지연 5203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5203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5203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202
창동 예술촌으로 놀러오세요~ file 2016.04.02 이서연 5200
현대인의 눈건강 적색신호 2 file 2016.03.25 김수미 5194
리우 올림픽, 정말 끝일까? 4 file 2016.08.25 신수빈 5194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5194
Volunteer for your community! 2 file 2016.03.25 천예영 5193
우리들의 뷰티시대 2 file 2016.03.20 조선민 5189
신림동 입양뜰 바자회 file 2016.12.25 정수민 5189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51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