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by 3기조수민기자 posted Mar 27, 2016 Views 1940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프듀포스터].jpg


프듀포스터].jpg

[이미지 제공=Mnet]


101명의 소녀들이 데뷔를 위해 경쟁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듀스101'. 투표를 통해 자신이 응원하는 참가자가 데뷔하게끔 돕는 시스템은 '슈퍼스타K'나 '케이팝스타' 등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르지 않은데, '프로듀스101'이 편치 못한 시선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1. 방송 분량 배분의 공정성 문제

대중은 화면에 얼굴을 자주 비추는 참가자들만을 기억할 수 밖에 없다. 방송에 자주 등장하는 참가자는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시청자에게 매력을 어필할 기회가 더 많이 주어지고, 이는 곧 인기와 순위로 이어진다. 문제는 이 방송 분량이 공정하지 못하다는 것에 있다.

박민지.png


[이미지 제공=Mnet]

실제로 박민지는 A등급을 받고, 심사위원 평도 좋았던데다가 배틀평가에서도 이기는 등 상당한 활약을 했다. 하지만 방송 분량은 1분도 채 되지 않았고, 결국 71위에 그쳐 탈락을 맞이했다.


김소혜.jpg

[이미지 제공=Mnet]

반면 부족한 노래와 춤 실력으로 F등급을 받았던 김소혜는 '엠넷의 딸'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비교적 긴 시간 방송에 노출되었다. 실력 논란으로 네티즌들의 혹평을 받기도 했지만 노력하는 모습이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지난 8화에 8위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누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고, 누구는 보여지지 않는 상황은 공정성 논란을 불러 일으킬 수 밖에 없다.


물론 김소혜 등 방송 분량이 많은 참가자들이 노력 없이 오직 방송 분량 덕에 인기를 얻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충분한 끼와 실력을 갖추고도 보여 줄 기회를 얻지 못해 탈락하게 된 참가자들이 억울함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또, 특정 몇 명만 화면에 자주 잡히는 것을 보며, 시청자는 방송 분량 배분의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된다.


2. AKB48 표절 논란

AKB.jpg

[이미지 제공=AKB48 공식 페이스북]

AKB48은 일본의 국민 걸그룹으로, 매년 '총선거'라 불리는 인기 투표를 실시한다. 그런데 '프로듀스101'의 시스템은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AKB48의 총선거를 비롯하여 AKB48의 다양한 컨텐츠와 유사하여 표절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한국 아이돌에게는 잘 언급되지 않는 '센터'를 자꾸 강조하는 모습은 노래를 발표할 때마다 센터를 함께 발표하는 AKB48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101'에서 선보인 비주얼 센터 앙케이트, 물건을 훼손하고 멤버에게 책임을 요구할 때의 반응을 살피는 몰래카메라, 순위 발표 시 MC들의 중계, 단체 예방접종, 원하는 포지션 적어내기, 투표 전 자기소개와 앞으로의 계획, 다짐을 말하는 영상 촬영 등은 모두 AKB48이 먼저 했었던 컨텐츠들이다.


팬들의 투표로 멤버들의 순위를 정하고, 1위에게 센터 포지션을 주는 방식은, 멤버들의 순위를 매기는 것을 '줄 세우기'라 부르며 선호하지 않는 기존 한국 아이돌 팬덤의 문화와는 사뭇 다르다. 이는 인기 투표로 멤버들의 포지션을 정하는 AKB48의 총선거와 상당히 유사하다. 순위대로 피라미드 형식으로 앉는 모습도 닮아있다.

중하위권 멤버는 소감을 한꺼번에 말하고, 상위권 멤버들은 순위와 이름이 호명될 때마다 한 명씩 나와 소감을 발표하는 방식 또한 AKB48과 같다.


