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미국 LA여행의 필수코스, 게티센터

by 2기김민정기자 posted Mar 25, 2015 Views 315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크기변환_IMG_9068.JPG

▲ 게티센터로 올라가기 위한 트램. 위로 게티센터가 살짝 보인다. (본인촬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이곳에 여행을 온 사람들이라면 꼭 한번 들리는 명소가 있다.

바로 미술관인 '게티센터 (The Getty Center)' 인데, 이곳은 독특하게 언덕 위에 위치하고 있다.

그래서 이곳을 가기위해선 트램을 타고 올라가야하는데, 특이한 것은 규모가 꽤 있는 미술관임에도

불구하고 주차료 15달러를 제외하면 트램의 비용과 박물관 입장료, 오디오 가이드 모두가 무료라는

것이다. 또, 한국인도 많이 찾아오기때문에, 한국어 가이드맵과 오디오 가이드 모두 비치되어있다.

이곳은 우리나라에 잘 알려져있진 않았지만 미국에서 아버지의 석유회사를 물려받아 운영하던

석유재벌로 유명한 J. 폴 게티가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미술품을 수집하여 자신의 개인소장품과

기금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미술관이라고 한다. 또한, 단순 전시에 그치지 않고 미술품의 복원에 힘을 쓰는 게티 연구소 를 운영하고있고, 교육 부문에도 힘을 쓰는 종합 미술 센터이기도 하다.


크기변환_IMG_9080.JPG

크기변환_IMG_9107.JPG

▲게티센터의 일부 전시관들. (본인촬영)


크기변환_IMG_9108.JPG

▲서쪽전시관 2층의 회화작품 '아이리스' (빈센트 반 고흐) / 본인촬영


크기변환_IMG_9090.JPG

▲회화작품 뿐만아니라 조각상도 전시되어있는 게티센터. (본인촬영)


트램을 타고 약 5분정도를 올라가 게티센터에 도착해보면, 본격적인 미술품을 보기 전부터 멋진

건축물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곳은 미국에서 '백색의 건축가'라고 불리는 리처드 마이어(Richard Meier)가 흰 대리석을 사용해 설계했고, 1조원 이라는 어마어마한 공사비가 투입되어 14년만에 완공되었다. 동,서,남,북 4개의 독립된 전시관으로 이루어져있고, 각각의 전시관에는 기간을 두는

특별전시와 상설전시가 구분되어있다. 1600년 부터 1800년 이후의 예술까지, 전시관에 따라서 구분되어있는데 가장 인기있는 전시관은 게티센터의 대표적인 소장작품 빈센트 반 고흐의 <아이리스>

가 있는 서쪽 전시관 2층으로, 얼핏 미술관 전체가 한가해보여도 이곳만큼은 늘 관람객으로 북적인다.

하지만 게티센터는 이렇게 유명 회화작품만 있는것이 아니라 폼페이의 벽화, 기원전 5세기의

아프로디테 상 같은 그리스,로마의 조각들 등 세계적인 조각과 장식 예술, 그리고 사진전시까지 모두 볼 수 있어 대충 둘러봐도 2~3시간, 자세히 보면 하루를 둘러봐도 모자를정도의 다양한 작품들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그렇다고 이곳이 그저 미술품을 보러오는 곳이라고는 할 수 없다.


크기변환_IMG_9077.JPG

크기변환_IMG_9101.JPG

크기변환_IMG_9088.JPG

크기변환_IMG_9073.JPG

▲게티센터 안 정원들과 아름다운 경치 (본인촬영)


마치 미로처럼 보이는 꽃의 정원, 사막의 선인장들을 모아놓은 정원 등 조경도 훌륭하고 언덕위의

미술관 답게 아름다운 경치가 관람객을 반겨준다. 특히 산타모니카 인근해 위치하여 바다조망을

볼 수도 있지만, 또 다른쪽으로는 언덕위의 집들과 멀리 LA시내를 볼 수 있어 다양한쪽으로

탁 트인 로스앤젤레스 전경을 바라볼 수 있다. 이렇듯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게티센터가 내심

우리나라에도 비슷하게 생겼으면 좋겠다. 한편 이곳은 화~금, 일요일은 오전 10시~오후 5시 30분까지

토요일은 오전 10시~오후 9시로 야간개장을,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문화부 김민정/angella0101@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기김민지기자 2015.03.28 00:51
    국내 미술관은 많이 알고있지만 LA이의 미술관은 처음 알게 되었어요! 트램을 타고 올라가는것도 독특하고 한번 꼭 가고싶네요 기사 감사합니다~
  • ?
    2기김민정기자 2015.04.11 01:34
    LA에도 멋진 미술관이 많은데 그중 가장 유명하고 가볼만한곳이 바로 이곳 게티센터랍니다~!! 혹시 LA에 가시게된다면 꼭 한번 들려보세요~^^ 덧글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67670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68438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91979
C페스티벌 file 2016.05.24 박상민 17784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18568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20305
아름다운 장미꽃들의 축제 1 file 2016.05.22 신경민 15888
詩끌벅적한 문학축제 제29회 지용제 열려 file 2016.05.22 곽도연 14259
서울시 어청참 복지분과, 청소년 복지를 말하다 file 2016.05.22 김태윤 14643
도심의 한복판에서 휴식을 찾다 1 file 2016.05.21 민원영 15146
스트리밍, 음반 시장을 바꾸다 1 file 2016.05.21 권용욱 15901
독서마라톤 완주를 향하여 2 file 2016.05.21 장서윤 17372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15514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5135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5401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5534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4375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6701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6447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6735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7356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7295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5151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6053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6143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8794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6587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8651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7667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7495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6822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6534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6175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6130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4899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22605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5899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2842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6914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18504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8898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4641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7026
봄 봄 봄 1 file 2016.04.26 이서연 14005
“웃음과 함께,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 ? 광명시 ‘나름데이’ 행사 1 file 2016.04.25 양소정 14495
하얀 꽃비를 맞아보셨나요? 2 file 2016.04.25 김승겸 15739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17327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20047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2 file 2016.04.25 이유수 16531
IT 원리가 숨어있는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 가다! file 2016.04.24 강기병 15385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175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