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인형 뽑기 범죄, 해결책은?

by 4기이호균기자 posted Mar 26, 2017 Views 195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PNG

[이미지 제공=박성원 선생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최근 들어 어디를 가나 보이는 것은 바로 인형 뽑기 가게이다. 개인적으로 인형 뽑기 방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작은 사치를 누리고픈 소비심리라고 생각한다. 불황인 경제가 지속될수록 판매가 늘어나는 일명 '립스틱 효과'를 두 눈으로 직접 보고 있는 격이다. 하지만 인형 뽑기 가게가 늘어날수록 이와 관련된 문제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주로 SNS에 떠돌아다니는 일명 '뽑기의 고수'들의 영상을 보며 자신들도 인형을 뽑을 수 있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 하지만 이런 '고수'들은 극히 일부분이다. 현실은 대부분의 인형 뽑기 가게들이 뽑힐 확률을 30분의 일로 설정해놓고 '뽑힐 확률 2배'라는 문구를 쉽게 내걸곤 한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정확히 확인할 방법이 없기에 순전히 당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소비자들뿐 아니라 가게 업주도 상당히 머리를 싸매고 있다. 인형 뽑기 가게 특성상 가게 주인은 현장에 없고 현금 교환기와 인형 뽑기 기게, 그리고 cctv만 설치해놓고 24시간 동안 개방하는 인형 뽑기 가게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러한 점을 이용해 현금 교환기 지폐를 훔치고, 뽑기 어려운 인형을 소유하기 위해 비좁은 퇴출 후에 몸을 구겨 넣어 훔치는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그럼 어떻게 하면 소비자들도 불안하고 업주들도 불안한 인형 뽑기 가게를 좀 더 안전하고 만족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바꿀 수는 없을까? 답은 법률에 강화에 있는 듯하다. 최근 들어 우후죽순으로 인형 뽑기 가게들이 생겨난 탓에 관련된 법률이 상당히 미흡한 부분이 있다. 법률 강화로 인해 철저하게 규제와 단속을 하면 소비자들도 업주들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인형 뽑기 가게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4기=이호균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서 '키즈 바이오 사이언스 페스티벌' 열려 2017.05.20 박은서 1942
지금까지 이런 웃음은 없었다, 이것은 영화인가 개그인가? 1 2019.03.06 조유진 1943
연꽃이 필 무렵 file 2017.07.27 강예린 1946
7530에 울고 웃는 사람들. 2018.01.29 고은경 1947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1947
아는 만큼 보이는 역사의 힘 1 2017.09.20 배시은 1948
느티나무 가족봉사단이 꿈꾸는 함께 아름다운 세상 file 2017.09.26 오가연 1948
<덩케르크>와 <국제시장>, 같은 맥락이라고? 2017.08.24 이서정 1949
인형 뽑기 범죄, 해결책은? file 2017.03.26 이호균 1950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1 file 2017.02.22 이현중 1951
하늘 위 노란 리본 4 2017.03.27 서지은 1951
2월 14일 날은? 4 file 2017.02.21 김소은 1952
시선집중! 관람객 지갑 열리는 '2017 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8.31 박세진 1952
전주시, 제12회 전주평생학습한마당 개최 file 2017.09.07 최희주 1952
새로운 혁명의 시작? 1 file 2018.02.19 김동희 1954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1954
달콤함에 묻힌 영웅, 안중근 의사 2 file 2017.03.26 노혜원 1955
지구를 과학관 안에 담다 file 2018.11.16 백광렬 1955
서울시립과학관에서 만나는 과학 file 2019.04.01 봉하연 1955
요즘 대세 지코, '지코관' 운영을 통해 대세 굳히기 성공 file 2017.09.01 정상아 1958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960
2018 코리아 크리스마스 페어, 일산 킨텍스 개최... file 2018.12.24 신해수 1961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963
스마트 IT 기기의 중심, 2017 KITAS file 2017.08.25 고유경 1964
더 강해진 알파고, 성장 비결은? 1 file 2017.05.25 이효건 1965
낯선 도전을 향한 첫걸음 '해외 취업 유학박람회' file 2017.08.25 김주섭 1965
'케이뱅크'의 등장 file 2017.04.04 양호중 1966
전주하면 비빔! 전주비빔밥축제에 가다 1 file 2018.11.02 김수인 1966
축구계에 부는 새로운 바람 2 file 2017.02.19 하재우 1968
우리마을 척사대회 file 2017.04.16 김태호 1968
뿌연 하늘과의 작별은 언제쯤? file 2017.04.25 김용준 1968
사랑과 나눔이 함께하는 '2017 나눔 워킹 페스티벌' 2017.10.16 최유리 1969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file 2018.09.10 최아령 1972
스마트 기기들 모여라! [KITAS 2017] 1 file 2017.08.22 김예원 1973
한·중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2019 한·중 꿈나무 체육활동 한마음대회 file 2019.06.11 강명지 1973
삼월 바람에 설늙은이 얼어 죽는다. 1 file 2017.03.19 이주형 1974
봄철의 불청객 file 2017.05.26 황수민 1974
시끌벅적한 도시 한복판에서의 멍 때리기 1 file 2017.05.23 최지오 1975
소프트웨어, 체험하면서 배워요! '2018 광주SW 체험축전' file 2018.11.02 손민경 1975
우리 함께 '우리 함께'를 보여주자. file 2017.04.29 김유진 1976
침묵의 암살자 2 file 2017.04.16 정가원 1977
'생명캠프' 생명권을 교육하다 file 2018.08.16 박서윤 1978
[MBN Y 포럼] 청춘에게 희망을! 영웅들이 말하는 성공의 비밀 1 file 2017.02.17 곽다영 1979
오사카에서 400년의 세월을 느끼다 1 file 2017.02.25 김민진 1980
미래를 이끌어 갈 창의적 인재는 누구? 4 file 2017.02.20 박민경 1981
신태용 감독의 '신나라 코리아'… 현실 될 수 있을까? 1 2017.09.01 윤은서 1981
2018년도 10월달에 열린 제3회 충북과학교육축제에 가다! file 2018.11.12 조서현 1982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19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