엠넷 측은 표절을 부인했지만, 눈에 보이는 'AKB48 따라하기'는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프로듀스101'에서 뽑혀 데뷔하게 될 11명의 소녀들이 AKB48 짝퉁 그룹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지금부터라도 '프로듀스101'만의 고유의 컨텐츠와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야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조수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온라인뉴스팀 2016.03.28 13:07
    (댓글) 3기오시연기자

    저도 프로듀스 101을 보면서 불편했던 점들이 많았는데 빨리 엠넷측에서 공정한 방송을 만들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잘 읽고 갑니다!

    (댓글) 3기김윤정기자

    아무것도 모르고 재밌다 하며 봤는데 이렇게 보니 정말 불편한 진실들이 많네요.. 어서 해결되었으면 좋겠어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댓글) 3기김초영기자
    프로듀스 101 요즘 정말 재미있게 보고 있는 프로에요! 이제 다음주가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니ㅠㅠ(다음주는 생방송으로 진행된다고 하네요!) 프로듀스 101을 보고 저 역시 불편한 점이 많았는데...좋은기사감사합니다!

    (댓글) 3기전예린기자
    악마의 편집이라고 할 만큼 미디어 상에서 보여지는 출연자들의 모습은 정말 많이 왜곡 되어 지는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댓글) 3기윤주희기자
    챙겨보는 프로그램인데 개선해야 할 점이 많네요 좋은 글 읽고 가요~

