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무한질주 오디션 방송, 이젠 걸그룹이다

by 3기박진우기자 posted Feb 24, 2016 Views 2264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101명의 여자 가수 연습생 중 11명을 뽑아 데뷔시키는 초대형 공개 오디션 방송 프로젝트가 엠넷에서 진행중이다.



ment.jpg


[이미지 제공=Mnet]




  국내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은 2009년 슈퍼스타K로 시작되었다. 한 때 새로운 패러다임이였던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위대한 탄생’, ‘K-POP 스타’, ‘쇼 미더 머니’, ‘TOP 밴드등 지상파 방송 및 케이블 방송 모두 오디션 프로그램을 여럿 진행하였다. 이러한 프로그램들은 숨겨진 보석들을 찾아주었다. 시청자들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 꿈을 이루는 과정을 보며 감동을 느꼈다. 가수, 밴드를 거쳐 이제 걸그룹까지 선발한다.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의 최대 장점은 시청자들이 심사를 함께 수 있다는 것이다.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으로 이젠 걸그룹까지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뽑게 되었다. 엠넷은 걸그룹이 되고픈 연습생 101명을 모았다. 그들의 꿈을 이루어주기 위한 공개 걸그룹 육성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이 시작되었다.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의 최대 장점은 시청자들이 직접 오디션 심사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자기소개 영상을 바탕으로 사전 네티즌 투표를 진행하였다. 100퍼센트 국민투표로 최후의 11명이 결정된다. 온라인 투표 및 문자투표로 소녀들의 꿈을 응원할 수 있다. 첫 화의 시청률은 1퍼센트를 겨우 넘었다. 하지만 SNS에 방송사진 및 영상이 돌아다니기 시작하면서 시청률은 3배 이상 증가하였다.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했다. ‘연습생들의 인지도를 높이고 꿈을 이루어 줄 수 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새 패러다임이다.’ 라는 긍정적인 반응이 있었다. 반면에 연습생 101명을 모아놓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하다니 매우 잔인하다.’ ‘이미 방송을 통해 알려진 연습생들은 유리할 것이다.’ 리는 부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초대형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은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컸다. 엠넷의 악마의 편집으로 연습생들과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었다. 또 일본 <아키하비라 48 프로젝트>와 표절 논란에 휩싸이기도 하였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엠넷 측은 <프로듀스 101>을 이을 남자 아이돌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을 현재 기획중이라고 한다. 간절한 꿈을 이루어주는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의 발전이 더욱 기대된다. 하지만 방송국측은 꿈이 상업적으로  이용되지 않기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받아주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박진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4 23:26
    프로듀스 101 말로는 많이 들었는데 시청은 못해봤어요.. 101명 중에 11명이라니 경쟁률이 대단하겠네요.. 이 프로그램 시청해야 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 2016.02.25 12:37
    101보고있는데 재밌기도하고 한편으로는 너무고생하는것 같아 안쓰럽기도 하더라구요~ 다들 잘 되었으면 합니다^^ 기사 잘 보았어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5 19:00
    저도 즐겨보고 있는 방송이긴 하지만 생각해보면 되게 잔인한 프로그램 인 것 같아요. 저 프로그램에서는 탈락되더라도 모두가 꼭 가수의 꿈을 이룰 수 있길 응원합니다!
  • ?
    4기김예지기자 2016.02.26 14:49
    연습생들이 꿈에 한발짝 더 다가갈 수 있어 좋은기회라고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악마의 편집때문에 방송의 희생양이 되는 느낌도 들어서 안타깝더라고요~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7 12:44
    시청자의 마음을 받아들여서 모든 사람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겟네요.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자신의 꿈을 이루어 나가고 그 꿈을 향해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1165990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1188297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602577
나라 사랑 캠페인, 그리고 애국 file 2016.05.23 이지웅 17323
수원에서 하나된 다문화 가족들!!! file 2016.05.22 박성우 20435
제 2의 윤동주를 찾는다! 제 9회 구로구민백일장 file 2016.05.22 백현호 15854
외국인 연수자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하자 KOICA 학생도우미 봉사단 file 2016.05.22 최윤철 18729
오늘따라 더 행복한 소리가 들렸던 것 같은 그 곳, '프란치스코의 집' file 2016.05.22 심세연 19852
여주의 자랑, 제 28회 여주도자기축제 file 2016.05.22 최서영 18151
5.18의 정신, 하나로 달리는 마라톤 file 2016.05.22 3기김유진기자 17675
2016년 트렌드, 정교한 감각과 평범함의 향연 file 2016.05.22 한세빈 18326
자연과 먹거리,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2 김현승 17647
수원의 자랑, 외국인들을 위하여 file 2016.05.22 김현구 16760
우리시대의 전태일을 응원한다! file 2016.05.22 이강민 16139
요즘은 '소논문'이 대세?! 1 file 2016.05.22 천예영 19783
인천 남동구 소래도서관, 원화전시 시행 file 2016.05.22 박은진 18486
C페스티벌 file 2016.05.24 박상민 19584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19550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21540
아름다운 장미꽃들의 축제 1 file 2016.05.22 신경민 17006
詩끌벅적한 문학축제 제29회 지용제 열려 file 2016.05.22 곽도연 15523
서울시 어청참 복지분과, 청소년 복지를 말하다 file 2016.05.22 김태윤 15997
도심의 한복판에서 휴식을 찾다 1 file 2016.05.21 민원영 16398
스트리밍, 음반 시장을 바꾸다 1 file 2016.05.21 권용욱 17444
독서마라톤 완주를 향하여 2 file 2016.05.21 장서윤 19160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17692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7786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6310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8492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5352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7913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8826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7861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8634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8383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6061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7497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7299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9712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7488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9408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8754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8903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8164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7579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7139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7782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7677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24592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7451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52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