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2015년 프로야구 개막전,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기아타이거즈의 승리!

by 2기정은성기자 posted Mar 30, 2015 Views 2645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500-870 광주광역시 북구 서림로 10, (임동, 무등종합경기장)

기아 타이거즈가 우려를 딛고 LG 트윈스에게서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개막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기아 타이거즈는 좌완에서 양현종을 내세웠고 LG 트윈스는 13시즌까지 기아 타이거즈에서 활동한 핸리 소사를 선발로 낙점했다.


당초 예상과는 다르게 양현종이 일찍부터 흔들렸다. 유격수 강한울의 호수비로 잘 넘어갔으나 1회 초부터 선두타자 오지환을 볼넷 출루시키면서 투구 수가 늘어나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기아타이거즈도 만만히 않았다. 선두타자 김주찬이 중견수 앞 1루타를 기록하고 2루 도루까지 성공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선취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2회 초에도 양현종은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5번 타자 정의윤에서 중견수 앞 1루타를 허용했고 22루 상황에서 최경철 적시타 코스의 안타를 허용했으나, 중견수 김원섭의 빨랫줄 송구로서 위기를 모면했다. 2회 말, 기아는 18개월 만에 정식 경기에 복귀한 최희섭이 초구를 걷어 우익수 쪽 안타를 만들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으나 이범호의 병살타로 인해서 점수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3회 초가 기아 타이거즈의 최대 위기였다. 양현종이 9번 타자 손주인을 볼넷 출루, 이후 오지환의 2루타로 무사 2,3루 상황에서 간판타자 정성훈, 박용택을 각각 2루수 뜬공과 삼진으로 처리했고 이범호의 동물 같은 라인드라이브 캐치로 양현종은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 없이 이능을 마무리했다.


기아 타이거즈의 반격도 매서웠다. 4회말 2사에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지완의 좌익수 앞 단타가 정의윤의 실책으로 2루타가 됐고 이후 최희섭이 8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 21,2루의 기회를 얻었으나 6번 타자 이범호가 3루 땅볼로 물러나면서 LG 트윈스의 헨리 소사는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야구가 시작한지 중반인 5회 초에 양현종은 또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8번 타자 최경철이 볼넷과 손주인의 희생번트로 2루까지 진출했다. 다음 타자는 전 타석에서 2루타를 뽑아낸 타격감이 물오른 오지환이었으나 잘 맞은 타구가 브랫 필의 호수비로 병살타로 연결되면서 균형은 유지됐다.


5회 말과 6회 초는 양 팀 모두 가라앉은 분위기로 흘렀고 6회 초를 끝으로 양현종은 초반 투구 수 관리에 실패하여 강판됐고 좌완 임준섭이 7회부터 등판했다.

6회 말,기아 타이거즈는 LG 트윈스를 또다시 압박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3번 타자 브랫 필이 좌측 담장 상판을 때리는 2루타와 도루, 나지완은 볼넷 출루로 22,3루 상황에서 최희섭이 우익수 쪽 큼지막한 타구를 때렸으나 우익수 뜬공으로 마무리되면서 6회까지도 균형은 유지됐다.

7회 초, 임준섭의 세 타자 연속 삼진으로 이닝을 마치면서 기아 타이거즈는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불 팬에서 청신호를 밝혔다. 7회 말, 두 번의 기회를 살리지 못한 선두타자 이범호가 전 타석을 과오를 씻는 홈런을 쏘아 올렸고 이후 김원섭이 이어지는 안타 쳐내면서 난공불락의 소사를 무너뜨렸다. LG 트윈스는 유원상으로 진화에 나섰으나 기아 타이거즈는 계속해서 최용규의 3루타와 김주찬의 희생플라이로 3점을 얻으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가져왔다. 8회 초, 기아 타이거즈는 대타 이진영 좌타자를 상대로 원 포인트 최영필을 등판시켜 좌익수 플라이로 마무리, 이어서 심동섭도 까다로운 오진환을 직선타로 마무리했다. 8회 말 주자 없이 2아웃, 돌아온 에이스 윤석민이 등판했다. 비록 외야의 신인 이호신의 수비 미숙으로 1자책을 기록했으나 이닝을 마무리했다. 8회 말, 나지완의 안타와 최희섭의 볼넷으로 11,2루의 추가점 기회를 얻지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점은 없었다. 9회 초, 윤석민은 대타 김용의를 시작으로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잡으며 깔끔하게 이닝을 마무리시키고 세이브를 얻었다.


이번 경기의 승부처는 집중타가 몰아친 기아 타이거즈의 7회 말 공격이었다. LG트윈스는 선발투수 양현종에게 9번이나 출루했으나, 모두 잔루로 마무리 됐고 특히 무리한 주루로 인한 2회 초의 선취점 기회를 놓친 것이 LG에겐 이번 경기에서 큰 아쉬움으로 남을 것이다. 기아타이거즈는 꼴지 후보로 거론될 정도로 이번 시즌 전망이 어두웠고 특히 개막 1주일 전에 간판 신종길의 부상으로 악재가 겹친 듯 했으나 오히려 이번 경기에서 짜임세. 있는 타선을 보여줬고 특히 수비수들에게서 좋은 장면이 많이 나왔다. 지난 5년간 기아 타이거즈인 불팬 또한 필승 조에 심동섭, 임준섭, 최영필등 신구조화로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백미[白眉]는 그동안 조롱으로 고생했던 최희섭과 윤석민의 활약이다. 최희섭은 4타석동안 2타수 1안타 2볼넷으로 18개월만의 복귀전에서 크게 활약했다. 윤석민은 비록 1실점했으나 9회에는 국내 최고의 우완 투수다운 플레이로 세이브를 얻었다. 그간 심적으로 고생한 최희섭, 윤석민 선수의 활약이 오늘과 같이 계속 지속된다면 기아 타이거즈는 앞으로 만만치 않은 전력을 보일 것이다.

