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by 11기홍도현기자 posted May 28, 2019 Views 21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제라는 과목은 참 어렵다. 뉴스에서 GDP, PPP, 인플레이션, 디플레이션 등등 수많은 경제용어가 쓰일 때 청소년들은 첫째 뉴스 자체에 관심이 없거나 둘째 설령 관심이 있더라도 그게 좋냐 나쁘냐를 따질 뿐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경제학이라는 단어를 딱 들으면 바로 막연히 어렵다는 느낌이 들고 장하준 교수의 말을 인용하자면 '머리를 쥐어짜야 한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단순히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성인들 사이에서도 일어난다. 경제가 단순히 좋은지 나쁜지만을 따질 뿐, 경제에 대한 개념적 접근을 어렵다는 편견 하에 시도하기 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편견에 대해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경제학 교수인 장하준 교수는 경제학은 전혀 어려운 학문이 아니라고 자신의 저서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를 통해 독자들에게 증명하고 있다.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홍도현기자]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는 정치경제학으로 시작된 경제학의 과거에서부터 시작해 현대경제학으로 발전해온 경제학의 역사와 각종 경제 용어 설명에 장하준 교수의 견해가 첨부된 경제학 입문서이다. 장하준 교수는 독자들이 왜 경제학을 알아야 하는지 시작과 동시에 설명해 경제학을 배우는 것의 필요성을 논증한다. 그는 독자들이 경제학에 대해 느끼는 막연한 두려움을 이해한다고 얘기하며 본격적인 내용을 시작하기 전에 그런 두려움을 느끼는 독자들에게 책의 중요한 부분을 짚어주며 책 전체를 읽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얘기하는데, 필자는 여기서 경제학 입문자들에 대한 장하준 교수의 배려가 돋보였다고 느꼈다.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는 이후 본격적인 내용으로 들어가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으로부터의 경제학의 역사를 서술한다. 산업혁명을 통해 현재의 선진국들에서 자본이 형성되어온 과정, 그리고 그런 과정 속에서 사용된 다양한 정부정책등을 설명한 그는 어떠한 정부정책들이 실제 경제개발에 도움이 되었고 이를 위해선 어떤 조건들이 필요한지를 나열한다. 이와 같이 장하준 교수가 경제에서 정부의 역할을 반복적으로 언급하는 것을 보면서 필자는 경제학이 정치학에서 파생되어온 학문이라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이후 장하준 교수는 선진국들이 자본형성시기 (20세기 초반)에 사용한 보호주의 정책들과 현재 그들이 개발도상국들에 '강요'하는 개방주의 정책들을 대조해 선진국들이 현재 자기모순에 빠져있다고 비판한다. 이 책은 현재 선진국들의 그런 정책들이 결국에는 후진국들의 경제발전을 방해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가난에 빠지게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런 장하준 교수의 견해는 그가 이후 현재의 경제학을 설명할 때도 계속되는데, 예를 들어 그가 신고전학파나 케인스학파와 같은 경제학의 각종 학파를 설명할 때도 현재의 주류 경제학인 신고전학파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가 종종 나온다. 


