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9.1절'에 맞붙은 숙명의 라이벌, 마지막에는 한국이 웃었다

by 8기김하은기자 posted Sep 05, 2018 Views 17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흔히 일본에게는 가위바위보도 지면 안 된다라는 말을 하곤 한다. 그 말에 일치하듯 지난 91,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대한민국은 메달 결정전에서 만난 일본을 상대로 좋은 성적을 거두며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첫 번째는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이었다. 준결승전에서 각각 태국과 중국에 패한 대한민국과 일본이 이번 대회 여자배구의 마지막 메달을 두고 경기를 치렀다. 1세트와 3세트는 대한민국이, 2세트는 일본이 경기를 이끌어갔다. 운명의 4세트, 먼저 앞서가던 나라는 대한민국이었다. 하지만 16:7부터 계속된 일본의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며 23:23까지 만들어졌다. 이후 1분이 넘게 지속된 랠리 끝에 대한민국이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고, 두 번의 듀스 끝에 한국이 4세트를 가져가며 동메달을 획득하였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를 해 볼 것이라는 대표팀의 목표는 이룰 수 없었지만, 일본에게 아시안게임 2연속 노메달을 안겨줬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차해원 감독은 김연경(엑자시바시, 31)과 이효희(한국도로공사, 39) 포함 주전 선수들을 조별 예선과 8강에서 교체도 없이 기용하며 체력을 소진시켰다는 점이 4강 태국과의 경기서 확연히 드러났고, 경험 축적을 위해 대표팀에 승선했던 강소휘(GS칼텍스, 22)고등학생 3인방박은진(선명여고, 19)과 이주아(원곡고, 19), 정호영(선명여고, 18) 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곧 있을 세계선수권에는 더욱 효율적인 엔트리 선발과 기용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내리라 기대해본다.


KakaoTalk_20180904_21464979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김하은기자]


두 번째는 야구였다. 야구 대표팀은 대회 시작 전부터 있었던 오지환(LG, 29)-박해민(삼성, 29)의 병역 혜택과 관련된 여러 논란을 딛고 결국 결승에서 일본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두었다. 선발 투수로 등판한 양현종(KIA, 31)6이닝 동안 6개의 삼진을 잡는 등 무실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또한 1회 말 안치홍(KIA, 29)2타점, 3회 말 박병호(넥센, 33)의 솔로 홈런이 터지며 금메달을 확신하였다. 한국야구는 이번 대회를 포함하여 아시안게임 3연패라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이번 대회 내내 1번 타자로 경기를 나서며 좋은 성적을 내주었던 이정후(넥센, 21)2002 부산 아시안게임서 금메달을 딴 아버지 이종범(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 49)과 함께 한국야구 사상 최초 부자(父子) 금메달리스트라는 기록을 남기게 되었다. 하지만 대표팀은 금메달로도 이미 돌아선 국민들의 마음을 돌릴 수는 없었다. 축하받지 못한 승리였다.

 

