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by 10기이승하기자 posted Jun 19, 2019 Views 10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박연미캡쳐.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승하기자]


내가 가장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 두 가지가 있습니다. 북한에서 태어난 것과, 북한에서 탈출한 것입니다.”


  책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의 한 구절이다이 책은 1993년에 태어나 13살 때 어머니와 함께 북한을 탈출한 박연미 씨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그녀는 북한에서 살 때 항상 기아와 기근에 시달렸고제대로 된 음식으로 배를 채우는 일이 거의 드물었다최신 디지털 기기에 대해서는 당연히 문외한이었으며심지어 정치 관련 외의 텔레비전 프로그램이나 외국 영화를 보는 것조차 금지되었기 때문에 바깥 세계와 단절된 삶을 살았다북한 사람들은 모두 자신의 나라의 정부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조금이라도 내비칠 시 그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받았기 때문에 두려움에 떨었다박연미 가족의 경우 박연미의 아버지는 암시장 사업을 한 죄로 강제 노동 수용소에서 10년 동안 갇혀 살았고그 때문에 박연미의 어머니는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해 오랫동안 집을 비우는 일이 많았다이런 고달픈 삶 속에 그녀는 사라진 언니를 찾아 그녀의 엄마와 함께 중국을 통한 탈북을 시도한다중국에서 그녀는 인신매매강간학대를 당하며 쉽지 않은 생활을 했지만 결국 몇 명의 다른 북한 사람들과 함께 무사히 중국에서 몽골로몽골에서 남한으로 찾아올 수 있었다현재 그녀는 한국에서 대학교에 다니며 북한 인권운동가로 일하고북한의 실상을 널리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이 책에서는 특히나 북한 사람들이 겪는 “‘격리로 인한 무지’” 잘 드러난다그들이 겪는 첫 번째 격리는 바로 바깥세상과의 격리이다외국 미디어나 언론과 아예 단절되어 있기 때문에다른 나라의 소식이나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알 방법이 없다책에 따르면 북한의 언론에서는 당국에 대해 좋은 이야기만 하거나 북한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적들을 탓하는 기사밖에 보도하지 않았다고 한다이렇게 철저한 격리로 인해 북한 사람들은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도 모른 채 그들의 부당한 사회체제에 순응하고 살아가는 것이다.

  두 번째로그들은 인간 존엄성자유인권과의 격리를 겪는다그들은 이러한 개념들에 대해 배운 경험 자체가 없기 때문에 사람으로서 존중받지 못하는 그들의 삶이 그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책에서 박연미 씨는 남한에 와서야 처음으로 다른 사람을 때리면 안 된다’ 등의 기본 인권 보장 법률에 대해 알게 되었다고 한다특히나 북한 여자들은 자신의 남편으로부터 학대받는 일이 흔할 정도로 여성 인권은 더더욱 추락해있는 실정이다

  이 책의 저자 박연미는 기억에서 지워버리고 싶을 정도로 끔찍했던 자신의 과거까지 모두 드러냄으로써 북한의 실상을 고발하고이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촉구한다북한 사람들의 인권 회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이제는 우리 모두가 그녀를 포함한 용기 있는 탈북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할 차례이다이 책을 통해 음지에서 살고 있는 그들에게 한 발짝 다가설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이승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8366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13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