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인형 뽑기 범죄, 해결책은?

by 4기이호균기자 posted Mar 26, 2017 Views 25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PNG

[이미지 제공=박성원 선생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최근 들어 어디를 가나 보이는 것은 바로 인형 뽑기 가게이다. 개인적으로 인형 뽑기 방이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작은 사치를 누리고픈 소비심리라고 생각한다. 불황인 경제가 지속될수록 판매가 늘어나는 일명 '립스틱 효과'를 두 눈으로 직접 보고 있는 격이다. 하지만 인형 뽑기 가게가 늘어날수록 이와 관련된 문제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주로 SNS에 떠돌아다니는 일명 '뽑기의 고수'들의 영상을 보며 자신들도 인형을 뽑을 수 있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 하지만 이런 '고수'들은 극히 일부분이다. 현실은 대부분의 인형 뽑기 가게들이 뽑힐 확률을 30분의 일로 설정해놓고 '뽑힐 확률 2배'라는 문구를 쉽게 내걸곤 한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정확히 확인할 방법이 없기에 순전히 당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소비자들뿐 아니라 가게 업주도 상당히 머리를 싸매고 있다. 인형 뽑기 가게 특성상 가게 주인은 현장에 없고 현금 교환기와 인형 뽑기 기게, 그리고 cctv만 설치해놓고 24시간 동안 개방하는 인형 뽑기 가게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이러한 점을 이용해 현금 교환기 지폐를 훔치고, 뽑기 어려운 인형을 소유하기 위해 비좁은 퇴출 후에 몸을 구겨 넣어 훔치는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그럼 어떻게 하면 소비자들도 불안하고 업주들도 불안한 인형 뽑기 가게를 좀 더 안전하고 만족할 수 있는 환경으로 바꿀 수는 없을까? 답은 법률에 강화에 있는 듯하다. 최근 들어 우후죽순으로 인형 뽑기 가게들이 생겨난 탓에 관련된 법률이 상당히 미흡한 부분이 있다. 법률 강화로 인해 철저하게 규제와 단속을 하면 소비자들도 업주들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인형 뽑기 가게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4기=이호균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세종에서 미켈란젤로를만나다…. file 2017.03.24 이아영 2385
세월호의 눈물을 닦아 주는 청소년 3 file 2017.04.21 한제은 2385
대규모 핸드메이드 페어, '2017 핸드메이드코리아 섬머' file 2017.07.22 이나영 2385
[MBN Y포럼] 청춘들의 인생멘토가 되어드립니다! 1 2017.02.17 유가영 2386
'청소년 자원봉사학교' 개최 file 2017.07.26 김준희 2388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2388
시선집중! 관람객 지갑 열리는 '2017 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8.31 박세진 2391
깨끗한 미디어를 위해, 국제 클린 미디어 컨퍼런스 2 file 2017.08.12 이동준 2393
시끌벅적한 도시 한복판에서의 멍 때리기 1 file 2017.05.23 최지오 2395
'서울의 끝을 예술로 채우다' 북서울 아트 페어 file 2018.10.29 장민주 2395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2397
구석기시대가 살아 숨쉬는 연천, 구석기축제 성공적 마무리 1 file 2017.05.19 이태양 2398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2398
I'M A PLAYER; 축구 선수 이승훈 2 file 2020.01.15 이지훈 2398
우리 함께 '우리 함께'를 보여주자. file 2017.04.29 김유진 2399
스마트 IT 기기의 중심, 2017 KITAS file 2017.08.25 고유경 2401
둘리의 부활? 우리 마을에서 만난 공룡 친구들 file 2017.07.25 이가영 2402
드론과 우리의 삶 file 2018.10.25 박솔희 2403
우리가 지켜야 할 그곳! 2 2017.04.08 박지원 2404
사람들의 힐링 공간, 한강 시민 공원 file 2017.05.25 정미루 2404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2406
오사카에서 400년의 세월을 느끼다 1 file 2017.02.25 김민진 2407
제련 기술의 발전, 현재와 미래의 밑거름 file 2019.08.05 박현준 2407
아는 만큼 보이는 역사의 힘 1 2017.09.20 배시은 2409
‘보이스’ 정말 15세 관람가여도 괜찮을까? file 2017.02.24 임해윤 2411
[MBN Y 포럼] 청춘에게 희망을! 영웅들이 말하는 성공의 비밀 1 file 2017.02.17 곽다영 2413
새 학년을 즐겁게 보내게 해 주는 새 학기 필수 아이템 3 file 2020.02.12 박서현 2413
사랑과 나눔이 함께하는 '2017 나눔 워킹 페스티벌' 2017.10.16 최유리 2415
금융과 기술의 결합, 로보어드바이저 file 2017.09.25 김나영 2416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부산시민공원으로! file 2018.07.24 최아령 2417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2417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1 file 2017.02.22 이현중 2418
3.1운동 100주년, 나라사랑 걷기대회 file 2019.03.22 김기혁 2419
원주 역사 박물관으로 오세요~ 2017.07.25 차유진 2420
미래를 위한 도약,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30 장서진 2422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2423
봄철의 불청객 file 2017.05.26 황수민 2424
와인계의 혁명, 빈 퓨전 (Vinfusion) file 2017.03.20 이소영 2425
바이오 헬스케어 file 2017.07.24 신규리 2426
미래를 이끌어 갈 창의적 인재는 누구? 4 file 2017.02.20 박민경 2427
고등학생들을 위한 필드 - THE BASE! file 2017.03.20 이현중 2427
2019 세계 뇌주간 행사 '뇌로 떠나는 여행' 광주 개최 file 2019.03.28 유수진 2427
똑똑한 물건들의 향연, 2017 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8.29 윤혜수 2431
7530에 울고 웃는 사람들. 2018.01.29 고은경 2432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그 문을 열다 file 2018.10.23 정호일 2433
사라져버린 대한민국 7 file 2017.02.19 김다혜 2434
제주를 노랗게 물들인 싱그러운 유채와 함께하는 치유타임 file 2017.03.25 서윤 2435
'케이뱅크'의 등장 file 2017.04.04 양호중 24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