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리우 올림픽, 정말 끝일까?

by 신수빈 posted Aug 25, 2016 Views 574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ㄷㄳㅅ.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신수빈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지난 8 22,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하계 올림픽(이하 리우 올림픽) 17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우리나라는 금메달 9, 은메달, 3, 동메달 9개로 종합 8위를 달성했다. 금메달 10개 이상, 종합 10위권 진입 이라는 목표에는 아쉽게 달성하지 못했지만 우리나라 선수들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던 바 있다. 다음달인 9 7일에 개막하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이하 리우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139(선수 81, 임원 58)의 우리나라 선수단은 금메달 10, 종합순위 12위 달성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패럴림픽(Paralympics) 이란 Paraplegia(하반신 마비)Olympic(올림픽)의 합성어로 현재는 신체가 불편한 모든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확대되어 신체장애인의 올림픽으로 발전했다. 1960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제 1회 공식대회가 시작된 이래로 4년 마다 개최되었으며 1976년에는 스웨덴 외른셸스비크에서 제1회 동계장애인올림픽대회가 열린 이후 올림픽과 마찬가지로 2년마다 하계와 동계대회가 번갈아 개최되고 있다.


ㅕㄱ.png

[이미지 제작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신수빈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번 리우 패럴림픽에서 치러질 종목은 수영, 역도, 탁구, 트라이애슬론 등 총 21개 이며 우리나라는 그 중 11개의 종목에 출전한다.

우리나라의 패럴림픽 역대 최고 순위는 7위로 1988년 서울에서 개최되었던 패럴림픽에서 금메달 30, 은메달 35, 동메달 19개 라는 성적을 거뒀다. 가장 최근에 열렸던 2014 소치 패럴림픽에서는 아쉽게도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이번 리우 패럴림픽에서는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패럴림픽은 그 전에 열리는 올림픽에 비해서는 인기도가 상당히 떨어지는 편이다. 일부 국가에서는 패럴림픽 중계를 아예 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일부 사람들은 패럴림픽이라는 대회 자체가 있는 줄도 모르는 게 현실이다. 부천의 한 중학교에 재학중인 진양은 패럴림픽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지를 물어본 본 기자의 질문에 패럴림픽이 무엇인지 모른다고 답했고 이양은 들어보기만 했지 TV나 인터넷에서 본적은 없다고 답했다. 올림픽에 비해 재미없을 것 같다는 의견도 있었다.

 지난 2012년에 열린 런던 패럴림픽은 같은 해에 열린 런던 올림픽과 대등한 관중 수와 인기를 누렸다. 2014년에 열린 소치 올림픽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국내에서는 장애인의 대한 인식이 차츰 좋아지고 있지만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동등하다는 인식이 아직 부족하다. 2012년 런던 패럴림픽때는 선 메달 후 중계를 하는 등 국내에서는 큰 관심이 없었던 것이 이를 보여준다. 패럴림픽에 대한 홍보와 사람들의 인식의 변화가 생김으로써 리우 패럴림픽이 성황리에 종료되었으면 좋을 것 같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신수빈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정가영기자 2016.08.27 00:11
    패럴림픽에도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네요 잘 읽었습니다:)
  • ?
    3기최호진기자 2016.09.01 00:50
    올림픽만 주목 받는 현실이 안타깝게 느껴지네요.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3기김민지문화부기자 2016.09.01 10:13
    올림픽이라는 것만 보지 말고 그 주변도 보아야 한다는 저를 깨우치는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김관영기자 2016.09.07 23:25
    정말 좋은 정보를 준 기사네요. 기자님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독도 사랑 필통을 만들다!!(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 6 file 2016.03.13 김강민 6076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6065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6057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6050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6046
연세대학교 축제, '아카라카'에 가다! 2016.07.25 반서현 6041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6032
요즘은 '소논문'이 대세?! 1 file 2016.05.22 천예영 6025
신림동 입양뜰 바자회 file 2016.12.25 정수민 6018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6006
영화, `모아나' 논란 10 file 2017.01.25 전인하 5992
청소년들의 색다른 경험-보라매청소년수련관 동아리인준식과 발대식 file 2016.03.21 김민지 5974
"깨어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하나다" 3.1 절 행사 4 file 2016.03.01 신예지 5959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5956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5953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5950
'서호정자' 가 우리의 안녕을 묻습니다. 2016.04.04 김형석 5949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5948
미래의 꿈나무가 더 큰 미래의 꿈나무에게 ‘2017 신나는 과학 놀이마당' 7 file 2017.01.22 김민준 5946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5943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5941
학교 2017의 시작, 이쯤에서 알아보는 드라마 학교시리즈가 사랑받는 이유? 4 file 2017.06.08 김혜원 5932
우리의 여가시간, 무엇으로 보내고 있을까? 2 file 2016.03.19 신경민 5923
그냥 정수기 물을 마신다고? - 미네랄의 효능 2018.07.25 임서정 5923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 인천광역시 고등학교 학교스포츠클럽 플로어볼 대회 file 2016.09.16 최윤철 5914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5906
제 37회 만해백일장, 그 열기 속으로 file 2016.03.24 김민서 5894
안 쓰는 헌 옷 기부하여 청각장애 어린이들 도와요 1 file 2016.06.17 이현진 5890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5885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5874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5872
전국 국제고 연합 학술제, 축제의 장이 열리다 3 file 2018.11.13 김현아 5866
교육 기술의 모든 것을 한곳에서! 2017교육박람회(EDUTEC) 9 file 2017.01.21 노유진 5864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5857
E스포츠 최대 축제, 롤드컵 결승 인천서 성황리에 개최 2018.11.08 김창훈 5856
세계의 의식주②: 다양한 전통음식 2018.01.30 김민지 5854
대구 세계화를 위한 청소년 연합, 시내 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치다 8 file 2016.03.13 장보경 5853
B-Sal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한 도롱뇽, 그에 응답한 연구진과 학생들 file 2017.08.08 박서영 5850
일하는 청년통장, 한 달에 10만 원을 모아 3년 안에 1000만 원으로! 1 file 2017.11.28 오경서 5848
대마도에서 '대한민국'을 엿보다. 7 file 2017.01.27 서상겸 5842
얼마나 많은 일 생각나게 하는 벚꽃이런가 2 file 2016.03.25 박지우 5838
게으른 공부습관, 스터디 플래너로 바꿔보자! 10 file 2017.09.01 김다정 5834
Happy Walking, 금천 한가족 건강 걷기대회 2 file 2016.03.12 김혜린 5816
강동고등학교 경제동아리 토정비결, 법무법인 율촌에 다녀오다. file 2016.06.25 류지석 5808
4D 영화, 과연 좋은 영화 관람인가? file 2016.07.30 황지혜 5807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804
봉사의 참된 의미를 아시나요? 11 file 2017.02.17 염가은 5799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57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4 Next
/ 7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