    (댓글) 3기이다연기자

    저는 akb48 팬인데 항상 프로듀스101 보면서 akb48 을 따라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심지어 일본 방송에서 프로듀스101에 대한 방송이 나왔는데 정말 국제 망신이라고 생각합니다.
  • ?
    4기박민서기자 2016.03.28 19:21
    엠넷의 악마의 편집이 너무 과하다고 느끼는 프로그램중 하나입니다. 사람의 나쁜점만 편집해서 참가자들이 피해를 많이 보는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자극적인 방송으로 관심을 끌려는 프로그램이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 ?
    오지나 2016.03.29 01:09
    '프로듀스 101'을 보지 않는 기자지만 요점이 명확해서 이해하기 쉬웠어요~ 요즘 엠넷이 악마의 편집으로 화제인데 그런 측면에서 비판적으로 기사 작성해주셔서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 ?
    3기김지영기자 2016.03.29 01:25
    프로듀스 101보면서 7회까지 얼굴이 낯선 연습생들도 많더라구요ㅠ 개선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기사 나와서 정말 좋은 것 같네요ㅎㅎ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 ?
    3기윤동욱기자 2016.03.29 12:05
    저도 자주 보는 프로그램입니다. 문제점 지적 잘 보고 갑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3.31 08:10
    모두가 다 열심히 연습을 할텐데 소수만 대중에게 더 많이 보여졌다고 인기가 많아지는건 불공평한 것 같아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은형기자 2016.04.01 01:53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항상 논란이 되는 것이 편집의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오디션이란 공개적인 방식으로 경쟁이 이루어지는 만큼 공정성이 담보되는 기본이란 생각을 해봅니다.
  • ?
    3기이서연기자 2016.04.02 13:23
    잘 읽고 갑니다.
    노력하는 모습도 좋지만 잘하는 것 또한 중요한데,..
    투표가 인기 위주로 되는 것 같아 아쉬워요..ㅠ ㅠ
  • ?
    4기유승균기자 2016.04.03 04:12
    엠넷이 다소 방송을 자극적으로 만드는 경향이 있지요..당사자들이 이 과정에서 상처가 없기를 바랍니다
  • ?
    3기최시헌기자 2016.04.04 23:28
    인지도는 어쩔 수 없지만서도 찝찝할 수 밖에 없는 결과..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60102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57218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80299
왜 이렇게 덥지? 지구가 Burn하고 있다 1 file 2016.07.25 김지민 14970
'동주' 별을 스치는 바람 file 2016.07.25 조혜온 16675
캐나다 작가들과 함께하는 영어 글쓰기 워크숍, "이제 나도 영어로 글을 쓸 수 있어요." file 2016.07.25 김은비 18684
연세대학교 축제, '아카라카'에 가다! 2016.07.25 반서현 19889
화려한 불꽃 뒤에 생각해 보아야할 것들 1 file 2016.07.25 이은아 15591
알고가면 더 재미있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그 속으로 떠나보자! file 2016.07.25 신수빈 19604
'명량' 제치고 1위...그 어려운 걸 '부산행'이 지꾸 해냅니다. file 2016.07.25 이채은 16833
창조경제 도시 포항, 포항운하로 여행을 떠나요~ file 2016.07.25 권주홍 14883
K리그 클래식 깃발더비 경기리뷰 file 2016.07.25 박상민 14910
빙수의 습격 file 2016.07.25 김승겸 15688
학생들의 꿈을 만드는 ‘2016 청소년 발명 페스티벌‘ file 2016.07.25 강기병 17481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18648
KOICA 지구촌체험관 제4기 청소년 도슨트 file 2016.07.25 손제윤 18292
무더운 여름을 날려버릴 시원한 축제 file 2016.07.25 송윤아 17627
여름휴가 안전하고, 즐겁게 보내기 file 2016.07.25 3기김유진기자 17182
한국 속의 유럽 2 file 2016.07.25 김태윤 18700
짧음의 미학? 길이가 줄어드는 웹 콘텐츠 file 2016.07.25 이나현 15928
중국 만주 여행기 - 자유를 위한 살인 file 2016.07.25 이지웅 16903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21280
제주 설화, 설문대 할망말고 더 있다? file 2016.07.25 박정선 17520
'Blind Belief'에 대하여 file 2016.07.24 한지수 14712
더운 여름, 도리를 찾아떠나는 시원한 바닷속 여행 file 2016.07.24 김주은 14829
사랑이 꽃 피는 교실 - 지역협동조합 자원봉사 활동 취재 file 2016.07.24 이지은 15252
하반기 개봉영화 미리보기 1 file 2016.07.24 손지환 17457
[이 달의 세계인] 영국 신임 여성 총리, 테레사 메이....마가렛 대처 이후 첫 여성 총리 file 2016.07.24 정가영 16123
굿네이버스 I'm your PEN 7기 모집 file 2016.07.24 백재원 16341
2016년 하반기,영화계에 돌풍이불다 2 file 2016.07.24 최서영 14291
자국보다 전범국에 더 헌신적인 나라 file 2016.07.23 이유수 15359
인천 아시안게임, 그로부터 2년 후 file 2016.07.23 최찬영 14311
수피아의 한글교지부를 만나다 file 2016.07.23 김다현 18692
고려인,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file 2016.07.23 이하린 16290
학생 스트레스와 성적의 상관관계 file 2016.07.22 이유진 21056
국가간 청소년 교류를 통한 민간외교관 되어보기 file 2016.07.22 변지원 14157
대뇌피질 뇌지도 완성, 뇌질환 극복이 한걸음 앞으로 file 2016.07.22 박가영 16669
존 카니, 음악과 영화 file 2016.07.22 서지민 16703
상주시청소년수련관 학생토론동아리 '브레인' 을 만나다. file 2016.07.22 김용훈 20436
새로운 휴식쉼터-만화카페의 등장 5 file 2016.07.22 김나림 16365
핑크빛 노을은 오존층 대기오염일까? 2 file 2016.07.20 조해원 32378
골든벨을 울려라! 정읍역사골든벨 1 file 2016.07.20 이봉근 16987
제 15회 대한민국 독서토론 논술대회, 막이 열리다 4 file 2016.07.19 김가흔 16536
AR과 포켓몬 GO 2016.07.19 박성수 15848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18080
귀여운 테디베어를 보고싶다면, 테지움으로~ 1 file 2016.07.18 이지수 16486
의령 곤충생태체험관을 소개합니다. file 2016.07.18 이서연 16975
제23회 한일고교생교류캠프 서막이 열리다~! file 2016.07.18 윤동욱 14345
독서의 도시 김해의 2016김해의 책 file 2016.07.18 최우석 16113
대국민 하니 찾기 프로젝트, NEW 하니를 찾아라! 4 file 2016.07.17 김윤정 17165
미래의 희망... file 2016.07.17 3기박준수기자 170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