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by 10기정지우기자 posted Jul 17, 2019 Views 25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여행의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유명 명소에 방문하고 인증 사진을 남기는 일반적인 관광에서 더 나아가서, '한 달 살기' 등 현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살아보는 여행'의 열풍이 불고 있다. 에어비앤비와 카우치서핑은 대표적인 숙박 공유 플랫폼으로 자신의 주거 공간의 일부를 여행자와 공유한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에어비앤비는 유료로 운영되고 공간을 대여한다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고, 카우치서핑은 무료로 운영되며 현지인과 여행자의 문화적 교류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여행 경비가 충분치 않거나 특별한 경험을 원하는 배낭여행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카우치 서핑(couch surfing)은 ‘소파(couch)’와 ‘파도타기(surfing)’의 합성어이다. 현지인은 무료로 자신의 남는 소파 혹은 공간을 제공하고, 여행자는 그 공간에서 잠을 잘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2004년에 시작하여 현재는 전 세계 1,200만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대형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이는 한 남자가 아이슬란드 여행의 경비를 절약하기 위해 현지인들에게 자기를 재워줄 수 있냐는 메일을 보낸 것에서 시작되었다.


청소년 기자단 사진 카우치.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정지우기자]


자신이 여행 중일 때는 여행자로서 현지인의 공간에 숙박하고, 또 여행 중이지 않을 때는 반대로 한국에 오는 여행자들을 집으로 초대해 대접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전 세계에 친구를 만들 수 있다는 것도 카우치서핑의 장점 중 하나다. 이때 의사소통은 대부분 영어로 진행된다. 카우치서핑을 한다면 현지인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그들의 삶을 잠시나마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 호스트가 공유하는 가정식, 가이드북에 나오지 않는 로컬 맛집, 현지인들만 아는 숨겨진 명소 등 일반적인 관광으로 경험할 수 없는 것들도 많이 경험할 수 있다. 하지만 몇 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첫 번째, 호스트를 구할 때 그들의 소개 글과 후기를 꼼꼼히 읽고 가야 한다. 낯선 이의 집에 머무르는 행위는 호텔 등 정식 숙박업소에 머무르는 것에 비해 리스크가 크기 때문이다. 또 안전에 대한 우려뿐만 아니라 호스트가 자신의 성향과 맞지 않는다면 상당히 불편한 자리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 호스트의 소개 글을 꼼꼼히 읽지 않고 고양이를 키우는 집에 간다면 여행자뿐만 아니라 초대한 이도 곤란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 


두 번째, 카우치서핑은 단순히 공짜로 숙소를 구하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 이는 친절을 베풀어 더 따뜻한 사회를 만들기 위함, 범세계적 문화 교류, 만남, 소통 등 카우치서핑의 본 목적에 어긋나는 것이다. 경비 절약만을 목표로 하는 여행자들을 싫어하는 호스트들은 자신들의 소개 글에 “우리는 공짜 호스텔이 아니다”라고 적어놓기도 한다. 