  장하준 교수가 자신의 저서를 시작하고 끝낼 때 반복해서 말하고 있듯이, 경제학이라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학문이 아니었다. 책을 읽으면서 단순한 몇몇 개념을 알게 된 후부터 경제 뉴스들이 이해되기 시작했으며 단순히 뭐가 좋고 나쁜 것을 넘어서서 '왜' 이게 나쁘고 좋은지를 알게 되었다. 사회에 대한 이해도를 더 키우고 싶은 분들에게 책의 맨 마지막 문장을 얘기해 드리고 싶다. "한번 시도해 보시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1기 홍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간단한 우리집의 레스토랑, 쿠킹박스 2 file 2020.06.29 송다은 542
꽃놀이를 위한 최고의 축제 '네이처파크 플라워 페스티벌 2020' file 2020.04.28 류혜성 550
화상으로 토론하다, 대한민국 독서 토론 논술대회 1 updatefile 2020.08.31 김수임 552
윤상현 감독의 신작,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독점 공개 file 2020.05.18 정호영 557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560
젊은 층이 주목하는 문화의 발상지, 대학로 1 file 2020.04.24 유태현 572
셀카로 성격을 파악하는 인공지능이 있다? file 2020.05.29 정유빈 584
세계 1000만 명을 감동시킨 온라인 '오페라의 유령' 2020.05.02 이중호 586
지친 날들에 활력을 줄 음악 영화 세 편 file 2020.06.01 김윤채 586
프로야구 로봇심판의 도입? file 2020.06.17 김기용 591
일본인 원장에 맺힌 한, 소록도 병원 file 2020.05.18 홍세은 592
4월 22일, 지구의 날 50주년을 맞이하다 2 file 2020.04.29 정세현 594
제8회 통일 교육 주간 온라인 페스티벌이 열렸다고? 2 file 2020.05.26 이현인 606
물 표면은 왜 둥글둥글할까? 3 file 2020.05.29 백경희 619
OTT서비스의 부상과 전통적 멀티플렉스 시장의 사장 1 file 2020.05.27 정근혁 625
2020년 한국에게 필요한 조언_고전으로 살펴보기 file 2020.04.29 임효주 631
글로벌 루키의 성장, TOMORROW X TOGETHER file 2020.05.27 하건희 631
8년 만에 찾아온 '부분일식'....다음 관측은 2030년에나 가능 file 2020.06.23 김민지 632
네덜란드 튤립축제 취소, 온라인 투어로 체험 2 file 2020.04.27 김민수 633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손 세정제 file 2020.04.28 최윤서 633
중저가형의 반란 1 file 2020.05.02 오경언 649
내 상사가 유튜버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2 file 2020.06.15 류혜성 656
9분에 한 골! 바이에른 뮌헨,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 대승을 거두다 2020.08.19 이준혁 657
''어서와, 방방콘은 처음이지?'' file 2020.06.22 김현희 668
모두의 고민 입냄새, 아침밥으로 해결 가능하다? 2 2020.06.29 이유진 673
기생충과 더불어 놓칠 수 없는 작품, 1917 1 file 2020.04.17 박유빈 677
K스포츠, 세계무대를 향해... file 2020.05.18 임상현 680
코로나바이러스의 이면 file 2020.05.04 주미지 682
'코로나19' 고군분투 의료진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메시지 1 file 2020.04.27 김언진 685
미래 사회의 밝은 미래, 신재생 에너지 1 file 2020.04.27 우선윤 686
기억해야 할 날들 file 2020.05.04 최윤서 694
지구를 위한 하루, 지구의 날 file 2020.04.24 최준우 697
돌아온 컨셉 장인, (여자)아이들 1 file 2020.04.27 김민결 699
많은 연령대의 음악 장르가 되고 있는 '트로트' 1 file 2020.04.29 윤예솔 720
방탄소년단, 언택트(untact) 공연의 시작을 열다! 전 세계 방방곡곡 방방콘! file 2020.05.02 이현경 721
코로나가 불러온 스포츠계 사상 초유의 사태 file 2020.03.18 김민결 723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1 file 2020.05.15 정근혁 726
5월 1일, 세계 각국의 근로자를 기념하는 근로자의 날 file 2020.05.08 송윤슬 731
영화 '트루먼 쇼'가 다루는 사회적 문제점 1 2020.06.29 유태현 733
안전하게 집에서 쇼핑하기, 온라인 쇼핑몰 file 2020.04.24 이도현 734
대한민국은 지금 트로트 열풍 file 2020.04.24 이승주 742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집콕 게임’이 있다? 3 file 2020.06.01 신준영 746
소확행, 키우면서 느끼는 행복, 스타듀밸리 3 file 2020.04.28 이유진 749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얼마나 대단한 것인가? file 2020.03.13 정호영 753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764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764
3월의 끝, 유관순과 함께 3 file 2020.03.30 박병성 765
날짜에 갇혀있는 세월호 참사에 필요한 새로운 형태의 추모 file 2020.04.21 위성현 7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