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K리그 12R 전북vs인천 '한교원의 폭행 그리고 반성'

by 2기정보민기자 posted May 25, 2015 Views 2709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5월 23일 오후 4시에 있었던 K리그 12라운드 전북현대모터스와 인턴유나이티드 경기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 시작 휘슬이 분지 약 5분이 지났을 무렵 주심이 한교원(전북현대 소속)선수를 퇴장시킨 것이다. 다이렉트 퇴장은 쉽게 나오지 않는다. 헌데 왜 주심은 레드카드를 들었던 것일까?


news_1432369675_54155_m.jpg

▲한교원<사진=전북현대모터스 제공>

사건의 발단은 박대한(인천 소속)선수와의 충돌이었다. 미드필더인 한교원 선수는 수비에 가담하면서 수비수인 박대한 선수와 부딪혔고 그 과정에서 박대한 선수가 실수로 한교원의 얼굴을 쳤다. 이에 한교원은 분노하며 박대한 선수의 얼굴을 가격했다. 이는 스포츠인으로써의 매너를 지키지 않은 행동이였고 비난받아 마땅할 행동이었다. 레드카드를 받은 직후 한교원은 아차하는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남은 전북선수들은 심판에게 자초지종을 듣곤 힘이 빠져보이는 듯 했다. 수적 열세를 보인 전북현대 모터스는 자칫하면 질 수도 있었지만 10명으로도 경기를 잘 풀어나가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 후 네티즌들과 축구 팬들은 분노하며 한교원선수와 구단에게 빠른 피드백을 바랐고 오늘 전북현대모터스 내에서 자체 징계가 내려졌다. 구단 내 최고수위의 벌금인 2000만원을 내라고 지시했고 ACL에 참가하고자 인천에 간 한교원은 자숙의 시간을 가지라는 목적으로 전북현대 클럽하우스로 다시 내려갔다. 또 이번 시즌동안 사회봉사 80시간을 이행해야 한다.


인천 박대한 선수는 한교원 선수가 자신에게 울먹이며 사과했다며 인터뷰를 했다. 이 사과에서 진정성이 느껴졌고 선배가 더 심적으로 힘들 것이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한교원의 진정성은 자필 반성문에서도 볼 수있었다. 자신이 한 행동을 돌이켜 봐도 잘못되었다, 팬들에게 죄송하다, 자신의 행동에 대한 질책과 징계는 달게 받겠다며 직접 반성문을 써서 올렸다. (반성문 전문 밑에 첨부)


전북현대 관계자는 한교원이 락커룸에서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는 자신의 행동에 대한 후회와 반성의 눈물일 것이다.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빠른 결정을 내린 전북현대 구단의 행동과 한교원의 자필사과문은 지난 서울FC의 김진규 선수 욕설사건 때와는 사뭇 다르다. 경기 중 서포터즈에게 욕을 한 김진규선수는 후에 SNS에 사과글만 올리곤 그대로 그 일은 묻어버렸다. 전북도 이 일을 그냥 지나칠 수 있었지만 엄한 벌을 내림으로써 전북 팬들과 전북 선수들을 부끄럽지 않게 해줬다는 점에서 박수 쳐줄 만 하다. 하지만 사과를 했다고 해서 이 일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한교원은 다시 올라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한교원의 행동은 비난 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지나친 비난은 또다른 비난 받을 행동을 낳는 행동인 것을 네티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는 한교원선수에게 성숙한 모습을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


크기변환_1(431).jpg


크기변환_f9c000a6ac559d9792501c143dc4231a.jpg

▲사과문 전문<사진=한교원 제공>


bommin9898@naver.com[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정보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640274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637613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058860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19323
아름다운 장미꽃들의 축제 1 file 2016.05.22 신경민 14740
詩끌벅적한 문학축제 제29회 지용제 열려 file 2016.05.22 곽도연 13197
서울시 어청참 복지분과, 청소년 복지를 말하다 file 2016.05.22 김태윤 13515
도심의 한복판에서 휴식을 찾다 1 file 2016.05.21 민원영 13916
스트리밍, 음반 시장을 바꾸다 1 file 2016.05.21 권용욱 14749
독서마라톤 완주를 향하여 2 file 2016.05.21 장서윤 16285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14540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3932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4495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4637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3392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5852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5080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5463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6281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6237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4043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5161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4963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7967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5589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7532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6648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6326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5882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5493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5241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5079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3937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21494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4976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1484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5882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17389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7827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3481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5971
봄 봄 봄 1 file 2016.04.26 이서연 12967
“웃음과 함께,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 ? 광명시 ‘나름데이’ 행사 1 file 2016.04.25 양소정 13524
하얀 꽃비를 맞아보셨나요? 2 file 2016.04.25 김승겸 14805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16468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19117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2 file 2016.04.25 이유수 15503
IT 원리가 숨어있는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 가다! file 2016.04.24 강기병 14399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16355
제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에 다녀오다. file 2016.04.24 황지혜 16482
나의 글쓰기 실력을 뽐내라, 31번 째 새얼전국학생/어머니 백일장 열려 1 file 2016.04.24 이준성 150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Next
/ 9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