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by 11기홍도현기자 posted May 28, 2019 Views 12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제라는 과목은 참 어렵다. 뉴스에서 GDP, PPP, 인플레이션, 디플레이션 등등 수많은 경제용어가 쓰일 때 청소년들은 첫째 뉴스 자체에 관심이 없거나 둘째 설령 관심이 있더라도 그게 좋냐 나쁘냐를 따질 뿐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경제학이라는 단어를 딱 들으면 바로 막연히 어렵다는 느낌이 들고 장하준 교수의 말을 인용하자면 '머리를 쥐어짜야 한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단순히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성인들 사이에서도 일어난다. 경제가 단순히 좋은지 나쁜지만을 따질 뿐, 경제에 대한 개념적 접근을 어렵다는 편견 하에 시도하기 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편견에 대해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경제학 교수인 장하준 교수는 경제학은 전혀 어려운 학문이 아니라고 자신의 저서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를 통해 독자들에게 증명하고 있다.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홍도현기자]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는 정치경제학으로 시작된 경제학의 과거에서부터 시작해 현대경제학으로 발전해온 경제학의 역사와 각종 경제 용어 설명에 장하준 교수의 견해가 첨부된 경제학 입문서이다. 장하준 교수는 독자들이 왜 경제학을 알아야 하는지 시작과 동시에 설명해 경제학을 배우는 것의 필요성을 논증한다. 그는 독자들이 경제학에 대해 느끼는 막연한 두려움을 이해한다고 얘기하며 본격적인 내용을 시작하기 전에 그런 두려움을 느끼는 독자들에게 책의 중요한 부분을 짚어주며 책 전체를 읽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얘기하는데, 필자는 여기서 경제학 입문자들에 대한 장하준 교수의 배려가 돋보였다고 느꼈다.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는 이후 본격적인 내용으로 들어가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으로부터의 경제학의 역사를 서술한다. 산업혁명을 통해 현재의 선진국들에서 자본이 형성되어온 과정, 그리고 그런 과정 속에서 사용된 다양한 정부정책등을 설명한 그는 어떠한 정부정책들이 실제 경제개발에 도움이 되었고 이를 위해선 어떤 조건들이 필요한지를 나열한다. 이와 같이 장하준 교수가 경제에서 정부의 역할을 반복적으로 언급하는 것을 보면서 필자는 경제학이 정치학에서 파생되어온 학문이라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이후 장하준 교수는 선진국들이 자본형성시기 (20세기 초반)에 사용한 보호주의 정책들과 현재 그들이 개발도상국들에 '강요'하는 개방주의 정책들을 대조해 선진국들이 현재 자기모순에 빠져있다고 비판한다. 이 책은 현재 선진국들의 그런 정책들이 결국에는 후진국들의 경제발전을 방해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가난에 빠지게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런 장하준 교수의 견해는 그가 이후 현재의 경제학을 설명할 때도 계속되는데, 예를 들어 그가 신고전학파나 케인스학파와 같은 경제학의 각종 학파를 설명할 때도 현재의 주류 경제학인 신고전학파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가 종종 나온다. 


  장하준 교수가 자신의 저서를 시작하고 끝낼 때 반복해서 말하고 있듯이, 경제학이라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학문이 아니었다. 책을 읽으면서 단순한 몇몇 개념을 알게 된 후부터 경제 뉴스들이 이해되기 시작했으며 단순히 뭐가 좋고 나쁜 것을 넘어서서 '왜' 이게 나쁘고 좋은지를 알게 되었다. 사회에 대한 이해도를 더 키우고 싶은 분들에게 책의 맨 마지막 문장을 얘기해 드리고 싶다. "한번 시도해 보시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1기 홍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1112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1112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1124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1131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1135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1136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1137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1152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1153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1154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1159
독립지사의 고통이 담긴 곳, 서대문형무소 file 2019.06.03 이윤서 1168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1 file 2019.11.27 하늘 1173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1187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193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1213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1226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file 2019.05.28 홍도현 1232
우리가 아는 일식 정말 개기일식뿐일까 file 2019.06.03 김가영 1234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1248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이 있다? file 2019.05.31 엄태강 1250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1264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1271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1284
꽃들의 축제, 고양국제꽃박람회 file 2019.06.05 김수현 1286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1305
청주에 울려 퍼지다. 만세의 함성 file 2019.03.26 양희진 1310
세계 어디까지 느껴봤니? Ulsan Global Festival로 렛츠기릿! file 2019.05.24 문유정 1314
BTS, 美 스타디움 투어를 마치다 1 file 2019.05.30 최유민 1321
제18회 거제시 청소년문화축제 file 2019.06.17 조혜민 1332
설레는 봄, 추억 만들기 file 2019.04.01 이시현 1337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1338
2019 양산웅상회야제 file 2019.06.03 김서현 1344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1357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1364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1373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1377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1390
[K리그1] K리그 우승팀 전북, FA컵 우승팀 대구와 무승부 file 2019.03.06 박민석 1399
여름을 찾아 남쪽으로, 마산 돝섬의 자연 둘레길 산책하기 file 2019.05.17 이지현 1399
국제기구 진출, 외교부를 전적으로 믿으시면 됩니다 2019.03.25 신여진 1415
환경을 생각하는 텀블러, 리유저블 텀블러 4 file 2019.10.24 박효빈 1418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1420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1421
3.1운동 100주년! 새로운 100년을 여는 천인평화원탁회의 file 2019.03.07 김아랑 1427
변화를 위하여 내딛는 첫걸음, QISSMUN file 2019.04.30 박정현 1430
수상한 거리에 나타난 음악가들 file 2019.05.22 김현원 1430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14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