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by 8기이수민기자A posted Oct 16, 2018 Views 198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2276174_1845115245509229_1391493039385477120_n.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수민기자]


독수리가 다시 날아올랐다. 


한화 이글스는 지난 10월 13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와의 2018 KBO 정규시즌의 마지막 경기를 승리했다. 한화는 이 경기를 승리하면서 순위에 변동이 없이 3위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게 되었다. SK와의 2위 경쟁에서 밀리고, 넥센이 상승세를 타면서 넥센과 3위 경쟁을 시즌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이어졌지만, 마침내 3위를 지켜내며 유의미한 결과를 얻은 것이다.


여기서 놀라운 것은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많은 해설위원과 전문가들이 예측한 5강에 들어갈 팀에 한화 이글스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겠지만, 가장 큰 원인은 한용덕 감독의 목표가 세대교체라는 점이었다. 세대교체 혹은 리빌딩 야구를 목표로 삼았다면, 당장의 높은 순위를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한화의 미래에 투자하겠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런 한화가 와일드카드전도 치르지 않는 3위에 안착하며 가을야구를 하게 되었다. 무엇이 독수리를 날게 했을까?


가장 먼저 외국인 선수 영입에서 예상 밖의 대박을 터뜨렸다. 이른바 '가성비'로 영입한 외인 타자 제라드 호잉에게 팀이 기대한 것은 견고한 외야 수비였다. 그러나 호잉은 예상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는 생각보다 강력한 공격력을 가지고 한화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외인 대박만으로는 11년간 가지 못했던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는 없다. 


한화를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것은 한용덕 감독의 선수 기용 방식이다. 그의 선수 기용 방식을 한 마디로 설명하면 "못 하면 빠지고 잘하면 뛴다."라는 말로 설명할 수 있다. 베테랑 선수와 신인급 선수들을 구분하여 차별하지 않고 기회를 잘 살리는 선수들에게 계속 기회를 주었다. 물론 이 때문에 일부 베테랑 선수들과 마찰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젊은 선수들은 기회를 잡기 위해 악착같이 달려들었고 그것이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


생각보다 한화는 단점도 많았던 팀이다. 정근우, 김태균과 같은 베테랑 선수들의 부진이 이어졌고,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약해지는 예년과 같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런 단점들을 뒤집을 수 있는 요소가 있었기 때문에 한화는 순위가 크게 하락하지 않고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고 볼 수 있다.


이렇게 거둔 좋은 성적이 팬들은 기대와 응원으로 화답했다. 한화 이글스는 72회의 홈 경기 동안 총 20회의 전석 매진을 이루었고 구단 역사상 한 시즌 최대 홈 관중을 달성했다. 부진했던 예년에 비해 홈으로 직관하러 오는 팬들이 크게 늘었다는 뜻이다. 또한 한화 팬과의 인터뷰에서 "원래는 김혁민 선수를 응원했지만 요즘은 정은원, 김재영 선수처럼 괜찮은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들 때문에 잊었다. 야구를 잘하니 잘생겨 보이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화의 암흑기를 지켰던 에이스를 잊을 만큼 지금의 한화는 팬들에게도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 낸 셈이다.


대전의 독수리가 다시 날아오르는 동안 1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11년 전 한화의 마지막 가을야구를 보았던 중·고등학생은 어느새 직장을 가지고 일을 하는 사회인이 되었다. 길었던 암흑기만큼 팬들의 행복감은 다른 팀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크다.


"나는 행복합니다. 이글스라 행복합니다."

이 응원가는 더 이상 자기 위안을 삼는 노래가 아닌 행복에 겨워 부르는 노래가 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이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서 '키즈 바이오 사이언스 페스티벌' 열려 2017.05.20 박은서 1942
지금까지 이런 웃음은 없었다, 이것은 영화인가 개그인가? 1 2019.03.06 조유진 1944
연꽃이 필 무렵 file 2017.07.27 강예린 1946
7530에 울고 웃는 사람들. 2018.01.29 고은경 1947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1947
아는 만큼 보이는 역사의 힘 1 2017.09.20 배시은 1948
느티나무 가족봉사단이 꿈꾸는 함께 아름다운 세상 file 2017.09.26 오가연 1948
<덩케르크>와 <국제시장>, 같은 맥락이라고? 2017.08.24 이서정 1949
인형 뽑기 범죄, 해결책은? file 2017.03.26 이호균 1950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1 file 2017.02.22 이현중 1951
하늘 위 노란 리본 4 2017.03.27 서지은 1951
2월 14일 날은? 4 file 2017.02.21 김소은 1952
시선집중! 관람객 지갑 열리는 '2017 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8.31 박세진 1952
전주시, 제12회 전주평생학습한마당 개최 file 2017.09.07 최희주 1952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1954
달콤함에 묻힌 영웅, 안중근 의사 2 file 2017.03.26 노혜원 1955
새로운 혁명의 시작? 1 file 2018.02.19 김동희 1955
지구를 과학관 안에 담다 file 2018.11.16 백광렬 1955
서울시립과학관에서 만나는 과학 file 2019.04.01 봉하연 1955
요즘 대세 지코, '지코관' 운영을 통해 대세 굳히기 성공 file 2017.09.01 정상아 1958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960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 일산 킨텍스 개최... file 2018.12.24 신해수 1961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963
스마트 IT 기기의 중심, 2017 KITAS file 2017.08.25 고유경 1964
더 강해진 알파고, 성장 비결은? 1 file 2017.05.25 이효건 1965
낯선 도전을 향한 첫걸음 '해외 취업 유학박람회' file 2017.08.25 김주섭 1965
'케이뱅크'의 등장 file 2017.04.04 양호중 1966
전주하면 비빔! 전주비빔밥축제에 가다 1 file 2018.11.02 김수인 1967
축구계에 부는 새로운 바람 2 file 2017.02.19 하재우 1968
우리마을 척사대회 file 2017.04.16 김태호 1968
사랑과 나눔이 함께하는 '2017 나눔 워킹 페스티벌' 2017.10.16 최유리 1969
뿌연 하늘과의 작별은 언제쯤? file 2017.04.25 김용준 1970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file 2018.09.10 최아령 1972
스마트 기기들 모여라! [KITAS 2017] 1 file 2017.08.22 김예원 1973
삼월 바람에 설늙은이 얼어 죽는다. 1 file 2017.03.19 이주형 1974
봄철의 불청객 file 2017.05.26 황수민 1974
한·중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2019 한·중 꿈나무 체육활동 한마음대회 file 2019.06.11 강명지 1974
시끌벅적한 도시 한복판에서의 멍 때리기 1 file 2017.05.23 최지오 1975
소프트웨어, 체험하면서 배워요! '2018 광주SW 체험축전' file 2018.11.02 손민경 1975
우리 함께 '우리 함께'를 보여주자. file 2017.04.29 김유진 1976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1977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1978
[MBN Y 포럼] 청춘에게 희망을! 영웅들이 말하는 성공의 비밀 1 file 2017.02.17 곽다영 1980
미래를 이끌어 갈 창의적 인재는 누구? 4 file 2017.02.20 박민경 1981
오사카에서 400년의 세월을 느끼다 1 file 2017.02.25 김민진 1981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1982
신태용 감독의 '신나라 코리아'… 현실 될 수 있을까? 1 2017.09.01 윤은서 1983
2018년도 10월달에 열린 제3회 충북과학교육축제에 가다! file 2018.11.12 조서현 19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