이렇게 여행 시 주의사항을 지켜가며 카우치서핑을 이용한다면 더욱 특별하고 알찬 여행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정지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신여진기자 2019.07.21 18:07
    소통과 배려의 목적이라니 시행의 의도가 너무 좋은 것 같아요ㅠㅠ
  • ?
    11기신여진기자 2019.07.21 18:07
    소통과 배려의 목적이라니 시행의 의도가 너무 좋은 것 같아요ㅠㅠ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593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595
5월 1일, 세계 각국의 근로자를 기념하는 근로자의 날 file 2020.05.08 송윤슬 598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안방 관극,’ 뮤지컬 생중계 1 file 2020.05.02 송다연 600
짝사랑을 하는 당신에게 바치는 다채로운 짝사랑 감성, '좋아한다고 했더니 미안하다고 말했다' file 2020.05.25 이현경 602
밖에 못 나가는 지금, 책으로 여행 떠나기 2 file 2020.04.22 송준휘 607
대한민국은 지금 트로트 열풍 file 2020.04.24 이승주 609
세계여행을 계획한다면? 『세계여행 플랜북』 2 file 2020.04.27 고정연 613
좋아하는 사람과 '절대 같이 보면 안되는 영화' 추천 file 2020.04.29 조은솔 614
3월의 끝, 유관순과 함께 3 file 2020.03.30 박병성 618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624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627
하노이의 문화를 엿보는 '이색 카페' 1 file 2020.04.08 정진희 638
우리나라 자부심들의 융합, IT와 K-POP의 조화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추다 2020.04.29 최유진 638
콘서트의 새로운 방식, 온라인 콘서트 file 2020.04.24 전지영 642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봄꽃 축제 3 file 2020.03.30 천수정 645
날짜에 갇혀있는 세월호 참사에 필요한 새로운 형태의 추모 file 2020.04.21 위성현 645
반려식물 키우기로 '마음건강' 챙기기 7 file 2020.04.13 진효원 663
선비의 고장 file 2020.03.06 김혜원 664
'화장 왜 하니?'에 대한 시대별 답변과 화장법 file 2020.06.03 조은솔 664
10년 차 걸그룹의 화력...음원차트 올킬 3 file 2020.04.20 조기원 700
영화 '감기', '컨테이젼' 현실이 되다 file 2020.03.09 조은솔 703
변화되어야 하는 종교 file 2020.03.31 최준우 704
ACL에서 저조한 성적.. 코로나19 영향 크나? 7 file 2020.03.09 조기원 710
위기를 기회로! 학생들을 위한 자기 계발 활동 9 file 2020.04.14 송다은 710
반지 사이즈를 알고 싶다고? ‘링게이지’ 1 file 2020.07.03 손서연 719
코로나19 확산, 극장->안방, 뒤바뀐 문화생활 2 file 2020.04.13 정현석 729
소품으로 우리 집 예쁘게 꾸미기 꿀팁! 1 file 2020.05.08 차예원 736
전 세계 아미와 함께하는 방방콘 file 2020.05.04 최민주 737
제주가 품고 있던 슬픈 역사, 제주 4.3 사건 2 file 2020.03.04 유해나 742
이탈리아에 특별한 도시가 있다? file 2020.02.28 여승리 748
코로나19가 몰고 온 비대면(Untact) 문화 file 2020.04.17 김지윤 751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프란츠 카프카를 손님으로 받았던 그곳 file 2020.02.28 정유진 756
눈물샘 자극 한국 영화 추천 TOP3 file 2020.05.27 조기원 763
코로나바이러스가 가져온 새로운 변화, OTT 서비스 file 2020.05.04 유해나 764
생태교란종 "붉은귀거북" 무더기 발견 file 2020.05.11 김은준 764
한국 KBO에 메이저리거가? file 2020.07.21 신준영 770
우리나라의 미래, 청소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청소년 참여기구 3 file 2020.06.12 송윤슬 771
거대한 보온병 하우스, 패시브 하우스가 무엇일까? 6 file 2020.04.13 김서연 784
코로나19 시대의 슬기로운 독서 생활, 전자 도서관 1 file 2020.03.30 박민아 787
급식 우유를 아이스크림으로? 2 file 2020.04.29 유규빈 794
'컨테이젼' 코로나바이러스 속 우리의 모습 2 file 2020.04.29 이수연 802
손 소독제, 뭐가 좋을까? 2 file 2020.04.28 김기용 808
한국인들의 도전 정신을 깨운 달고나 커피 2020.03.27 14기이아현기자 812
만개한 벚꽃과 함께 이 노래 한번 들어볼래? 1 2020.04.08 이다원 813
코로나19가 만들어낸 팬 콘텐츠, 방방콘 1 file 2020.04.27 정서윤 817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천문학, 청소년을 위한 코스모스 1 file 2020.02.28 김유민 823
해시태그(#)로 전하는 존경, 하나 되는 대한민국 2 file 2020.04.27 김묘정 8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