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그 날에 대한 사과를 기다리며, 영화<어폴로지>

by 4기안옥주기자 posted Mar 21, 2017 Views 259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3-19-13-40-2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안옥주기자]


"역사가 '위안부'라 낙인 찍는다 해도, 우리에겐 그냥 '할머니'다."

영화<어폴로지>의 주인공이자 약 20만 명이 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 중 한국의 길원옥 할머님께서 하신 말씀이시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해 강제로 끌려가 성노예 생활을 해야만 했었다. '위안부' 문제는 결코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다. 필리핀, 중국 등 우리 주변 나라에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이 계신다. 영화<어폴로지>에서는 한국의 길원옥 할머니, 중국의 차오 할머니 그리고 지금은 나비가 되신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까지 총 3분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삶을 그린 영화이다. 영화<어폴로지>를 제작한 캐나다의 티파니 슝 감독은 영화를 제작하기까지에 약 7년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영화<어폴로지>는 단순히 '위안부' 영화라는 이유 때문이 아닌 우리나라뿐만 아닌 다른 나라의 피해 할머님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는 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을 모았고 예고편에서 일본을 방문한 한국의 길원옥 할머님께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발언을 하는 일본 극우단체의 태도가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그렇게 영화<어폴로지>는 지난 3월 16일 긴 기다림 끝에 개봉하였다.


'위안부' 희생자 약 20여만 명, 한국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9명, 국내 생존자 39명 영화<어폴로지> 제작사 측이 공개한 포스터에 적힌 이야기다. 우리에게 마음 아픈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숫자 아닐까? 국내에서만 벌써 200분의 할머님이 나비가 되셨다. 그렇다면 현재 생존해계시는 할머님들은 어떤 하루하루를 지내고 계실까? 아직도 일본의 무책임한 발언은 할머님들께 그 날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가시가 되어 박히고 있다. 12.28 합의, 당연히 무효처리가 되어야만 하는 합의이다. 우리 할머님들이 원하시는 것은 금전적인 배상이 아닌 일본의 진심이 담긴 그 날에 대한 사죄이다.


70여 년 전, 일본군에 의해 무참히 짓밟힌 그 시절의 어여쁜 꽃들은 현재 대부분이 80, 90이라는 연세가 되셨고 여전히 그 날에 살고 계신다. 대부분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은 가정을 꾸리기가 힘들었고 가정을 꾸렸다 해도 과거에 관해 이야기를 하시는 것을 망설이셨고 꺼리셨다. 할머님들이 그 날의 이야기를 하시기 힘들어하게 된 이유는 어쩌면 우리들의 잘못 아닐까? 우리들의 시선과 말들 때문에 무책임한 태도 때문에 그리고 보호받아 마땅하지만 보호받지 못하였기 때문 아니었을까?


영화<어폴로지>를 상영하는 상영관은 현재 매우 적은 편이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때 아닐까?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가 그 날을 완전히 잊게 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의 할머님들이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자유로운 나비가 되어 훨훨 나실 수 있도록 하루빨리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를 기다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안옥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2818
그 날에 대한 사과를 기다리며, 영화<어폴로지> file 2017.03.21 안옥주 25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