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공포의 자동차 ‘급발진’ 그에 대한 원인과 해결방안이 필요하다.

by 2기김현우기자 posted Feb 07, 2015 Views 342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81859_33761_3418.jpg

<▲급발진 사고로 추정되는 사고차량의 모습 출처=시민일보>


  지난달 4일 서울 용산구 삼각지에서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한모씨는 딸과 함께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집에 향하는 길이였다. 한씨의 승용차에서는 타이어를 점검하라는 표시등이 켜졌지만 주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한씨는 원효대교를 지나 삼각지 고가도로에 진입하였고, 오르막이 끝나는 지점에서 갑자기 RPM(엔진 분당 회전수)이 급격히 올라가면서 차가 앞으로 돌진하였다.

브레이크를 아무리 밟아도 차가 멈춰서지는 않았다. 한씨는 겁에 질렸고, 보조석에 앉아 있던 딸이 핸들을 자기 쪽으로 꺾었다. 차는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인도로 돌진해 지하철 환풍구에 부딪힌 후에 멈춰 섰다. 큰 피해는 면했지만 딸은 어깨와 허리가 부러지고, 코뼈가 내려 앉았다. 운전자인 한씨는 갈비뼈에 금이가고 목과 어께에 타박상을 입었다.


급발진 의심 사고는 매년 10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교통안전공단이 집계한 급발진 신고 건수는 2012년 136건, 2013년 139건, 2014년 113건 등이었다.


그러나 급발진으로 최종 판명된 사고는 없다. 이유는 증거 불충분. 어느 한 교수는 “실제 급발진 발생 건수는 통계에 잡힌 신고 건수의 10배 이상 될 것”이라며 “급발진 사고에 대한 정부와 자동차 업계의 전향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MG_2205.JPG

<▲사진=김현우 기자>


급발진이란 자동차가 운전자의 제어를 벗어나 의지와 관계없이 가속되는 현상을 말한다.

말 그대로 운전자가 시동을 건 상태여서 가속 페달이나, 변속의 조작행위가 없었는데도 자동차가 마음대로 후진, 전진 등 움직이는 상황을 말한다. 이러한 급발진은 정지 상태나 저속상태, 정속 주행상태에서 모두 일어날 수 있다.


급발진의 원인은 아직 운전자의 운전미숙인지 자동차의 기계적 전기적 결함이 있는지 정확하게 검증된 사항은 없다. 하지만 많은 엔지니어들이 밝혀낸 근접적인 원인은 ECU 기본출력보다 더 많읜 힘을 필요로 할 때 ECU에서는 엔진 출력 보정 프로그램이 실행되어 엔진 출력을 높여주는 작용을 한다. 그런데 이때 프로그램의 실행오류에 의해 순간적으로 제어하지 못하도 계속 출력이 높아지면서 급발진 현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시동을 껏다가 다시 작동하면 고장증단을 찾을 수 없는 문제점이 있다.

[˚ECU(electronic control unit) : 여러 가지 센서에서 보내진 정보를 토대로 엔진의 최적 작동 조건을 계산하여 적절히 출력 액추에이터를 조정하는 장치이다.]


급발진이 발생한 차량은 전자제어식 차량에 한정되어 있다. 즉, 대부분의 오토차량이 해당된다. 현재의 수동차량에서는 발생되지 않고 있다.

그동안 급발진 사고로 접수된 차량은 전부 자동변속기 차량이지만 차종은 소형차에서 대형승용차, 국산차 뿐만 아니라 고급 외제승용차까지 다양하다.


최근 급발진 의심 사고가 급증한 가운데 급발진을 막기 위해 대책 마련 필요하다.


이에 대림대 자동차과 김 교수님의 인터뷰 발언이 눈길에 끈다.


