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중국 속에 숨겨진 티베트의 진실

by 8기서은재기자 posted Sep 28, 2018 Views 198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티베트란?

중국의 남서쪽에 위치한 티베트는 정치적·정신적 리더인 달라이라마 14세 아래 300만 명의 인구를 지닌 자치구이다. 티베트는 수백 년간 독특한 문화, 언어, 종교 그리고 정치적 시스템을 보존해 온 나라로 잘 알려져 있으며 그들만의 국기, 통화, 여권, 군대 등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티베트를 공식적으로는 나라라고 여길 수 없다. 또한, 중국, 인도, 네팔, 부탄 등의 나라들에 둘러싸여 있는 티베트는 역사적으로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큰 영토를 가진 국가이기도 했지만, 오늘날에는 중국의 지배 아래 티베트의 영토는 중국의 영토로 표기되고 있다.

 

티베트의 역사

티베트는 지금으로부터 대략 2000년 전부터 1949년까지 독립국을 유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1949년 중국의 침공에 이기지 못하고 1951년 중공의 종주권을 인정하며 중국 지배 밑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이후, 1959년 제14대 달라이 라마의 지도아래 반란을 일으켰지만 실패로 끝나며 결과적으로 중국의 억압이 심해졌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게릴라전은 계속되었으며 1965년 이 돼서야 중국 정부는 티베트를 자치구로 인정하며 민족자치를 인정하였다. 그 결과, 현재 티베트는 중국의 자치구로 남아있다.

 

티베트 사람들의 삶

현재 티베트 사람들은 제14대 달라이 라마의 지도로 살아가고 있으며 현재까지도 중국에 저항하고 독립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중국이 티베트를 자치구로 인정하며, 티베트 사람들의 자유와 권리가 보장되는 듯하였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중국의 지배와 억압 아래 백만 명 이상의 티베트 사람들의 목숨이 희생되었고 그들의 영토마저 나뉘며 중국의 영토에 포함되었다. 또한, 중국은 고문을 통해 티베트 사람들을 억압시키며 티베트의 종교적 수도원을 폐지하며 많은 수도자를 투옥하고 달라이 라마 사진 전시를 금지했다. 그뿐만 아니라, 티베트의 수자원을 중국의 발전을 위해 남용하고 티베트 영토에 더 많은 중국인들이 거주하며 티베트 민족들이 열세한 민족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그 결과, 달라이 라마 14세를 포함해 많은 티베트 사람들이 인도, 네팔 등 해외로 망명하며 살아가고 있다.


tibetㅇㅇ.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서은재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8기 서은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박시은기자A 2018.10.14 15:19
    이런 식으로 나눠서 기사 쓰는건 생각 못했는데!! 좋은 것 같아요 잡지 보는 기분~
  • ?
    8기이수영기자 2018.10.14 15:41
    티베트에 대해서 자세히 알수있어서 좋았어요~ 이 기사가 널리 알려져서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좋겠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04
[베스트셀러 추천 도서] 국내 베스트셀러 1위, ‘돌이킬 수 없는 약속’ 2 file 2018.10.26 정하현 2423
드론과 우리의 삶 file 2018.10.25 박솔희 1611
종교, 얼마나 알고 있나요? 2 2018.10.25 전서진 1772
제주 감귤박물관에서 '귤빛 추억'을 만들다 file 2018.10.25 김다연 2270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1980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와서는 안 되는 편지들이 나와 버렸다! 1 file 2018.10.24 박채윤 2306
벤투가 뿌리내린 한국,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1 file 2018.10.24 강민재 1721
방탄소년단, 이번에는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 수훈자까지 2018.10.24 방산들 3158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4403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그 문을 열다 file 2018.10.23 정호일 1605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 열리다 file 2018.10.23 조다현 3419
제2회 퀴어문화축제와 레알러브 시민축제를 가다 file 2018.10.22 제라향 1788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1802
과거축구와 현대축구의 만남, 풋볼 팬타지움 2018.10.19 서성준 1755
역사 속으로, 동래읍성 역사축제 file 2018.10.18 유채영 1542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4699
애플 Product(RED) 색상 괜찮은가? 2 file 2018.10.17 이재혁 2519
'2018 푸드아트페스티벌' 순천의 맛과 멋에 빠지다 2 file 2018.10.17 최민지 2198
대한민국 축구를 만나다, 풋볼 팬타지움 2 file 2018.10.16 김하은 2858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file 2018.10.16 이수민 1788
군포시 청소년 자원봉사 대축제, '안녕, ReAction' file 2018.10.15 강동형 1950
V-리그의 새로운 얼굴, 2018-2019시즌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실시 file 2018.10.12 김하은 3363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5022
인생이란 한 상자의 초콜릿 같다 4 file 2018.10.10 노현빈 2119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소, 풋볼 팬타지움 1 file 2018.10.08 성진화 2122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3646
모리를 통해 느끼는 삶의 의미와 죽음 1 file 2018.10.05 박채윤 2324
모드리치, 호날두·메시 시대의 막을 내리다. file 2018.10.01 전도헌 2276
부활하는 한국 축구.. 벤투호에 거는 기대 1 file 2018.10.01 이준영 2865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1753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 종교란 무엇인가 2 file 2018.10.01 염정윤 1953
유럽 축구의 새로운 도전, UEFA 네이션스리그 2018.09.28 최용준 1653
진도 울돌목에서 '명량대첩' 재현하다 file 2018.09.28 조햇살 4148
'제5회 포항 운하 축제' 개최 2 file 2018.09.28 정수민 1878
베트남과 대한민국은 쌍둥이 1 file 2018.09.28 이지현 1730
중국 속에 숨겨진 티베트의 진실 2 file 2018.09.28 서은재 1985
익숙한 이들의 유튜브 진출 3 file 2018.09.27 서한슬 2491
제64회 백제문화제 9월 15일 성황리에 개막...‘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 file 2018.09.27 전예민 1773
젊은 에이스에게 거는 기대, 무거워진 박세웅의 어깨 file 2018.09.21 이수민 2246
'우리끼리 해냈다' 삼성화재,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우승...MVP 송희채 file 2018.09.20 김하은 2447
나의 스마트폰 속 비서? 1 file 2018.09.19 김찬빈 2286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3 file 2018.09.18 윤지원 3000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 EPL의 개막 file 2018.09.17 최용준 2379
2018 한울타리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자신의 꿈을 외치다 2018.09.14 조정원 1747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file 2018.09.14 구유정 2109
'책 읽는 충주' 홍보 플래시몹 지난 2일 개최 file 2018.09.14 이정주 2345
[책] 삶의 공감을 함께 해주는 '처음 살아보니까 그럴 수 있어' file 2018.09.13 정유희 1879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19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