IMG_2132.JPG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기아와 LG Twins가 경기 중이다. ? 정은성?


IMG_2137.JPG

▲ 광주 기아 홈구장 챔피언스 필드에서 응원중인 기아팬들 정은성


ggb05227@naver.com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2기 문화부 = 정은성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기박소미기자 2015.04.12 12:32
    저도 야구에 관심이 많아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해요 .^^
  • ?
    2기_전혜림 2015.04.22 17:18
    드디어 야구의 시즌이 시작되었네요! 저도 빨리 야구 보러 가야겠습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435386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432862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855331
경기도의 혁신학교, 안산광덕고등학교 3 file 2016.03.29 오지나 20598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20636
우리 속의 경제! 돈을 쓰고 돈을 모은다, 립스틱 효과와 카페라테 효과 1 file 2017.02.24 김지원 20648
몽환적인 핑크빛 하늘... 이유는? 1 file 2021.09.09 하지수 20651
중국에서 AI 앵커, 교사 등장...'미래 인간의 직업은 사라지나?' file 2018.11.21 한민서 20654
나를 위한 작은 힐링, 마음 약방 4 file 2016.02.25 김민아 20668
스마트폰으로도 전문가 영상을! 혁신적인 가격의 'Snoppa M1' 3 file 2017.02.16 김지훈 20688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20713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20746
경제와 환경을 살리는 '음식물 쓰레기 수거시스템'을 아시나요? 3 file 2017.02.22 이윤지 20747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20783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20785
'제가 좀 영향력이 있지 말입니다' - 드라마 [태양의 후예] 와 PPL file 2016.03.24 이시은 20830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20854
매력 덩어리, '스포츠 클라이밍' 1 file 2017.09.25 이예준 20860
놀 수 있는 몬스터, '스포츠 몬스터' 1 file 2017.11.30 이예준 20868
반크 한국 문화유산 홍보대사, '직지' 전 세계에 알려요. 4 file 2018.03.23 윤지선 20885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20902
한 해 풍년을 기원하는 '광주 칠석동 고싸움놀이 축제' 1 file 2019.04.25 조햇살 20945
춤을 추는 Palette file 2019.06.20 조하은 20952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20984
학생들이 생각하는 원어민 선생님, 원어민 선생님이 생각하는 한국 file 2017.10.24 김지우 21008
B-Sal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한 도롱뇽, 그에 응답한 연구진과 학생들 file 2017.08.08 박서영 21013
새롭게 태어난 공중전화 박스,이젠 시민의 안전지킴이 7 file 2016.02.24 김영현 21022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21049
우리 생활 속 숨어있는 수학 원리 file 2020.03.30 장서윤 21057
지금은 인공지능 시대! 4차 산업혁명 시장의 트렌드, SCG가 분석하다. 2 file 2017.04.19 서경서 21067
화려한 회전목마의 이야기 1 file 2020.03.25 이연우 21151
유튜브 '알고리즘'이란? 6 file 2020.08.11 김상혁 21174
과거와 현대를 잇는 도심 속 산책, 타이베이 여행 4 2018.05.04 김선주 21277
연세대학교, YMUN 2017을 성공적으로 마치다 6 file 2017.01.25 최이윤 21280
수박 모자이크병을 둘러싼 오해와 진실 4 file 2017.08.07 박지성 21309
'에브리타임' 익명성 개선 인식은 어떠한가? file 2020.11.09 석종희 21331
우리는 어제 사람을 죽였다 4 file 2020.10.05 정미강 21341
교토의 랜드마크라고 불리는 청수사, 알고 보면 백제의 죽마고우(竹馬故友)? 6 file 2016.02.23 안민 21345
코엑스에서 만나는 전국 방방곡곡 여행지 2 file 2017.02.17 김지아 21360
책의 도시, 군포시! file 2014.10.23 이효경 21370
나무여성인권상담소, 청소년 인터넷 신문 모니터링 활동 진행 2015.07.20 온라인뉴스팀 21381
월드컵으로 경제 한걸음 – 러시아 월드컵과 파레토 최적문 1 file 2018.06.21 김민우 21396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21406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 오긴 오잖아? 2017.03.25 장민수 21416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21435
직접 써본 네이버 ‘스마트렌즈’, 과연 스마트할까? file 2017.07.21 정진미 21496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21511
[곰이 문 화과자] ' 3월 ' 문화행사 A to Z 2 file 2016.03.13 박서연 21512
성큼 다가온 추석, 당신의 방을 지켜라! 1 file 2015.09.26 정수민 21526
동물 실험에 따른 생명윤리 문제 4 file 2017.05.18 김동수 21554
길거리에서의 흡연, 개선 방법은? 1 file 2017.09.27 어윤서 215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Next
/ 9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