"먼저 정부는 국민을 위해 있는 조직이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 급발진 사고는 판도라의 상자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관련 담당자들이 이를 두려워해선 안 되고, 더 늦어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국민을 위해 모든 조사를 개방적으로 했으면 한다. 정부에서 우리 자동차급발진위원회에서 최근 개발한 장치를 이용해서 직접 실험해줬으면 좋을 것 같다. 일각에서는 이 장치 개발이 금전적인 이익을 취하기 위한 개발이었다는 오해의 여지도 있으나 오로지 공공의 목적을 위한 것임을 알아줬으면 한다." -글로버이코노믹뉴스 대림대 김 교수님 인터뷰 전문-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김현우 기자]

gksdn_123@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2기이아림기자 2015.02.07 22:27
    님이 훨씬 잘 쓰셨으면서...저를 두번 죽이시네요^^
  • ?
    2기백두대간 2015.02.08 01:53
    기사 잘 읽었습니다.
    새롭게 알아가는 사실이 많네요.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급발진 사고의 진실규명이 하루 빨리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소비자가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하여
  • ?
    2기정범윤기자 2015.02.09 19:10
    기사 잘 읽었습니다. 급발진으로 인한 사고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급발진으로 인한 사고로 판명된 것이 한 건도 없다니 놀랍습니다.
  • ?
    2기이나흔기자 2015.07.20 15:06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급발진 사고라는 말만 들어도 무서운데 빨리 진실규명이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68276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70019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92555
C페스티벌 file 2016.05.24 박상민 17795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18571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20317
아름다운 장미꽃들의 축제 1 file 2016.05.22 신경민 15898
詩끌벅적한 문학축제 제29회 지용제 열려 file 2016.05.22 곽도연 14271
서울시 어청참 복지분과, 청소년 복지를 말하다 file 2016.05.22 김태윤 14648
도심의 한복판에서 휴식을 찾다 1 file 2016.05.21 민원영 15150
스트리밍, 음반 시장을 바꾸다 1 file 2016.05.21 권용욱 15902
독서마라톤 완주를 향하여 2 file 2016.05.21 장서윤 17374
5월은 청소년의 달...국내최대규모로 열린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1 2016.05.21 윤춘기 15523
영화, 환경을 품다.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6.05.20 박소희 15138
대중 매체로 기억하는 5월의 그 날, 5.18 민주화운동 file 2016.05.20 임하늘 15405
당신은 자연과 함께 살아가나요? '제 13회 서울 환경 영화제' 1 file 2016.05.19 이은경 15539
2016 고양국제꽃박람회, 시민들의 따뜻한 마음 1 file 2016.05.19 홍새미 14378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16704
먹거리에 대한 또 다른 생각, 나의 언덕이 푸르러질 때;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8 박수연 16449
스승의 날의 의미, 잊어버리진 않았나요? 1 file 2016.05.18 박하은 16737
시내버스 도착안내시스템(BIS) 기술이 궁금하다구요? 2 file 2016.05.18 이도균 27360
중고등학생 시절, 진정한 봉사활동을 원한다면? 2 file 2016.05.15 변지원 17310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15154
어린이들의 날! 다양한 체험과 함께하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6060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16152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18798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16588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18653
2016 서울 환경영화제(5.6~5.12) 진짜 자연인들이 왔다 file 2016.05.10 이민구 17669
이대호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1 file 2016.05.10 박민서 17509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외치다,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10 현경선 16827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16539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지켜주세요 file 2016.05.08 안세빈 16179
5월의 밤을 아름답게 밝히는 역사 등불 축제 file 2016.05.08 명은율 16135
어둠을 탓하지 말고 촛불을 켜라-함께 사는 지구를 위한 영화, 서울 환경 영화제 개최 file 2016.05.08 이시영 14902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22617
진정한 '孝'의 의미 2 file 2016.05.06 한지수 15904
상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 '흡연 음주 안돼!' 청소년선도캠페인 열려 file 2016.05.05 김용훈 22860
콘서트 가면 '사생팬' 이라고요? 더 이상은 NO! 5 file 2016.05.05 김현주 16918
서울 한복판에서 한번 신명나게 놀아보세! 2 file 2016.05.03 이채은 18509
오늘, 궁을 만나다 file 2016.05.01 전지우 18905
매년 4월22일은??!!? 1 file 2016.04.30 우지은 14645
임산부 뺏지를 아시나요 2 file 2016.04.28 이서연 17034
봄 봄 봄 1 file 2016.04.26 이서연 14010
“웃음과 함께,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 ? 광명시 ‘나름데이’ 행사 1 file 2016.04.25 양소정 14498
하얀 꽃비를 맞아보셨나요? 2 file 2016.04.25 김승겸 15744
피로 회복, 포천 허브아일랜드에서 만끽하세요! 1 file 2016.04.25 김은비 17328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20060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2 file 2016.04.25 이유수 16538
IT 원리가 숨어있는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 가다! file 2016.04.24 강기병 15392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175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