마지막은 남자 축구가 대미를 장식했다. 대한민국은 4강전에서 UAE를 꺾고 올라온 일본과 결승전을 치렀다. 한국은 와일드카드(3명의 24세 이상 선수들을 기용할 수 있는 제도)로 월드 스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27)2018 러시아 월드컵의 최대 수혜자 GK 조현우(대구, 28),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었던 황의조(감바 오사카, 27)가 함께했지만 상대 일본은 와일드카드를 사용하지 않았다. 쉽게 풀 수 있을 것이라는 외부 예측과는 달리 90분 동안 여러 번의 기회를 아깝게 놓치며 득점을 하지 못했다. 경기는 연장전에 돌입하였고, 연장 전반 3분 손흥민이 김민재(전북, 23)의 패스를 받고 돌파한 후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21)가 선제골을 만들었다. 이어 11분 손흥민의 프리킥을 받은 황희찬(함부르크, 23)이 헤딩골로 쐐기를 박았다. 연장 후반 일본이 골을 기록하며 추격을 시도했지만 이를 견뎌낸 대표팀은 금메달을 획득하며 총 5회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최다 우승국이 되었다. 남자 축구 역시 인맥 축구라는 논란 속에 대회를 시작하였지만, 좋은 경기력으로 국민들의 비난을 응원으로 바꿔내며 최고의 찬사를 받고 있다.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이번 아시안게임은 축구에 대한 계속된 관심을 갖게 하는데 충분했다. 대기록과 함께 얻은 군 면제는 선수들의 좋은 활약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 대표로 뛰는 선수들에게 한일전이란 의미가 남다를 것이다. 특히나 이번 아시안게임 중 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승리한 것은 기쁨이 두 배일 것이다. 이 모든 것이 91일에 일어나며 사람들은 이날을 ‘9.1이라 부르고 있다. 물론 기쁘지만 이번 대회 일본이 전체 2위를 기록하며 우리나라는 24년 만에 아시안게임 3위의 성적을 기록하였다. 이 기쁨에 취해 잊어버리지 말고 반드시 보완하여 다시 한번 일본을 꺾을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길 기대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김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345
드론과 우리의 삶 file 2018.10.25 박솔희 1577
종교, 얼마나 알고 있나요? 2 2018.10.25 전서진 1725
제주 감귤박물관에서 '귤빛 추억'을 만들다 file 2018.10.25 김다연 2234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1965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와서는 안 되는 편지들이 나와 버렸다! 1 file 2018.10.24 박채윤 2251
벤투가 뿌리내린 한국, 결실을 맺을 수 있을까 1 file 2018.10.24 강민재 1707
방탄소년단, 이번에는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 수훈자까지 2018.10.24 방산들 3136
충남, 과학愛(애) 빠지다 file 2018.10.24 유어진 4358
제17회 연산대추축제, 그 문을 열다 file 2018.10.23 정호일 1573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 열리다 file 2018.10.23 조다현 3393
제2회 퀴어문화축제와 레알러브 시민축제를 가다 file 2018.10.22 제라향 1766
해미읍성에서 597년 전 조선을 만나다.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10.22 손민기 1782
과거축구와 현대축구의 만남, 풋볼 팬타지움 2018.10.19 서성준 1710
역사 속으로, 동래읍성 역사축제 file 2018.10.18 유채영 1526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4660
애플 Product(RED) 색상 괜찮은가? 2 file 2018.10.17 이재혁 2489
'2018 푸드아트페스티벌' 순천의 맛과 멋에 빠지다 2 file 2018.10.17 최민지 2174
대한민국 축구를 만나다, 풋볼 팬타지움 2 file 2018.10.16 김하은 2840
독수리의 기적, '나는 행복합니다' file 2018.10.16 이수민 1764
군포시 청소년 자원봉사 대축제, '안녕, ReAction' file 2018.10.15 강동형 1913
V-리그의 새로운 얼굴, 2018-2019시즌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실시 file 2018.10.12 김하은 3289
고풍스러운 '전통한복' VS 예쁜 '퓨전한복' 여러분의 선택은? 10 file 2018.10.11 채유진 4990
인생이란 한 상자의 초콜릿 같다 4 file 2018.10.10 노현빈 2089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장소, 풋볼 팬타지움 1 file 2018.10.08 성진화 2102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다] 디자인 요소가 가미된 중소기업 기능성 밀봉 제품 2 file 2018.10.08 김다경 3595
모리를 통해 느끼는 삶의 의미와 죽음 1 file 2018.10.05 박채윤 2285
모드리치, 호날두·메시 시대의 막을 내리다. file 2018.10.01 전도헌 2253
부활하는 한국 축구.. 벤투호에 거는 기대 1 file 2018.10.01 이준영 2834
지속가능개발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나서다 file 2018.10.01 김예림 1728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 종교란 무엇인가 2 file 2018.10.01 염정윤 1932
유럽 축구의 새로운 도전, UEFA 네이션스리그 2018.09.28 최용준 1631
진도 울돌목에서 '명량대첩' 재현하다 file 2018.09.28 조햇살 4133
'제5회 포항 운하 축제' 개최 2 file 2018.09.28 정수민 1858
베트남과 대한민국은 쌍둥이 1 file 2018.09.28 이지현 1713
중국 속에 숨겨진 티베트의 진실 2 file 2018.09.28 서은재 1976
익숙한 이들의 유튜브 진출 3 file 2018.09.27 서한슬 2470
제64회 백제문화제 9월 15일 성황리에 개막...‘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 file 2018.09.27 전예민 1743
젊은 에이스에게 거는 기대, 무거워진 박세웅의 어깨 file 2018.09.21 이수민 2214
'우리끼리 해냈다' 삼성화재,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우승...MVP 송희채 file 2018.09.20 김하은 2426
나의 스마트폰 속 비서? 1 file 2018.09.19 김찬빈 2249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3 file 2018.09.18 윤지원 2943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 EPL의 개막 file 2018.09.17 최용준 2349
2018 한울타리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자신의 꿈을 외치다 2018.09.14 조정원 1720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file 2018.09.14 구유정 2073
'책 읽는 충주' 홍보 플래시몹 지난 2일 개최 file 2018.09.14 이정주 2316
[책] 삶의 공감을 함께 해주는 '처음 살아보니까 그럴 수 있어' file 2018.09.13 정유희 1837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1951
남해독일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8.09.12 최아령 23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